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안성맛집] 국밥이 오천원, 안성장터국밥

추천여행기

[안성맛집] 국밥이 오천원, 안성장터국밥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안성 여행하다 늦은 밤 찾은 안성장터국밥. 사실 선지나 내장 들어간 국밥을 잘 못 먹는 일인이라 다른 메뉴가 없는지 살펴보니 메뉴판에 밥 종류는 이것 딸랑 하나였다. 늦은 시간이라 다른 곳을 찾아보기도 그래서 그냥 주문 넣고 기다렸다. 부산의 돼지국밥처럼 살코기가 들어 있어 기분 좋게 한 그릇 비운 안성장터국밥은 나 같은 편식쟁이의 입맛에도 안성맞춤이었지만 오천원이라는 착한 가격이 매력적인 듯. 안성 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이 가게 메모하고 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

 
 
image_547140341481006104869 안성장터국밥_001 안성장터국밥_003
 

늦은 시간에 지인의 손에 이끌려 찾은 안성장터국밥. 어두워서 잘 보이진 않지만 앞마당에 꽤 널찍하게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다. 간판 귀퉁이에 쓰여있는 ‘대물림 4대’ 가 눈길을 끄는 안성장터국밥은 안성맛집으로 꽤 소문이 난 집이라고 한다.

안성장터국밥_005
 

안성 향토음식점으로 인증받은 이 집의 내부에 들어가면 담금술이 눈에 들어오는데 한 통 꺼내서 그 숙성도를 가늠해보고 싶은 충동이 든다. 사장님의 취미이신지 다양한 골동품이 장식장에 가득하다.

안성장터국밥_006 안성장터국밥_007
 

사실 국밥이라고 해서 썩 내키지가 않았다. 하지만 메뉴판에 식사라곤 국밥이 다여서 별수 없이 주문했다. 김치도 가리는 식성인 내가 국밥집에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신기한 일.

 
안성장터국밥_009 안성장터국밥_008 안성장터국밥_010
 

주문한 국밥의 속은 내가 상상했던 것과는 전혀 달랐다. 선지가 아닌 살코기가 들어 있는 고기국밥. 푸짐한 건더기에 급 방긋하며 밥 한 공기를 말아본다. 초딩입맛에도 맞아떨어지는 맛. 선지나 부속물이 들어간 국밥을 꺼려하는 사람들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함께 온 지인의 말에 의하면 이 집 깍두기와 김치가 맛있다고 한다. 물론 난 김치를 안 먹기 때문에 맛은 모른다. 설사 맛을 본다 한들 그 김치와 깍두기의 맛을 판단할 줄은 모르니까 패스. 

안성장터국밥_012

이 집의 국밥은 맛도 있지만 오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 매력인 것 같다. 요즘 오천원에 이렇게 배불리 먹을 수 있는 곳 찾기 어려운데 안성 가는 일이 생기면 담에 또 찾아봐야겠다. 안성 여행을 계획한다면 안성장터국밥 메모 필수.

 

 

0 추천

TAG 국밥맛집 국밥추천 안성가볼만한곳 안성맛집 안성맛집추천 안성장터국밥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