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포천맛집] 손두부전문점 장수촌 쌈밥정식

생생후기

[포천맛집] 손두부전문점 장수촌 쌈밥정식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손두부전문점 장수촌 쌈밥정식

쌈밥정식은 그 이름만으로도 건강해지는 느낌이 든다. 포천여행 중 집으로 가는 길에 들린 손두부전문점 장수촌은 저렴하면서도 푸짐하게 한상 받아 배불리 먹었던 곳으로 기억에 남는다. 특별한 별식 보다는 정성스런 집밥같은 식사꺼리를 찾는다면 이곳을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장수촌은 포천시가 선정한 맛&멋 음식점 중 하나이니 믿고 찾아보자.

푸짐한 한상차림

상다리 부러질라, 푸짐한 한상

상 위를 꽉 채운 상차림. 이런 상을 마다할 사람이 있을까? 더군다나 인당 만원도 채 안되는 금액으로 말이다. 밥상에 고기는 꼭 있어야 하는 육식주의자들이 만족할 수 있게 돼지수육도 보이고 단백한 입맛을 갖은 사람에게도 만족스러울 순두부도 넉넉히 있는 밥상. 누구나 만족할 법한 식단이라 여러명이 함께하는 여행에서 무난한 메뉴인 것 같다.

쌈에 비밤밥 비빔밥 한 숟가락 비빔밥 우렁 한 접시

내 맘대로 조합, 나만의 비빔밥

밥상에 주르륵 차려진 나물을 그냥 반찬으로 보면 이 밥상은 평범에 보일지도 모른다. 일단 대접에 밥 한공이 업고 그 위로 이 나물 저 나물 듬뿍듬뿍 올려보자. 우렁이도 넉넉하게 나오니 한숟가락 듬뿍 떠서 올리고 그 위에 함께 나온 강된장을 넣고 쓱쓱 비벼 나만의 비빕밥 완성. 우렁이가 씹히는 맛이 제법인 내 입맛대로 비빔밥을 그냥 먹어도 좋지만 쌈밥정식이니 쌈으로 고급지게 먹어보자.

보쌈 한 접시 보쌈 한 쌈

풀때기만 있다면 섭하지, 돼지수육

이 상차림에 가장 맘에 드는 건 돼지수육. 토실한 우렁이가 씹혀 식감이 좋긴 하지만 그래도 고기의 식감하곤 분명 다르니까. 쌈에다 돼지수육도 한점 올려 맛보자. 건강을 위해 가끔은 채식주의 음식도 좋다 하지만 포기할 수 없는 고기 씹는 행복.

순두부 한 국자 순두부에 간장 한 숟가락

부드럽게 속을 채우다, 따끈한 순두부

그릇에 나오는 순두부였다면 금세 식어 쌈을 싸다가 식은 순두부를 맛볼 수도 있는데 따끈하게 데우면서 순두부를 맛볼 수 있어 좋다. 심심하면서 고소한 맛이 강된장에 비빈 쌈밥의 짭쪼름한 맛은 순하게 잠재우는 것 같아 궁합이 잘 맞는 듯하다.

 간판 장수촌 전경 장수촌 명함 방문한 연예인들 사인

장수촌 주변 가볼만한 곳, 포천여행

장수촌에서 비교적 가까운 곳에 전통주박물관인 산사원을 비롯하여 운악산 자연휴양림과 포천뷰식물원이 위치하고 있어 당일치기 여행으로 포천여행도 좋다. 12일 여행이라면 허브아일랜드와 평강식물원 그리고 산정호수와 명성산을 코스로 엮어 찾아보는 것도 좋다.

 

0 추천

TAG 순두부맛집 순두부전문점 장수촌 포천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