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양주맛집/장터원조국수집/닭국수

맛집여행기

양주맛집/장터원조국수집/닭국수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1

봄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어느 날,

문득 국수가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마침 그 시간에 눈에 들어온 식당이 바로 ‘장터원조국수’입니다.

화려하지 않고 오히려 초라할 정도의 외관을 갖고 있는 이 식당에 들어가면

아주 친절한 사장님이 맞아 주십니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에는 닭국수가 제격이라며 권해주어서 주문해 보았습니다.

3

여름엔 초계국수를 많이 먹었었는데

닭 국물에 소면을 말아 나오는 닭국수라니…

기대감 반, 호기심 반으로 받아보니 닭 한마리는 아니고 닭 반마리가 정확히 들어있었습니다.

닭 한마리 칼국수도 먹어 보았는데 완전히 다른 느낌 다른 맛입니다.

4

닭살은 적당히 잘 삶아져서 퍽퍽하지 않고 국수도 쫄깃하게 잘 삶아졌네요.

기름을 건져내서 국물도 느끼하지 않고 남자 어른의 한끼 식사로도 충분할 만큼 양도 넉넉합니다.

2

취향껏 고춧가루와 후춧가루, 청양고추를 넣어 먹으면 됩니다.

청양고추를 조금 넣으니 알싸한 매운맛과도 잘 어울리네요.

13

시간이 좀 지난 후,

좀 더운 날에 다시 들러 보았는데 이 날에는 시원한 비빔국수를 권해 주시네요.

MSG가 전혀 들어가지 않았다는 사장님 얘기가 없었더라도 충분히 추측할 수 있을 만큼

담백한 비빔국수 또한 별미였습니다.

국물이 살짝 얼어 살얼음을 되었네요. 비빔냉면을 닮은 비빔국수입니다.

7

비빔국수와 함께 직접 쑤어서 만든다는 묵밥을 시켜보았습니다.

다른 가루는 첨가하지 않고 도토리가루만으로 직접 쑤었다네요.

주종목이 국수인 만큼 묵밥에도 소면이 조금 들어있어서 국수를 시키지 않아도 소면 맛을 볼 수 있습니다.

오이채의 신선함과 어울린 묵맛도 고소합니다.

8

메뉴는 국수가 주종목인데 닭국수가 6천원, 초계국수, 열무국수, 묵밥도 6천원씩이고, 묵사발,비빔국수, 세수대야국수가 각 5천원입니다.

가격도 참 착하지요?

6

닭국물로 몸을 보양하는 조리법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두루 쓰였던 전통적인 방식이지요.

더운 날에도 비라도 내려 우중충한 날에도 어울릴 듯한 닭국수,

양주에 방문하는 날엔  닭국수 한그릇 드시고 가세요~

10

■장터원조국수집

위치;경기도 양주시 부흥로 1184 (백석읍 방성리 537-4)

문의;031-875-6791

 

 

 

 

 

0 추천

TAG 닭국수 도토리묵밥 양주맛집 장터원조국수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