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양평 세미원 연꽃에 반하다.

추천여행기

양평 세미원 연꽃에 반하다.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IMG_2361

경기도 가볼만한곳 양평 세미원의 연꽃에 반하고 왔습니다.

넓은 연밭을 바라보니 왜 진즉 와보지 못했을까 싶은 아쉬움이 남지만 아직도 피어있는 연꽃에 감사함을 느끼는 하루였습니다.

 

세미원은 연꽃이 아니여도 다른 볼거리들로 인하여 사계절 관광객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는곳인데요

6월 25일부터 7월 31일까지 열리는 연꽃문화제에 야간개장까지 한다고 하니 연꽃의 화려함으로 요즘 가장 많은 분들이 찾는 시기가 아닌가 합니다.

 

 

IMG_2463

이곳 불이문을 지나면 본격적인 세미원 관광이 시작됩니다.

태극모양의 입구가 특이하여 찍어보고자 한참을 기다렸지만 요즘 가장 핫한 관광지이다보니 오롯이 불이문만을 찍기란 불가능해 보이더군요

태극모양의 불이문은 둘이 아니라는 뜻을 갖고 있으며 하늘과 땅, 너와나, 자연과 사람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의미를 갖고 있답니다.

 

 

IMG_2459

불이문을 지나 세미원으로 들어서자 양쪽으로 이어진 돌다리가 보이더군요

물론 돌다리가 아닌 길~로 걸어가도 되지만 더위로 푹푹~ 익어가는 계절 물만 마주하는것만으로도 시원함을 절로 느끼기에 목적지 없이 세미원 돌다리를 따라 걷기로 하였습니다.

사실 한번쯤 다녀갔다면 지금 어딜가면 가장 아름다운 장면을 담을 수 있을거야라는게 떠오르겠지만

유감스럽게도 처음으로 방문한 제게는 특별한 목적지도 꼭 마주해야하는 피사체도 없었습니다.

아이들처럼 폴짝폴짝 돌다리를 건너던 어르신 한분이 그러시더군요

신발벗고 물속으로 걸으면 안될까~

 

IMG_2300

 

어디로 가지?

두물머리 갈때마다 보았던 배다리로 가볼까?

아니야 사진에서 많이 보았던 장독대분수를 보고 싶은데 넓게 펼쳐진 연밭(?)에 잠시 넋놓고 있다가 발견한 이정표에 잠시 갈등이 생겼습니다.

 

IMG_2315

 

아직도 한아름 피어있는 연꽃에 홀려  바라보고 있노라니 시원하게 펼쳐지는 분수 앞에서 다정하게 커플샷을 찍고계신 어르신들이 보였습니다.

이젠 셀카봉은 젊은이들만의 전유물은 아닌듯 합니다.

 

 

IMG_2323

황후가 된 심정을 위해 오늘도 연꽃은 반발하였나브다

 

 

IMG_2342

열대수련연못 주변으로는 다양한 작품들을 전시해 연꽃을 보기위해 찾았던 관람객들에게 또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었는데요

한여름 더위에도 아랑곳없이 인증샷을 남기시는걸 보니 이곳이 핫하긴 핫한가봅니다.

다리밑으로는 잠시 더위를 시킬 작은 카페가 하나 있더군요

 

IMG_2345

작은 수련을 담아보기 위해 저도 남들처럼 바짝 엎드려봤습니다.

물속에 피어있는 수련은 낮에는 피어있고 밤에는 오므렸다가 다음날 다시 피어난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 수자가 아닌 잠잘 수자를 쓴다고 하네요

 

 

IMG_2368

IMG_2364

약속의 정원 세한정을 지나자 늘 반대쪽에서만 봐왔던 배다리가 보이더군요

잠시 흥분을 감추지 못한게 파란 하늘과 반대쪽에서 보는 두물머리는 한폭의 그림을 마주하는듯한 모습이었기 때문입니다.

다리를 건너긴 건너야 할텐데  오늘은 여기까지만 봐도 괜찮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IMG_2406

IMG_2392

하지만 다른 관람객들의 발걸음을 따라 출렁이는 배다리를 건너고 있더군요

맞은편 두물머리 가는길에도 연꽃이 장관이라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들은듯 합니다.

사실 연꽃이 활짝 펴 있는 계절에 두물머리를 찾은적이 없어 두물머리 = 연꽃이 연상되지 않기도 했습니다.

감사하게도 이곳에도 아직 남아있는 연꽃들이 보이더군요

 

 

IMG_2429

IMG_2439

마음을 아름답게

되돌아가는길은 마음의 여유가 생겼을까요

좀전에 보았던 연꽃이 더 아름다워 보이더군요

 

 

IMG_2448

시원한 장독대 분수를 멀리서 바라보고는 다시금 징검다리쪽으로 발걸음을 돌립니다.

물론 마주선 분들과 엇갈린 방향이라 잠간잠간 돌다리 옆으로 길을 피해주어야 하긴 하지만 그래도 마지막까지 나의 기억속에 담아두기 위해 세미원 돌다리를 건너 처음 들어왔던 불이문으로 향합니다.

지금은 세미원 연꽃을 마주할 수 있는 올해 마지막 기회입니다.

야간개장까지 한다고 하니 놓치기 아까운 세미원 나들이 서두르셔야겠습니다.

 

세미원 이용안내

이용요금 : 성인 개인 (5,000원)  어린이 청소년 개인(3,000원)

이용시간  : 휴관일 매주 월요일이며 월요일이 공휴일인경우 개관합니다.

*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는 휴관일 없음

    •              3월 ~ 6월 : 09:00~22:00
    •              7월 ~ 8월 : 07:00~22:00
    •              9월 ~ 10월 : 08:00~22:00
    •             11월 : 평일 09:00~20:00 / 주말 09:00~22:00
    •             12월 ~ 2월 : 09:00~17:00
0 추천

TAG 세미원 세미원두물머리 세미원야간개장 양평가볼만한곳 양평여행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