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수원 맛집 권선동 고기집에서

맛집여행기

수원 맛집 권선동 고기집에서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DSC_0049

수원 권선동과 인계동 경계 지점에 있어 그곳에 있는 농수산물시장과 효원공원

그리고 극장, 백화점 등을 찾으면 생각나는 맛집이다.

고기를 좋아하는 아이들과 항아리에 담겨져 나오는 백김치가 생각나면

일부러 찾는 경우도 있다.

개인적으로 양념이 잘 배어든 시래기와 무까지 맛있는 고등어조림도 입에 맞았다

넓은 2층 건물이기에 단체 모임도 가능하다

규모가 큰 곳이라 직원도 많다 갈 적마다 친절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

 

 

 

DSC_0004

김치가 맛있어 밥을 찾게 만든다

항아리에 담긴 밥이 나오자 김치만 있어도 밥을 다 먹을 것 같다

 

 

 

DSC_0006

싱싱한 야채가 푸짐하게 나온다. 견과류 넣어 만든 쌈장도 맛있어

고기 없이 야채 위에 쌈장과 밥 올려 먹었다

 

 

DSC_0007

견과류와 아삭이 고추가 들어있어 더 맛있는 쌈장이다.

푸짐하게 나온 야채  덕분에 추가 주문하게 만든다

 

 

DSC_0009

잣, 사과, 배추, 무, 파 등을 넣어 만든 시원한 백김치 맛이 그리워 찾는 경우도 있다

구운 고기와 혹은 식후에 먹은 군 고구마와 함께 하기에 좋다

개인 그릇에 덜어내고 찍은 사진이라 내용물이 부실해 보인다.

 

 

DSC_0010

 

테이블에서 직원이 망고소스를 부어 주어 아삭한 식감이 살아 있다

고기와 함께 채 썬 양파를 추가로 더 주문했다

 

 

 

DSC_0012

밥, 돼지갈비, 동치미 등이 항아리에 담겨져 나와 더 먹음직스럽게 보인다

 

 

 

DSC_0020

 

가족들은 돼지갈비와 물김치 때문에 찾는 곳이지만 개인적으론 고등어조림이 먹고 싶어

걸음을 할 때도 있다

양념이 잘 배어든 무와 시래기 조림 그리고 비린내가 나지 않는 통통한 고등어 등

밥도둑이다. 배가 빵빵하게 만들었다

 

 

 

DSC_0029

노란 조까지 보이는 금방 한 맛있는 밥이 항아리에 담겨져 나오는데 공짜이다

돼지갈비, 고등어조림 등 메인메뉴 외에도 쌈장, 김치 등 나오는 반찬까지 하나하나 맛이 있고

밥까지 공짜로 먹을 수 있으니 다시 찾을 수밖에 없다

 

 

 

DSC_0048

고등어조림으로 밥을 먹느라 돼지갈비는 맛만 보았는데

어른 3명이 4인분은 먹은 것 같다

 

 

DSC_0057

 

물냉면은 처음 먹어본 날인데 시원한 물김치 국물을 넣어서 먹을 만 했다

 

 

DSC_0063

 

숯불에 호일에 감싼 고구마가 인원수에 맞게 있어 고기를 다 먹고 숯불을 치우면 간식으로 챙겨 먹을 수 있다.

배가 부르지만 달콤한 군고구마가 또 먹게 만들었다

 

 

DSC_0054

배고픈 어른 4명이 푸짐하게 저녁 식사를 한 날이다

수원 고기집 양촌리; 권선동 농수산물시장 사거리에 위치한다 ( 031 235 9254 )

0 추천

TAG 권선동맛집 수원고기집 수원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