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2014 관광주간 코스 2 숲길 따라 물길 따라 가을추억여행] 두물머리 편

추천여행기

[2014 관광주간 코스 2 숲길 따라 물길 따라 가을추억여행] 두물머리 편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관광주간_블로그용_앰블럼(1)44444

끼투어2P7A4792

한동안 농촌체험에 푸욱 빠졌을때는 경기도 양평을 하루가 멀다하고 쫓아다닌적이 있었다.

양평 ‘농촌체험장을 않가본곳이 없다’라는 자만심이 들 정도로 양평문턱을 자주 드나들곤 했었는데,

이젠 그 얘기도 옛날이야기 하듯 오래된 이야기가 되었다.

그런나에게 경기도 양평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농촌체험이었지만, 이젠 그보다 더 먼저 두물머리를 떠올

린다.  두물머리는 각기 다른곳에서 발원한 남한강과 북한강이 굽이굽이 흘러 만나게 되어 비로소 한강으로 하나가

되는 시작점을 말한다.  예전에는 두물머리 나루터를 통해서 서울로 드나들던 사람들로 북적였던 곳이었지만, 지금

은 사진작가들이 두물머리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기위해 새벽부터 기다림을 하고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휴일 오전 조금은 이른시간에 양수대교 아래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두물머리로 향했다.

끼투어IMG_1107

두물머리로 들어서는 입구에는 연꽃단지로 유명한 세미원이 자리하고 있었는데, 청사초롱을 내걸은 배다리가

길게 통로를 이루어 강위에 띄어졌다.

강물에 띄운 배다리는 물위에 여러척의 배를 잇대어 붙이고 그 위에 두꺼운 판자를 깔아 사람의 통행이 가능하게

만든 다리를 말하는데, 조선시대 정조임금이 수원에 있는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소를 참배하기 위해 한강을 건널때

사용했다는 배다리를 재현한 것이다.

끼투어2P7A4797

배다리 맞은편에는 세미원에서 운영하는 상춘원이라는 온실이 자리하고 있다.

상춘원에는 다양한 수목들이 자라고 있었는데, 한쪽에는 겸재 정선의 금강산도를 입체적으로 재현해 놓은 석가산이

멋진 비경을 자랑하고 있었다.

끼투어IMG_1113

 

끼투어2P7A4821

금강산도는 돌과 나무들을 사용하여 한폭의 수묵화를 그대로 만들어 내놓은듯 정교하고 세심하게 만들어졌다.

눈에 쉽게 띄지 않는 바위 위의 작은 암자까지 재현해 놓아 그 오랜옛날의 금강산을 바라보고 있는듯한 느낌이 들었

다.  상춘원은 일반적인 온실의 개념에서 벗어나 조선시대 만들어졌던 궁중온실인 창순루와 선조들이 대자연 속에서

어우러지며 자연을 즐기고자 했던 사륜정, 선비화가인 강희안이 그린 사대부가의 후원을 재현한 육군자원등 눈으로

만 보는 온실이 아니라 마음으로 자연을 음미할 수 있도록 꾸며져 있었다.

끼투어IMG_1116

상춘원을 둘러보고 밖으로 다시 나와 두물머리의 강물이 합쳐지는 풍경을 보기 위해 길을 따라 걸었다.

두물머리로 가는 길은 야트막한 흙 담장이 이어지고, 오른쪽에는 넓은 연꽃밭이 펼쳐져 있었다.  화려한 연꽃은

사라지고, 진한 갈색의 씨방만 연꽃이 떠난 자리를 지키고 서 있었다.

시기를 잘 맞춰 갔었다면 강바람 따라 흔들리는 수줍은 연꽃들을 볼 수 있었을텐데, 뒤늦게 찾아간 발걸음이 마냥

아쉽기만 했다.

끼투어2P7A5032

 

끼투어IMG_1149

넓게 펼쳐진 연꽃밭을 지나면 두개의 강물이 만나는 지점을 바라볼 수 있는 곳에 두물머리의 상징인 느티나무가

멋스럽게 나뭇가지를 펼치고 있었다.  수령 약400년이 된 느티나무는 일제강점기에 나무를 베려는 일본 군인의

손을 못쓰게 했다는 일화가 전해지는 나무로, 마을사람들은 느티나무의 신령한 기운을 믿어 마을의 안녕과 평온을

위하여 매년 음력 9월에 느티나무 앞에서 도당제를 지낸다고 한다.

끼투어IMG_1173

 

끼투어2P7A4874

 

끼투어2P7A4933

두물머리는 새벽 물안개가 특히 아름다운 풍경으로 유명한데, 그 유명세에 힘입어 드라마나 영화, CF 촬영의 명소로

도 유명하다.  고요한 강물위로 물안개가 피어오르는 모습은 상상만으로도 너무나 멋진 풍경을 선사해 주었다.

물안개쉼터에서 조금 더 걸어 들어가면 대형 액자가 마련된 포토존이 있다.  두물머리를 찾은 여행객들이라면 누구

나 사진을 찍고 가는 곳이기도 한 포토존은 가족이나 친구, 연인끼리 잊지못할 추억을 만들어 보는 공간이 되어주었

다.

포토존 바로 옆에는 느티나무 두그루가 소원쉼터를 이루고, 두물머리의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보며 소원을 빌면 이루

어진다고 하여 소원나무 아래에는 각자의 소원을 빌며 쌓아놓은 돌탑이 놓여져 있었다.

끼투어2P7A4975

 

끼투어2P7A4886

두물머리에는 예전에 이곳이 나루터였음을 알려주는 이정표가 세워져 있는데, 나루터는 멀리 강원도에서 물길을

타고 뗏목과 함께 내려온 사람들이 서울에 도착하기전에 하룻밤을 묵어가던곳이다

끼투어IMG_1213

 

끼투어2P7A4945

 

끼투어2P7A4950

나루터에 조성된 황포돛단배는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11호인 조선장 김귀성 장인이 만든 배로, 옛날에는 강변을

끼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였지만 이제는 관광상품으로 변하여 물위에 쓸쓸한 그림자만 드리

우고 있었다.

끼투어2P7A4964

나루터를 돌아보고 다시 등을 돌려 포토존으로 향했다.  사진을 찍기위해 대기하고 있던 여행객들이 빠져 나도 잠시

그 자리에서 사각액자를 마주하고 카메라 프레임을 생각하며 풍경속에 풍경을 넣어보았다.

이렇게, 저렇게,, 손가락을 맞대어 구도를 생각하며, 프레임속에 담을 풍경을 바라보니 좀처럼 눈안에 들어오는 풍경

이 되지 못했다.

그러다 눈안에 들어온 풍경…

끼투어IMG_1198

 

끼투어IMG_1222

 

끼투어2P7A4972

 

끼투어IMG_1161

두물머리는 어느때고 아름다운 풍경을 우리에게 선사해주지만 특히 이른 아침에 피어오르는 물안개와 해질녁의

일몰이 더없이 아름답다고 한다.  아직 그 아름다운 풍경을 눈으로 보지 못했으니, 다시 두물머리를 찾아야할 이유가

생긴것만 같다.  다음에 두물머리를 찾을때는 미리 시간을 맞춰 아름다운 풍경을 두 눈에 담아봐야겠다.

끼투어IMG_1199

0 추천

TAG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