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경기도 5월여행 여주 당남리섬의 유채꽃밭

나의여행기

경기도 5월여행 여주 당남리섬의 유채꽃밭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여주여행 / 경기도  유채꽃 / 당남리섬  / 남한강변 유채꽃

 

매년 봄이면 온 들판을 노오랗게 물들이는 꽃이 있지요.
일부러 제주도를 찾아가고 싶을만큼 봄철 제주도의 풍경을 만들어주는 꽃이기도 한 유채꽃입니다
그러한 유채꽃을  경기도 여주에서 만났습니다.
양평에서 여주로 이어지는 곳  남한강변 당남리섬의 드넓은 벌판은 지금 노오란 유채꽃으로 가득하였답니다
그러한 유채꽃은 너른지역을 구역별로 나뉘어 파종시기를 달리함으로써  지난달 말에 꽃을 피기시작하여 6월초까지 제법 오래 즐길 수가 있어보인답니다

 

500

524

 

당남리섬은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천서리에 자리한 남한강의 섬입니다.
습지 풍경이 멋진 저류지가 지척이요 이포보와 이포대교가 지나는 곳은 2015년 메밀 꽃밭 조성을 시작으로 계절을 달리하며 코스모스와  유채까지 식재되면서 경기도의 대표 경관 농업단지로 자리잡은 모습입니다.
며칠전 찾아간 당남리섬은 3만3천여평을 가득 채운 유채는  봄햇살속에 눈부시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501 502

 

주차장에서 차를 주차한 후 제법 걸어가서야 유채꽃단지가 나타납니다.
너른 벌판에 조성된 산책로 외곽 유채꽃은 남한강 물길을 따라  외곽으로 이어집니다

 

 503

 

경기도 최고 면적을 자랑하는 유채꽃의 물결은  5월에 만나는  최고의 봄풍경입니다.
참으로 작은 꽃인데 대단위 군락을 이룬 모습은 실로 놀랍습니다
 남한강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즐기며  산책을 즐기에 좋은  오솔길을 따라 이어지는 유채밭은 어른 허리만큼 자라난 파아란 줄기위로  화사한 꽃을 피운 유채꽃의 노오란 물결로 가족과 연인과 친구와 찾으온 사람들의 얼굴에 웃음꽃을 피우게 합니다

 

  505 506 507

 

좌우로 이어지는 유채꽃밭을 따라 즐기는 운동은 더욱 유쾌해보입니다.
유채꽃, 메밀꽃, 코스모스가 만개할때마다 찾은 당남리섬은  저류지와  축구장보다 넓어보이던 벌판으로 이어지는 산책로와 더불어 이포포 오토켐핑장과 웰빙캠핑장이 지척으로 가벼운 마음으로 찾아  당일이나 1박 2일 여행을 즐기기에 더 없이 좋답니다

 

509

 

유채라고 하는 단 하나의 꽃으로 조성된 유채꽃 군락은 주변 풍경과 어우러지면서  다양한 풍경이 연출되니
1시간 너머 걸리는 넓은 산책코스였음에도 지루할 틈 없이 즐거운 여정으로 이어집니다.

그러한 꽃 위로는 수시로 날아드는 벌까지 친구가 되어가니아름다운 친환경  조경농업의 바른 모습을 보는 듯 뿌듯한 마음이 찾아오고도 있었답니다

 

512 514

 

2015년 경관농업단지가 조성된지 올해로 3년차 당남리섬의 유채군락은 해마다 업그레이드 되는 모습도 확인합니다.  운동을 즐기게되던 도로를 딸 강변에만 식재되었던 유채꽃밭은 반대쪽으로도 대단위 군락이 조성되면서 면적이 2배로 늘어난 모습입니다. 그렇게 유명해지고 늘어난만큼 유채꽃을 즐기기위해 당남리섬을 찾은 사람들도 많아진 모습이었습니다

 

516 517  

 

어디서 바라보느냐야 따라
어디에 시선을 두느냐에 따라  유채꽃은 그 풍경이 좁아졌다 넓어졌다가 반복되고
작은 꽃잎 사이에는 지금 막 올라온 봉우리가 있는가하면 만개한 꽃이 있으니
즐기는 방법에 따라   유채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522

 

 

초봄 제주도를 시작으로 5월말까지 전국을 노오란 물결로 물들이는 유채는   양귀비목 십자화과의 두해살이풀입니다. 4월경부터 총상꽃차례로 노란색의 꽃을 피우는 작물은   꽃이 진후 수확하게되는 열매끝에서 종자를 얻게되는데 거기엔 40% 안팎의 기름이 들어있다고 합니다.

그러한 기름은  단백질이 들어있는 식용유로 콩기름 다음으로 많이 소비된다하며 깻묵은 사료나  비료로 쓴다고 하네요 하여 우리나라에서는 1962년부터 본격적으로 유료작물로 재배되었었다고 합니다.

 

  525

 

봄철을 대표하는 꽃으로 알고 있던 유채는 그렇게 아름다운 경관에 이어   우리가 모르는 사이 생활 깊숙이 자리하고 있던 아주 유용한 작물이었었습입니다. 당남리섬의 유채는 너른 습지평야에 자리하고있는 덕에 여러 구역으로 나뉘어 파종시기를 달리함으로써 한구역이 질때면 다른 구역에서 새로운 꽃을 피우고 그 한켠에 게걸무라고 하는 재래종 무까지 식재되어 한달 넘어 두달 정도 아름다운 유채꽃을 즐길 수 있을것으로 생각됩니다

 

528 529

 

맑은 하늘아래에서 바라다보는 유채꽃은 눈이 부실만큼 화사합니다
그러한  꽃밭에는 벌들도 엄청 많았으니 벌통이라도 군데군데 놓아둔다면 유채꿀을 제법 많이 수확할 수 있겠다는 생각마저도 들었답니다.
그렇게 많은 벌은 조만간 벌이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생태계의 경고를 들었던마음에 안도감을 주기도 하였슴이구요
그렇게 당남리섬에서 만난 유채꽃은 아름다운 경치를 넘어  경관농업의 좋은점까지  생각하게되던 여정이었습니다  

 

530 531 532

한낮이면 제법 더운 날씨로 인해 여름이 머지않았음을 예고하는만큼  5월이 가기전 당남리섬에서 봄풍경에 빠져보아도 좋을것같답니다.  당남리섬 인근에는 이포보 위쪽으로 파사성이 자리하고 있는만큼 파사성과 당남리섬을 연계하면  너무도 멋진 하루 여정이 되어준답니다.

 

534

당남리섬 찾아가는길 :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천서리

 

0 추천

TAG 경기도 유채꽃여행 남한강 유채꽃 당남리섬 유채꽃 여주여행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