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경기도 파주 가볼만한 곳 – 옹기풍경 기획전이 열린 한향림 옹기박물관

추천여행기

경기도 파주 가볼만한 곳 – 옹기풍경 기획전이 열린 한향림 옹기박물관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파주 헤이리예술마을 북동쪽 언덕에는 건물 모양이 독특한 박물관이 하나 있습니다.
우리 생활 속에서 흔하게 쓰이다가 산업화를 거치면서 많이 사라진 옹기를 전문적으로 전시하는 ‘한향림 옹기박물관’이 그곳입니다.

설립자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는 이 박물관에서는 건물 안팎으로 모양도 크기도 다양한 옹기들을 상설전시하고 있으며, 때때로 기획전시회도 개최합니다.
HEYRION160

한향림 옹기박물관은 대중교통으로 다녀오기 편리합니다.

서울지하철 2호선 합정역 1번출구 가까이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헤이리방면 2200번 직행버스를 탄 후 ‘경모공원앞.헤이리6번게이트’ 정류장에서 내리면 됩니다.
편도 소요시간은 45~50분. 중간에 파주출판단지, 프리미엄아울렛 등에서 행사가 있으면 더 걸릴 수 있습니다.

정류장에서 내린 후 6번게이트(출입구)로 들어가지 말고 진행방향 그대로 조금 더 걸어가면 7번게이트가 보입니다.
HEYRION152

그쪽으로 들어가면 머지않아 진행방향 왼쪽 언덕으로 오르는 길이 보이고, 박물관 안내 표지도 보일겁니다.
HEYRION153

언덕길 끝까지 가면 옹기를 닮은 박물관, 한향림 옹기박물관이 있습니다.
HEYRION165

박물관 관람시간은 하절기(3월~10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동절기(11월~다음해 2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입니다.

성인 일반 관람료는 3천원, 6세 미만 어린이 및 65세 이상 어르신은 무료입니다.

정기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2일이니 주의하세요.
단, 공휴일에는 정상운영 합니다.

박물관은 1층 상설전시실, 2층 기획전시실 및 카페, 야외전시장 등으로 크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조선후기부터 1950년대 까지 일상에서 쓰이던 다양한 옹기를 볼 수 있는데요.
지난 1987년부터 지금까지 수집한 것들이라고 합니다.
HEYRION164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서면 아담한 공간에 굴뚝과 연가를 모아 놓은 게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요즘이야 아궁이에 불을 지피는 일이 없어서 이런 물건을 흔하게 볼 수 없지요.
HEYRION166

본 전시실로 들어서면 위아래 뻥 뚫린 공간 좌우로 조선팔도 옹기들이 지역별로 모여 있는 게 보입니다.
HEYRION198

그 사이사이에 독특한 옹기류가 자리잡고 있지요.

큰 전시실 오른쪽 작은 전시공간에는 비교적 크기가 작고 그릇 이외의 용도로 쓰인 특색있는 옹기들이 모여 있습니다.

매표소 및 안내소 역할을 하는 곳이라, 관람료는 이곳에서 지불하면 됩니다.
아울러 박물관 내 각 전시 유물을 소개하는 안내자료를 비치해 놓아 필요하면 들고 다니면서 유물에 대해 보다 자세히 알아볼 수 있게 했습니다.
HEYRION168HEYRION289

상설전 시작은 전라도 지방 옹기입니다.
이렇게 각 지역별 특색을 글로 적어 놓아 이해를 돕고 있습니다.
HEYRION193 HEYRION200

지역별로 다른 옹기의 모양은 일조량 등 자연조건에 따라 결정된다고 하네요.
전라도 지방은 어깨 부분이 가운데 부분보다 더 불룩 튀어나왔답니다.

옹기에는 기하학적 문양은 물론 이렇게 자연물을 문양을 새긴 게 제법 많습니다.
HEYRION201

전라도와 제주도가 만나는 지점에는 소줏고리 몇 기가 함께 놓여 있습니다.
HEYRION202

소줏고리 뒷편에는 거대한 옹기 하나가 우뚝 서 있는데, 전남 보성 미력면에서 만든 옹기라고 합니다.
그래서 미력옹기라고 하는데, 300년간 9대에 걸쳐 옹기를 제작하고 있다는군요.
이 옹기는 2대가 만든 것입니다.
HEYRION203

전라도 맞은편에는 경상도 옹기가 있습니다.
얼핏 전라도와 매우 닮아 보이는데, 밑바닥이 입(윗부분)보다 좁고, 어깨보다 가운데(배) 부분이 더 불룩합니다.
HEYRION211

가까이 벽면을 배경으로는 거대한 옹기 두 개가 눈길을 끕니다.

왼쪽은 거제도 지역에서 만든 술독으로, 높이가 무려 137센티미터랍니다.
꼬마들 헤엄쳐도 될 정도네요.^^;

오른쪽은 입부분에 꽤 넓은데, 홍도 지역에서 빗물을 모아 두는 용도로 쓰인 겁니다.
물이 귀한 섬 지역에서는 빗물을 받아 활용했습니다.
HEYRION212

경상도 지방을 등지고 섰을 때 보이는 제주도 지방 옹기입니다.
벽면에 옹기를 그린 그림도 인상적이군요.
곳곳에 이런 옹기를 주제로 한 그림이 걸려 있어서 관람의 재미를 더해줍니다.
HEYRION217

제주는 화산섬이지요. 현무암 재질인 제주의 흙은 붉은 빛을 띠기에 옹기 색깔도 그 빛깔을 따라 갑니다.

이곳에서는 물허벅(물동이)이 인기입니다.
HEYRION221

계단 아랫부분에는 독특한 옹기가 놓여 있습니다.

이 입이 넓은 항아리는 옹관, 즉 질그릇으로 만든 관입니다.
HEYRION225

옹관 바로 옆에는 ‘물두멍’이라고, 배 부분에 명랑한 물고기 한 마리가 새겨진 항아리가 있는데, 함경북도 회령 지방에서 사용하던 물 보관용 항아리랍니다.
HEYRION228

계단 바로 아래에는 앞서 본 옹기들과는 다른 화려한 문양을 그려 넣었습니다.
황해도 해주 지역에서 만들던 항아리로, 청화백자의 영향을 받아 면면이 화려합니다.
HEYRION230

서울과 경기도 지방 옹기들입니다.

딱 봐도 홀쭉 혹은 길쭉하지요?
남쪽보다 일조량이 적어서 빛을 최대한 많이 받을 수 있게 만든 겁니다.

사진 왼쪽에 보이는 비슷한 모양의 항아리 둘은 볍씨 보관용 독이랍니다.
HEYRION233

이어지는 충청도 지방 옹기는 서울.경기 보다는 배가 많이 불룩합니다.
HEYRION245

마지막은 강원도 지방입니다.

강원도는 산지가 많아서 서울.경기 지방보다 일조량이 더욱 부족합니다.
그래서 모양이 날렵하지요.
HEYRION249

지역별 옹기 전시가 끝나면 소품들 위주로 특색있는 옹기들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이것들은 식초를 담아두던 병, 즉 초병입니다.
HEYRION265

이 이상한 모양의 옹기는 간수통. 습기 많은 소금(천일염)에서 흘러나온 물이 간수인데, 그 간수를 모아두던 병입니다.
HEYRION268

양쪽으로 손잡이가 달리고 비교적 크기가 작은 이 항아리들은 물동이.^^
HEYRION271

거북이 혹은 자라처럼 생긴 동글동글 옹기들은 거북이를 닮았다고 하여 거북병이라 부릅니다.
HEYRION276

이제 소품관을 살펴봅니다.
박물관 안으로 들어오면 이곳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기 때문에 여기부터 관람하는 분들이 꽤 많지요.~
HEYRION194

이것은 밥통.
옹기에는 수분량 조절 능력이 있답니다. 여기에 밥을 담아두면 오래도록 밥맛이 변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HEYRION293

뱀항아리(업단지)는 토속 신앙과 관련이 있는 옹기입니다.
HEYRION295

무덤 주인에 대한 내용을 적은 지석은 보통 백자로 만드는데, 옹기로 만든 것도 있습니다.
HEYRION172

장식용으로 쓰기도 하는 약탕기.^^
HEYRION174

양념을 담아두는 단지는 몇 개가 한 묶음 인가에 따라 삼단지, 오단지 등으로 이름이 붙습니다.
HEYRION177

이것은 병아리 물병.
처음 봤을 때 도대체 무슨 용도일까 궁금했던 것 중 하나입니다.
HEYRION180

연골대장의 손바닥이 찍힌 옹기뚜껑.
연골대장은 12세 이전에 옹기제작에 입문한 어린 옹기장을 말한답니다.
HEYRION189

1층 상설전시실 관람을 마치고 2층으로 올라갑니다.
HEYRION300

기획전시실에서는 2016년 5월부터 ‘반세기 전의 옹기 풍경’이란 기획전이 진행중입니다.
HEYRION318

옹기 실물은 물론 민속학자 혹은 역사학자 같은 전문가들이 남긴 사진자료도 함께 구경할 수 있는데요.
HEYRION308 HEYRION309

지금은 사라진 풍경을 담고 있는, 소중한 자료들입니다.
HEYRION314

기획전시실 가장자리에는 화로와 부손, 체 받침 같이 쉽게 볼 수 없는 옹기가 곳곳에 놓여 있습니다.
HEYRION320

이건 난을 기르던 화분, 즉 난화분이라는군요. 조선왕실에서 사용했답니다.
HEYRION326

기획전시실에서 카페를 통과하면 정원으로 나갈 수 있습니다.

정원 곳곳에는 옹기들이 놓여 있는데, 도로 방면으로는 장독대를 계단 형태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HEYRION335

윗쪽 언덕에는 작은 야외 공연장이 있는데, 경사면이 가파르다 보니 생각보다 높습니다.
HEYRION338

여기에서 박물관 옹기정원 전경을 감상한 후 이날 일정을 마쳤습니다.
HEYRION340

헤이리예술마을로 나들이 가시면 한적한 언덕 위에 자리잡고 있는 옹기박물관 한 번 들러보세요.
부설 현대도자미술관은 헤이리마을 중심에 있는데, 요즘은 도자체험장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조만간 헤이리 마을 내 다른 위치에 새 건물을 재개관 할 예정이라고 하니 참고하세요.
HEYRION325

0 추천

TAG 경기북부여행 옹기박물관 파주관광 파주시 파주여행 한향림 옹기박물관 헤이리 헤이리예술마을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