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대부도칼국수맛집 ,바지락 듬뿍 들어간 손칼국수 ~

맛집여행기

대부도칼국수맛집 ,바지락 듬뿍 들어간 손칼국수 ~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대부도칼국수맛집,바지락 듬뿍 들어간 손칼국수~ 대부도은 아름다운 여행지도 많지만 이름난 칼국수집들이 많아 칼국수만 먹기위해 찾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부도에서 고구마 캐기를 한 다음 가족 모두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들린곳인데요 안산에 살고있는 언니가 가끔 들리는 곳이라 믿고 따라갔어요 DSC05753 저희가 도착한 시간이 4시가 조금 넘는 시간이라 점심도 아닌것이 저녁도 아닌시간이라 애매했는데요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이 들어오는 모습에 맛이 괜찮은 곳인가보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DSC05754
이곳은 철판쭈꾸미와 해물파전,바지락칼국수가 주 메뉴인데요
대부분의 손님들이 칼국수와 파전을 주문합니다.
저희도 칼국수와 해물파전을 주문했어요

DSC05755
밑반찬이 참 깔끔해서 맘에 들었습니다
열무를 길게 담은 열무김치와 배추김치,무김치인데요
딱 먹을 만큼만 나오기 때문에 반찬 재사용을 하지않는 다는 것을 단박에 알 수 있어요
배추김치도 길게 통째로 나오고 무우고 통째로 나오거든요

DSC05756
먼저 바지락 듬뿍 들어간 해물파전이 등장합니다.
크기가 커서 4명이 먹으면 충분할 정도이구요
살이 통통하게 오른 바지락이 듬뿍 들어가 따뜻할때 먹으니 정말 맛잇더라구요

DSC05759
한약을 먹고있어 밀가루음식 먹으면 안되는데 입으로 말하고 있으면서 손은 자꾸 파전으로 가는 것을 도저히 말릴 수 없었습니다.
모르겠다
오늘 밀가루음식 실컷 먹고 약은 내일 먹지 뭐 하며 먹었습니다.

DSC05760
먹고싶은 음식 참는것이 세상에서 가장 힘든것 같아요
해물파전 열심히 먹고있는데 금방 끓여낸 칼국수 등장합니다.
손칼국수답게 면발이 두툼한게 칼로 직접 썰은 느낌이 나더라구요
손칼국수라 면발이 정말 쫄깃하더군요

DSC05761
다른집은 바지락 껍질까지 들어있어 살을 골라 먹으려면 불편한데
이곳은 바지락 알맹이만 들어있어 먹기가 좋아요
DSC05763
다데기양념을 별도로 나오기 때문에 기호에 맞게 참가해 드시면 되는데요
얼큰한 맛을 좋아하기 때문에 듬뿍 넣어 먹었습니다
DSC05764
배추김치는 먹기좋게 익은 상태라 익은 김치 좋아하시는분들 먹으면 맛있다 하실거구요
저처럼 금방 담근 김치를 좋아한다면 열무김치가 시원하니 맛있더라구요
DSC05766
성인 7명,아이 1명이서 칼국수 6인분과 해물파전 2장을 주문했는데요
양이 많아 먹어도 먹어도 끝이 없더라구요
아마 저희식구 양이 적어서 그럴수도 잇습니다.
DSC05769
노동 후 먹는 음식이야 말로 꿀맛이지요
배고플때 먹으니 어떤 음식을 먹어도 맛있을거예요
이곳은 다른집에 비해 음식이 깔끔해서 좋았어요
DSC05770
또한가지 맘에 드는것이 잇었는데요
저희가족은 술을 마시지 못하니 술욕심도 없고 아무도 먹지않았지만
막걸리 좋아하시는분들은 종말 좋으실거예요
막걸리가 무한리필이래요
DSC05771
먹고싶은 만큼 가져다 먹으면 된답니다.
막걸리드신면 운전대는 양보하셔야 하는거 아시지요?
DSC05772

오랫만에 가족들모여 수확의 기쁨도 누리고 맛있는 칼국수로 행복한 하루 보냈습니다.
이곳은 다음 대부도 여행때 와야겠어요
근처에 단골집이 있는데 그 집은 삐죽이라는 조개를 넣고 끓여주는 칼국수인데 맛이 괜찮아요
바지락 칼국수도 참 좋앗습니다
전화번호가 이상해 물었더니 옛날에 인천쪽에서 사용하는 전화를 그대로 가져오셨다고 하더군요

대부도 손칼국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선로 81(대부북동 1710-2번지)
전화 032) 886-3877

0 추천

TAG 대부도바지락칼국수 대부도칼국수맛집 바지락칼국수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