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남양주 가볼만한 곳 북한강과 남한강이 어우러진 능내역

나의여행기

남양주 가볼만한 곳 북한강과 남한강이 어우러진 능내역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경기도 남양주 능내역의 철로엔 더 이상 기차가 다니지 않아도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아름다운 풍경과 더불어

자전거길이 잘 되어 있어 서울 근교 나들이 코스로 찾는 걸음이 많다.

능내역이 있는 조안면은 “새가 편안히 깃드는 곳”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수도권에서 처음으로 슬로시티로 지정된 곳이다.

그래서인지 천천히 흐르는 강을 보며 자전거 타는 시간을 만들면 마음에 여유가 생긴다

DSC_0454

능내1리 버스정류장에서 도보 2분 거리에 능내역이 있다.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벽화가 시선을 모은다

평일에 방문하여 조용하다.   고층건물에 익숙한 눈이 나즈막한 건물이 드문드문 보이는 곳에 도착하니 편안해진다

DSC_0455
버스정류장에서 아래로 내려가면 능내역 뒤쪽이 먼저 보인다.

1956년 5월에 중앙선 철도역으로 팔당역과 양수역 사이에 있었던 간이역으로 시작한 곳이라 그런지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었다.

지나간 일을 돌이켜 생각할 수 있게 만드는 곳은 언제 만나도 반갑다

 

 

DSC_0460

 

DSC_0467

 

역 내부는  기차가 다니던 시절의 대합실을 재현했다.  흑백사진과 옛 물건들이 그때 그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데이트 장소로 찾은 연인은 다양한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느라 분주하다

DSC_0461

역사 앞으로 오랜 시간을 중앙선 철도를 달리던 기차가 카페로 변신하고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역 주변으로 다양한 모양을 하고 있는 카페가 많아 길을 걷거나 자전거를 타다 쉬어 가기에 좋다

DSC_0470

 

포토존이 된 의자는 부서진 것도 있어 앉아 있기가 조심스럽지만 그 앞에서 옛 사진과

더불어  오고 가는 사람과 자전거를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사진 찍기 좋은 곳이라 데이트 장소로 찾는 걸음이 많은 이유를 알 것 같았다.

기차가 다니지 않는 철로에서 커플옷을 입고 다정하게 걷는 연인의 뒷모습이 이쁘다

DSC_0486
지금은 기차가 다니지 않아 철로 위에 의자가 놓여져 있지만 그 모습이 익숙하지 않아 “재미있다” 는 생각이 들었다

그곳에 앉아 옛 노래를 듣고 있으면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을 것 같다

 

 

DSC_0489

한강나루길 (다산길1코스) 는 한강 삼패지구에서 팔당역 ~ 능내역을 거쳐 운길산역에 이르는 16.7km 구간이다.

능내역에서 봉안터널 1.6km, 팔당댐 2.3km,  한강삼패지구 12,7km.

북한강 철교와 운길산역 4.0km 거리에 있다.

역에서 100m 전방에 있는 자전거대여소에서 빌려타고 한강과 팔당호의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강변길 일부와

폐철로 중간에 있는 봉안터널까지 구경했다.

DSC_0497

장거리 걷기 코스 (남양주 다산길) 옆으로 자전거도로도 있다.

역에서 봉안터널까지는 완만한 길이고 강 풍경도 좋아 힘든 줄 모르고 자전거 페달을 밟았다.

경관이 좋은 곳에는 전망대를 설치하여 사람들이 여유롭게 구경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한강 변에 위치한 조안은 서울과 가까운 곳이지만 식수원 보호 때문에 각종 규제에 묶여 개발되지 못했다.

그 덕분에 자연을 보호하는 결과를 낳아 국제슬로시티 인증까지 받을 수 있었다

“규제” 의 이로운 점을 한번 더 생각하게 만드는 곳이다

DSC_0499

‘실내등 이쁘다’ 는  봉안터널은  역에서  1.6km 거리에 위치한다.   1시간 정도 구경할 계획으로 방문하여

그 앞에서 출발지점으로 향했다.

DSC_0512

역과 봉안터널 중간 지점에 있는 봉주르 카페이다.  평일인데도 입구 주변으로 차와 자전거가 많이 보인다.

시원한 강 풍경을 즐긴 뒤 여유롭게 쉴 수 있는 카페도 있는 곳이라 주말이면 찾는 걸음이 많을 것 같다

DSC_0522

 

기차가 더 이상 다니지 않는 곳이지만  자전거도로가 생기면서 알록달록 화려한 옷을 입은  라이더가 많이 찾아

예전보다 더 활기찬  남양주 능내역 모습이다.

자전거 타고 역 주변 풍경을  1시간 정도 구경하여 아쉬움이 남아 다시 가보고 싶은 곳이다.

다음엔 역에서 바로 인근에 있는 다산유적지부터 방문할려고 한다.   다른 곳 부터 구경하니 다리의 힘이 풀려

유적지로 향하는 “S” 자 모양의 오르막길이 힘들어 보여 봉주르 구경만 하고 출발지점으로 향했다

다산유적지는 정약용 선생이 태어난 곳으로 유배 생활을 마치고 돌아와 생을 마감한 곳이기도 하다.

생가인 여유당과 선생의 묘 그리고 다산기념관, 문화관 등이 있다.

 

0 추천

TAG 경기 남양주시 가볼만한 곳 능내역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