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파주여행::화석정 가을로 물들다.

추천여행기

파주여행::화석정 가을로 물들다.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파주여행,화석정 가을로 물들다.

온갖 괴석과 화초들이 피어 아름답다해서 화석정이라 붙여진 이름이라했다.

파주시 파평면 율곡3리가 이곳의 위치다.그의 호 율곡도 어린시절을 보냈던 아버지의 고향인 이곳 밤골마을 지명을 땄으며

벼슬길에 올라서도 이곳을 자주 찾았다하고 ​훗날 벼슬에서 물러난 뒤에도 이곳에서 제자들과 학문을 논하고 시를 지을 정도라니

율곡선생이 이곳에 대한 각별한 애착을 느낄 수 있을것이다.

DSC_2613

이곳의 역사를 보면 고려말의 학자 야은 길재가 살던곳으로 1443년 (세종 25)율곡 5대조가 물려 받아 정자를 지었고

증조부를 거쳐  몽암 이숙함이 화석정이라 이름지었다한다.이곳에 얽힌 아픈 일화도 전해진다.

율곡은 살아있을때 틈틈히 정자 기둥에 기름을 발라두게했다.그가 죽은뒤 임진왜란이 일어났고 급하게 의주로 피날길에 오른 선조는 주위가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임진강에서 어찌 할바 모르고 있었을때 갑자기 강 전체가 환해졌다.알고보니 선조의 피난길을 수행하던

이항복이 정자에 불을 기른것이었다. 그 불빛의 도움으로 선조는 무사히 임진강을 건널 수 있었다한다.​


80년동안 빈 터로 남아 있던 이곳을 이이의 증손인 이후지와 이후방이 정자를 복원하였지만 한국전쟁때 또 다시 ​화마에 휩싸여 소실되고 만다.

 

DSC_2591

▲관리사무소 겸 매점

 현재 남아있는 정자는 1966년 파주시 유림들이 복원하였고 1974년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 61호로 지정되었다.

 

DSC_2593

언제 왔었더라?이날은 남편과 오붓한 가을여행이었지만 2009년도에는 어린 아이들의 두손을  잡고 처음 이곳을 찾았었다 .

6년전의 모습과 여전히 같은 모습라 익숙하다.

 

DSC_2604

이곳은 볼꺼리가 많은 유적지라 생각하고 온다면 실망감이 클수도 있다.

하지만 그 어떤 곳 보다 전망이 좋고 사색하며 걷기좋은 곳이다​.

현판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친필이다.

 

DSC_2594

굽이 도는 임진강이 한눈에 펼쳐진다.

생각했던것 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연세 지긋한 어르신 부부도 이곳에서는 달콤한 연인이 된다.

 

 

DSC_2612정자를 가운데 두고 주변에 수백년 된 느티나무와 향나무등 노거수들의 호위하듯 둘러 쌓였다.

다른때 같으면 정자에 올라가 시원한 강바람을 느꼈을테지만 ​언제부턴가 출입금지라는 빨간 테이프가 가로 막았다.

아이들,어른 할것없이 올라가 뛰기도 하고 술판이 벌어지기도하고 마루판에 균열이 생겼다는 이유였다.

 

DSC_2595

<八歲賦詩(팔세부시>

林亭秋已晩(임정추이만)  騷客意無窮(소객의무궁)

숲 속 정자에 가을이 이미 깊으니 시인의 생각이 한이 없어라

遠水連天碧(원수연천벽)  霜楓向日紅(상풍향일홍)

먼 강물은 하늘에 맞닿아 푸르고 서리 맞은 단풍은 햇빛 받아 붉구나

山吐孤輪月(산토고륜월)  江含萬里風(강함만리풍)

먼 산은 외로운 달을 토해내고 강은 만리 바람을 머금었도다

塞鴻何處去(색홍하처거)  聲斷暮雲中(성단모운중)

변방 기러기는 어디로 가는가 처량한 울음소리 저녁구름 속에 그치네.

​자연 풍경을 벗삼아 세상을 넋두리하듯 읊어낸 시 한소절은 바로 율곡선생이 8살 무렵에 지었지만 성숙함이 들어난 내용이다.

 

DSC_2596

주위를 한바퀴 둘러보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을 만큼 넓지않다

하지만 구석구석 찬찬히 둘러본다면 참 아름다운 풍경을 가진곳이다.

 

DSC_2601

이곳을 찾는 연령층도 참 다양하다.

어린아이들을 동반한 가족은  율곡 이이선생의 ​학문과 덕행을 배우기위해 이곳을 찾기도하고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조용히 산책하기 위해 찾는 이들도 많다. 

특히 자전거 트래킹 코스로도 인기있는 곳이다.

DSC_2602

DSC_2603

 

DSC_2607

 

 

 

 

 

 

 

 

 

 

 

 

 

 

 

 

 

 

 

 

 

 

 

 

 

 

 

 

이날도 어김없이 자전거 매니아들의 이곳을 찾았다.

멀리 임진강을 바라보며 아 !!시원하다~가슴이 뻥 뚫리네 ~~연발하고

기념사진을 남기고 소리없이 떠나갔다.

 

DSC_2611

 

예전에 왔을때는 화석정 아래에 임진강이 시원하고 멋지게 펼쳐졌었는데

시간이 지난 지금은 ​도로가 생겨났다.

오고가는 차들로 예전 분위기가 ​사라졌다는게 조금은 아쉽다.

이곳에서 1km지점에 율곡습지공원이 있어 함께 둘러보면 좋다,

입장료는 무료이고 협소하지만 ​주차공간도 마련되어있다.

 

 

 

0 추천

TAG 파주가볼만한곳 파주여행 화석정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