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경기도 파주 가볼만한 곳 – 운정 장어킹

맛집여행기

경기도 파주 가볼만한 곳 – 운정 장어킹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IMG_6630

 

장어는 일반적으로 남성에게는 스테미너에 좋고 여성에게는 피부미용에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그외에도 고혈압, 기능장애, 시력감퇴, 풍 등 몸보신에 좋은 식품입니다. 또한 풍부한 지방을 함유하고 있어 고소한 맛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식품이죠. 그러나 한편으로는 가격 장벽이 큰 까닭에 자주 먹기 어려운 음식이기도 합니다.

 

민물, 갯벌 셀프 장어 장어킹 *외부음식물 반입가능 밥과 반찬을 싸오셔서 장어와 함께 저렴하게 드세요! 민물장어 100g 4,900dnjs 장어킹 031-942-8295 파주시 와동동 1220-7 (운정탐라랜드 옆 정이품 2층)

 

그런데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제대로 된 장어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기에 즐겁게 소개하려 합니다. 요즘 일정한 가격에 마음껏 장어를 먹을 수 있다는 무한리필 집들이 많지만 그런 곳들과는 차원이 다른 퀄리티를 보여주는 곳입니다.

 

테이블 이용료(야채, 숯) 1인당 2,000원 입니다. (중학생부터 적용) 장어시세 100g 4,900원 500g 24,500원 1kg 49,000원 (활어 기준, 손질후 650g)

 

파주 운정역 앞에 위치한 운정 장어킹이 바로 그 곳입니다. 일단 운정 장어킹에서는 장어를 주문하면 상차림값 2000원에 기본 반찬들만 제공합니다.

 

IMG_6644

 

수족관에 들어앉은 장어들이 보이네요. 그런데 왜 장어들이 고개를 쳐들고 있느냐고 물어봤더니 건.방.져.서 랍니다. ㅋ

 

IMG_6652

 

그외 밥이나 주류, 김치, 혹은 장어와 함께 구워먹을 다른 먹거리들은 매장 한 켠의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데 재미있는 것은 주류와 장어 외에는 집에서 다른 음식을 가져와 먹어도 된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중국음식도 시켜먹을 수 있도록 카운터에는 중국집 전화번호까지 붙여놓고 있죠.

 

IMG_6669

 

먼저 밥과 음료수를 편의점에서 구입하고

 

IMG_6671

 

밑반찬들을 퍼옵니다. 생강절임이 입맛을 돋웁니다. 장어엔 생강이 빠지면 안되지요.

 

IMG_6662

 

드디어 손질한 장어가 나옵니다. 그러나 저렴하다고 해서 무슨 무한리필집에서나 볼 수 있는 손가락만한 장어도 아닙니다. 한입 가득 차도록 실하고 씨알 굵은 놈들이죠.

 

IMG_6681

 

산지직송과 함께 이렇게 극단적으로 장어 외에 다른 곁가지에 들어가는 비용을 제거한 것이 바로 장어를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는 핵심으로 보입니다.

 

IMG_6694

 

원칙적으로는 셀프지만 한가한 시간에 방문하면 직접 장어를 구워줍니다. 소금을 뿌려가며 구워주는데 구운 장어를 늘어놓는 솜씨가 그야말로 예술입니다.

 

IMG_6702

 

노릇노릇하게 장어가 구워졌네요.

 

IMG_6717

 

먹습니다.

 

IMG_6712

 

꼬리는 남자만의 특권이구요.

 

1. 소금을 넉넉히 뿌려준 후 30초~1분간 구워 줍니다.<br />
2. 1분정도 후 뒤집어 2~3분정도 익혀줍니다.<br />
3. 토막을 내어 고루 익혀줍니다.<br />
*숯불을 제외한 나머지는 셀프입니다.

 

적당한 가격에 최상의 컬리티의 장어를 맛볼 수 있었던 아주 만족스러운 경험이었습니다. 이 정도 가격에 이 정도 퀄리티라면 누구에게든 자신있게 소개할 수 있겠습니다. 최상급의 장어를 경제적으로 즐길 수 있는 곳을 찾는다면 운정 장어킹에 가보길 권합니다.

 

IMG_6639

 

운정 장어킹
파주시 와동동 1220-7 2층
031-942-8295

0 추천

TAG 파주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