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경기도 양평 가볼만한 곳 – 중미산 막국수, 중미산휴양림앞 막국수와 빈대떡 전문점

맛집여행기

경기도 양평 가볼만한 곳 – 중미산 막국수, 중미산휴양림앞 막국수와 빈대떡 전문점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중미산 막국수/양평 맛집/중미산휴양림 맛집

강원도 가는 길목, 한강변 양평은 계절이 변해도 언제나 수려한 풍광을 자랑하지요.

아름다운 경치에 끌려 찾는 이가 많고 자연히 곳곳에 맛집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의 수많은 맛집중 하나, 중미산 막국수를 소개합니다.

중미산자연휴양림 입구에서 막국수로 오가는 이들의 입맛을 사로 잡은지 20년이 되었지요.

양평 한화리조트나 중미산, 유명산에서 서울로 나오는 길에 찍은 사진입니다.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큰길과 연결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돌계단을 올라갑니다.

돌계단 좌우 양쪽에 큰 기와집이 한 채씩 있는데요,

중미산 막국수는 왼편 기와집입니다.

오른편 기와집엔 마포소금구이 간판이 걸려 있네요.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경기도에서 지정한 경기으뜸음식점 간판이 걸려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막국수 하나로 20년 내력을 지닌 음식점이니 으뜸이란 칭호를 받을 만 하지요.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늦가을 평일의 어스름이 깔리는 저녁, 관광객과 근처 주민들이 식사를 합니다.

실내 분위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사람이 없는 쪽으로 한 장 찍었고요,

양평시내와 멀지 않지만 중미산과 유명산 숲이 이어지는 동네라 식당 주위 나무들이 우거졌습니다.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나무 내음 그윽한 곳에선 음식 맛이 더 맛있게 느껴지는데요,

막국수는 당연히 맛봐야겠고 메뉴를 고르는 속이 분주합니다.

빈대떡, 비빔막국수, 순두부백반, 메밀묵 하나씩 주문합니다.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따뜻한 면수를 마시며 음식을 기다립니다.

둘이서 4인분을 주문했는데요,

빈대떡과 메밀묵은 맛만 보고 포장해갈까 합니다.

학교 앞에서 주로 간편식으로 식사하는 아이들에게 제대로 만든 전통 음식을 맛 보이고 싶네요.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빈대떡부터 맛봅니다.

녹두전이라고도 하지요.

녹두를 불려 갈아서 야채와 돼지고기 등을 버무려 지지는데요,

멥쌀을 조금 섞어 반죽하면 끈기가 생겨 부치기 편하지요.

숙주와 김치, 돼지고기를 버무린 반죽을 두툼하게 부쳤는데도 바삭하고 고소하네요.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날씨가 쌀쌀해 비빔막국수를 주문했습니다.

물막국수는 육수가 차가워 가을겨울엔 부담스럽더군요.

막국수 본연의 맛을 위해 메밀 함량을 80%로 높였다는 안내문을 벽에 붙여 놓았습니다.

막국수 반죽시 메밀가루와 밀가루, 전분 함량은 식당마다 다른데요,

어떤 곳은 전분 함량이 높아 막국수 가락이 냉면 면발처럼 쫄깃거리기도 하지요.

메밀 함량을 높여 주방에서 직접 뽑는, 부드러운 막국수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참기름향이 솔솔 나는 면에 매콤달콤고소한 양념과 약간의 육수를 비빕니다.

여러 메뉴를 주문해서 마치 반찬처럼 맛보았네요.

막국수엔 백김치와 무김치 반찬이 나오네요.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저녁식사로 순두부백반이 안성맞춤이네요.

가성비와 만족도에선 이 날 최고 점수를 받았습니다.

조밥에 순두부 한 대접, 10가지 반찬입니다.

콩조림, 무나물, 참나물, 젓갈무침, 꼬시래기무침, 멸치볶음 등 반찬 종류가 다양하네요.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뚝배기에 보글보글 끓는 순두부가 아니라 대접에 가득 담겼네요.

양념장 간해서 순두부의 고소함과 부드러움을 감상합니다.

날이 추워지니 따뜻한 국물 음식이 좋습니다.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메밀묵 야채무침입니다.

메밀묵과 송송 썬 김치, 쑥갓, 김가루를 양념장에 살짝 무쳤습니다.

도토리묵은 흔하게 봐도 메밀묵을 만나긴 쉽지 않은데요,

수십 년 전엔 집에서 어른들이 메밀묵을 쑤었지요.

메밀 껍질을 제거하고 가루를 내어 묵 빛이 뽀얬는데 여긴 껍질을 섞어 묵 빛깔이 진하네요.

껍질이 건강에 좋다고 해서 예전처럼 껍질을 다 제거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가을에 메밀 농사 끝나고 겨울밤 야참으로 메밀묵이 최고였지요.

슴슴하면서 구수하고 요즘 음식처럼 강렬한 맛은 아니어도 속에 부담스럽지 않은, 그리운 메밀묵입니다.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계산대에서 메밀가루를 판매하네요.

메밀가루와 밀가루를 4:1로 반죽해 김치나 야채를 넣어 부치라고 하네요.

냉장고엔 막걸리 애호가들의 인정을 받는 양평 지평막걸리가 대기하고 있고요,

맛있는 양평의 밤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양평 맛집 중미산막국수를 나서니 숲내음을 품은 밤공기가 차갑습니다.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양평 중미산 막국수

 

0 추천

TAG 양평맛집 중미산막국수 중미산휴양림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