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연천여행)전곡리 선사유적지에 가면 메머드도 있고~ 유인원도 있고~

추천여행기

연천여행)전곡리 선사유적지에 가면 메머드도 있고~ 유인원도 있고~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농툭선뮬 판매장, 연천 구석기축제 입구     

선사시대에는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었을까요? 무엇을 먹고 어떤 집에서 살며 어떤 일을 하며 살았을까? 궁금한 적 없으세요?

연천에 있는 선사유적지에 방문하시면 여러분의 궁금증이 해소될 수 있습니다.

입구에 있는 원시인의 큰 눈과 입을  보고 깜짝 놀라셨지요? 원시인도 현대인을 보고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는 것 같아요.

선사시대 움집 

 풀이나 짚을 엮어 집을 만들고 동물의 가죽으로 옷을 만들어 입었어요.

 연못

물가에서는 물고기를 잡아먹고 산이나 들에서는 동물을 사냥해서 먹었지요. 메머드 코끼리도 살았답니다.

메머드는 더 이상 없지만 모형으로나마 만날 수 있게 해 놓았습니다.

 메머드 모형

이곳 선사유적지는 1978년에 고고학을 전공한 미군 병사가 우연히 한탄강에 놀러왔다가 돌 모양이 특이한 것을 알고

영남대학 교수님께 보냈는데 그것이 바로 아슐리안형 석기였다고 합니다. 동아시아에서 최초로 발견된 것이라지요.

  움집

좁은 통로를 통해 들어가 보면 아무것도 없어서 이런 데서 어떻게 살아? 하겠지만 나뭇잎을 덮고 돌을 부딪혀 불을 만들어 살았습니다.

전곡선사 박물관도 있어서 인류가 어떻게 진화되어 왔는지도 알 수 있어요.

 전곡선사박물관

 

구석기 축제 홈페이지입니다.

http://festival.goosukgi.org/

1월7일부터 2월 5일까지 구석기 겨울 축제가 열립니다.

메모해 두었다가 꼭 참여하세요

 

 돌무지

돌무지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사람이나 동물이 죽으면 묻기도 했고 식량을 저장하기도 했겠지요.

 구석기시대 불을 지피는 사람모형과 움집에 들어간 아이

아이가 처음에는 안들어 간다고 하더니 막상 들어가서는 좋다네요. 방도 없고 따뜻하지도 않고 어둡고 ……예전에 다 이렇게 살았단다~

 유적 발굴과 선사시대 모습도 따라 해보는 체험장

유적 발굴도 해보고 선사시대 모습도 따라 해보는 체험장입니다. 아이들이 가장 재밌어하는 곳이랍니다.

이곳은 충분히 넓어서 아이들은 뛰어 놀고 어른들은 산책하기도 좋습니다.

나무로 직접잘라 만든 집

나무를 잘라 직접 집을 지어보았어요. 비바람을 막을 집이 있다는 게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 깨닫게 되었지요.

 야외 조형물

야외에는 다양한 조형물들이 진열되어 있어서 사진 찍기도 좋고 볼거리가 많네요.

 매머드 조형물

우아한 메머드의 뒤태도 감상하세요~ 아기 코끼리가 아주 귀엽답니다. 진짜 코끼리인 줄 알았어요~ 아주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선사시대 동물들 벽장식과 보는 사람들

입장시간;

3월~10월(09:00~18:00)

11월~2월(09:00~17:00)

매주 월요일 휴관, 1월1일 휴관.

 

관람요금;

일반 : : 1,000원

학생 : 500원

단체관람 : (20이상 단체 20%할인)

무료입장 : 6세이하의 유아, 65세이상 노인, 군인, 연천군민, 장애인, 국가유공자

 

전곡선사유적지

위치;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양연로 1510(전곡리 515)

문의:031-832-2570

 

홈페이지도 참고하세요

http://www.yeoncheon.go.kr/goosukgi/index.yeoncheon

 

 

0 추천

TAG 구석기겨울축제 선사박물관 연천가볼만한곳 연천여행 연천전곡리구석기축제 전곡리선사유적지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