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10월에 가볼만한 화성 고택여행 홍헌생가

나의여행기

10월에 가볼만한 화성 고택여행 홍헌생가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홍헌은 서신면 전곡리에 거주 하였습니다

구봉산 서쪽 기슭의 임야 대부분을 비롯해

많은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1919년 만세운동의 보복으로 일본 헌병들이

양민들을 학살하고 삼존,봉가,사강,육일 4개리 

180여 가옥을 불을질러 소실시켰는데

이에 홍 헌 은 본인 소유의 산을 개방하여

재난을 당한 이재민들 에게 무상으로

건축용 목재를 공급하여 복구에 도움을 주었다고 합니다

다음해 홍헌이 사망하자 도움을 입었던 이재민들이

감사의 뜻으로 은주전자와 은잔을 마련하여

조의문과 함께 헌작을 하였습니다

그후 지역 주민들은 감사의 뜻으로 1977년 그의 

공적을 기리는 비념비를 서신면 전곡2리 홍씨의

문중산에 세웠습니다

적곡리의 홍언 생가터는 현재 주택으로

후손이 관리 하고 있습니다

어렸을 때도 많이 보았지만
요즘에 시골에도 간간히 볼수 있는
함석 지붕의 미닫이 문이 달려 있는
홍헌 가옥 인데 이 집의 특별한 매력이 있다고 해서
들려 보았습니다
 


함석 지붕밑에 홍살문 같은
멋들어진 장식이 있어요 이 댁의 주인이
얼마나 꼼꼼하고 멋있는 분인지 알것 같아요
 
 

 

마당에 커다란 우물
 
 

 

이 집은 아래채 인데 머슴들이 기거  했다고 합니다
원래는 초가지붕 이었다고 해요  기와를 올리려다
혹시나 도둑이 들까봐 초가를 얹었었다고 합니다
바닷가를 지나는 불량한 사람이 마을을 침범하는
사건이 자주 있었다고 합니다
 
 

 

뒷문이어요
뒷문에도 멋을 한껏 부렸습니다
 
 

 

오래된 절구가 이 집의 세월을
대신 말해주네요
 
 

 

부엌에 유리 미닫이 문과 바닥에
타일이 깔려 있는 근대 가옥의 특징이 
남아 있어요
 
 

나무는 잘 말려진 고급 나무로
백년이 훨씬 넘은 집 임에도
틀어지거나 갈라진 곳이 별로  없어요
굵고 튼실한 나무로 서가래를 얹었네요
 
 

문밖으로 뒷뜰이 한눈에 들어오네요
 
 

 

다락문 
 
 

 

근대에 집을 수리하면서 그 시대의 특징인
멋을 부렸어요 그 시절에 유행하던 무늬로
왠만큼 산다는 집에는 이런 무늬가 있었어요
 
 

 

예전에는 훤히 트인 대청마루 였지만
대청마루에 미닫이를 달았어요
살아가면서 편리한 형태로 바꾸며 살았던
흔적 입니다
 
 

우물도 더이상 길어다 쓰지 않아도
되게 만들었어요
 
 

 

이집의 주인이 한문을 배우던 방 이라고 합니다
문에 파란색으로 색도 칠했어요
 
 

 

 상량문 이어요

예전에 상량문 올릴는날 고사 지내고

떡 해서 마을 사람들이 잔치를 했었어요

기계로 문살을 만들어 붙여 모양을 내기 시작한 
70년대의 시대적 산물 이라고 합니다
짜맞추기 에서 나무를 잘라서 붙이고 
못을 박는 형태로 집이 바뀌기 시작해요  
 
 

이 집의 주인께서 집에 대한 설명을 해주셨어요
 
 

 

집의 역사를 한쪽벽에 남겨 놓았어요
마지막 보수한 해가 월드컵 4강 했던
해 라는 것을 알수 있어요
 
 
 

 

함석지붕 에도 용마루가 있어요
멋을 아는 집주인의 심성을 알수가 있네요
 
 

 

처마를 덧 대었어요
두겹으로 처마를 내어 겹처마 라고 해요
덧대는 것을 ‘부연’ 이라고도 하는데
부연 설명 이라는 말도 같은 맥락 입니다
 
 

 

천장의 서까래가 나무로 되어 있어
자연이주는 편안한 느낌 이어요
화성의 주거와 민속은 화성 사람들의 기록 이며
”민속적 측면에 있어서는생활구조의 전승에 따른
가족과 사회 경제와 생업에 관한 이야기 라고 할수 있다”
 
 

화성문화원  예절관 이명란 관장님의
정성이 듬뿍 담겨 있는 차와 다과를
준비해 주셨습니다
 

 

수수다식,쑥다식,계피다식을 밤새 만들어서
가지고 오셨어요

 

황차 를 준비해 주셨는데
황차는 발효된 차 라서 속이 편하고
떫은맛도 없어 마시기 좋았어요
 
 

 

 

홍헌 생가 마당에서 다함께 나누는

차한잔이 즐거움을 더해 주었어요

들꽃이 예쁜 테이블에서 정성 가득한

차를 마시고

화성의 고택 여행을 끝냈습니다

우리는 지나간 것을 그리워 하게 되는것 같아요

지나간 시절이 더 소중해서 일까요

걸어 내려오는 동안 그리움 이란 꼬리가

대롱대롱 달려 따라 오네요

 

 

 

 

 

 

 

1 추천

TAG 경기도 화성여행 고택여행 홍헌생가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