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수원맛집] 원조대길생소금구이 :: 이런 목살 처음이야

추천여행기

[수원맛집] 원조대길생소금구이 :: 이런 목살 처음이야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자고로 산행 후엔 고기라 했다. 소비했으면 먹어아재. 산행을 하면 소비된 칼로리만큼 면죄부가 주어지는 것 같아 고기를 먹으러 가는 길이 가뿐하다. 광교산 산행 후 찾은 원조대길생소금구이는 이미 수원사람이라면 알만한 장안문 근처 맛집이다. 지인이 맛난 고깃집이라고 해서 찾아간 그집. 아니 이런! 두툼한 목살 보았나!

 원조 대길 생소금구이 간판 원조 대길 생소금구이 입구

수원 가면 맛봐야재, 원조대길생소금구이

뭐 먹을래?’ 하면 고기다.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답이라 친분이 두터워질수록 이런 질문은 생략되고 고기집으로 향한다. 오늘 찾은 고기집은 원조대길생고금구이. 앞에 원조라는 말이 붙어 있는 것 보니 꽤 오래된 집인 듯하다. 지인의 말로는 수원에선 꽤 알아주는 집이라고. 서울서 온 촌뜨기는 그냥 신 벗고 따라 들어간다.

 불판에 올려진 소금구이 익어가는 소금구이

고기 뒤집지 말어, 목살굽기

들어가자마자 주문한 것은 생소금구이목살이었다. 고깃집에 왔으니 당연 주문은 고기다. 기본상이 차려지고 이집 특유의 소스도 함께 나온다. 색감으로는 간장 같아보이나 그리 짜진 않다. 그리고 드디어 등장한 목살. 왠만한 고깃집에서도 이만한 두께의 고기를 보기 어려운데 불판에 올려진 목살 보고 모두의 입에서 감탄사가 나온다. 가위가 나오질 않는 다는 것. 사장님께서 고기가 익으면 직접 가위를 들고와 잘라주시니 괜히 가위 찾지 말자. 고기 전용의 무쇠가위라 무게도 꽤 나가는 이 가위는 가끔 탐이나 가져가는 사람도 있어 사장님께서 소중하게(?) 생각하여 직접 가위질에 나선다고. 여튼, 고기가 도톰하니 맛나다.

 돼지껍데기 익어가는 돼지껍데기 콩고물 묻은 돼지껍데기 한점

콩고물에 묻혀 더 고소한, 돼지껍데기

꼬들꼬들한 것이 땡겨 돼지껍데기를 주문했다. 불판을 다 메꾸는 넙대대한 돼지껍데기가 나오는데 요녀석의 짝꿍은 콩고물이다. 양념된 돼지껍데기도 맛있지만 꼬들하고 고소한 맛은 그냥 굽는 것이 최고다. 제대로 익힌 후 먹기 좋게 잘라놓으니 양이 더 많아 보인다. 돼지껍데기엔 콜라겐이 풍부하니 피부미용을 위해 양껏 섭취하자.

 비빔국수 비빔국수

느끼함을 개운하게 씻어주는 그 맛, 비빔국수

고기하면 냉면인데 이집 메뉴판엔 냉면은 안보이고 비빔국수가 보인다. 뱃속의 고깃기름을 제거하기 위해 비빔국수를 주문했다. 특별한 맛이라기보다는 집에서 호로록 말은 맛이라고 할까? 여튼 고기 먹고 매콤한 것을 맛보니 느끼함이 싸~악 가셔서 다시 고기한판을 외쳐도 될 것 같다. 하지만 워~~

 소금구이 야채쌈

역시 산행 후엔, 고기

체력보충으로 찾은 원조대길생소금구이. 두툼한 비주얼에, 그 맛, 가격에 후한 점수를 줘도 될 것 같다. 이미 오랜 단골들이 많고 수원의 대표 맛집으로 자리잡은 곳이라 별도의 수식어가 필요없는 곳이지만 아직도 모르는 사람이라면 고기생각날때 한번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0 추천

TAG 고깃집추천 목살맛집 수원맛집 원조대길생소금구이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