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경기도 수원 가볼만한곳 걷기 좋은 성곽길

나의여행기

경기도 수원 가볼만한곳 걷기 좋은 성곽길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조선조 제22대 정조대왕이 1794년에 착공하여 2년 9개월 후에 완공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성곽길 코스가 다양하다. 그 중에서 수원시 권선구 교동에 위치한 수원 시립 중앙도서관 입구에서

출발하여 성곽외길을 걸어 서남암문, 남포루, 성신사, 화성행궁 순서대로 구경했다. 

이어서 화성행궁을 찾아 무예 24기 관람하고 팔달문 주변 전통재래시장까지 찾은 날이다.

 

수원화성1

중앙도서관 옆으로 있는 성곽 외길을 들어서면 고인돌이 모여있는 유적을 만날 수 있어

“수원에 고인돌이 있다.” 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당시의 사람들은 초등학생 정도의 키였다고 하는데 큰 바위를

도구와 손 만으로 반듯하게 자른 흔적이 보여 신기하다.

소나무 숲 사이로 드문드문 자리한 고인돌을 구경하며 완만한 오르막을 조금 더 오르면 커다란 삼각점이 자리하고

그 뒤로 성곽 외길이 보이기 시작한다.

 

수원화성2

200년 전에  전국에서 모인 노동자들이 다양한 돌 모양으로 성곽을 쌓아  나홀로 걸어도 지루하지 않다.

크고 작은 돌이 빈틈없이 차곡차곡 쌓여 섬세한 손길이 느껴진다.

완만한 곡선을 살린 성벽은 훌륭한 작품이 되어 일부러 성벽만 사진 찍는 사람도 있다.

 

수원화성3

수원화성 공사에 참여한  노동자에게  임금 외에도 음식, 의복, 모자, 부채 등을 나누어 주어

나라에 큰 일이 있으면 백성들을 강제로 일을 시킨 예전 정책과 다르게  정조는 “백성을 사랑하는 왕이다.” 는

것을 알 수 있다.

 

수원화성4 수원화성5

성벽을 보호하고  가까이에 접근하는 적군을 공격하기 위해 만든 “치” 는 화성에서 10개를 찾을 수 있다.

 꿩이 자기 몸을 잘 숨기고 밖을 엿보기를 잘하는 것을 보고 그리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그 중에서 서삼치를 만나기 위해  서남암문이 있는 쪽으로 걸었다.

적이 알지 못하도록 성곽의 깊숙하고 후미진 곳에 만든 출입구인 서남암문을 지나 서남각루로 가는 성곽길은

특히 눈 내리는 날에 찾으면 운치있는 겨울풍경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수원화성6 수원화성7

주변을 감시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화성의 4개의 각루 중에서 팔달산 남쪽 능선에 자리한  서남각루는

높은 위치에 세워져 있어 수원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곳이다.  화성의 남쪽에 있다고 하여  ‘화양루’ 라고

쓴 편액이 보인다.  비상시 군사지휘소 역할도 했다고 하여 더 특별하다.

 

 

수원화성8 수원화성9

서남암문 입구에 자리한 긴 계단 중간 지점에서 만난   사적 제3호  남포루 앞에 서면

수원시내와 팔달문이 한눈에 들어와 저절로 걸음을 멈추게 된다.

벚나무가 가득한 곳이라 꽃이 피는 계절에 찾으면 데이트 즐기는 연인과 아이들과 찾은 가족의 걸음이 많다

 

수원화성10

남포루에서 화성행궁 방향으로 걷다 보면 만나게 되는 성신사는 수원화성 공사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화성을

지켜주는 성신을 모신 사당으로 ㅣ”좋은 기운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이다.” 고 하여  소원을 비는  사람도 있다.

 

수원화성11

화성에 주둔했던 조선의 최정예부대 장용영 외영군사들이 익혔던 ‘무예24기” 를 매일 오전 11시부터 약 30분

동안 수원화성행궁 앞 신풍루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정조의 명을 받은 실학자 이덕무, 박제가,  무예의 달인

백동수 등이  함께 1790년에 만든 <무예도보통지> 의 24가지 무예를 재연했다.

동작 하나하나 힘이 넘치고 정확하여 놀라움을 안겨주는 멋진 공연이라 성곽외길과 함께 다시 만나고 싶다.

이어서 팔달문 주변 전통재래시장까지  구경하면 만족스러운 수원 여행이 가능하다.

 

0 추천

TAG 경기도 걷기좋은길 경기도가볼만한곳 수원가볼만한곳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