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기북부 생생후기 > 경기도 연천 가볼만한곳 철쭉과 신록이 어우러진 로하스파크

나의여행기

경기도 연천 가볼만한곳 철쭉과 신록이 어우러진 로하스파크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철쭉동산 /  연천여행 / 로하스파크 / 경기도 5월여행

 

 5월은 무릇 여행자에겐  축복받은 계절인 듯 합니다.
집을 나서면 절경이요, 걸음을 멈추게되는 그 곳이 바로 최고의 풍경인 듯 어디를 가나 아름다운 자연을 만나게되기 때문이지요.
그러한 5월이면 더욱 더 생각나는 곳들이 있기 마련인데 경기도 연천에서는 로하스파크가 그러한 듯 합니다
족히 수백개는 됨직한 장독대와 아름다운 전원 풍경에 자리하고있는 펜션, 생명력이 가득한 습지공원까지 4계절 아름다운 자연 풍경을 만나게되지만 신록이 우거지는 5월이면 진분홍색의 철쭉과 싱그러움이 가득한 신록이 어우러진 풍경은 최고의  경관이랍니다

 

100 101

 

5월 어느날 찾아간 연천 로하스파크는  역시나 매화를 시작으로 벚꽃 산수와 진달래 개나리등이 피고 지는 사이 완연해진 봄을 더욱 화려하게 만들어주던 철쭉이 한창입니다.  진분홍색과 붉은색 하얀색까지 다양한 색상의 철쭉은 가장 늦게 피는 봄꽃이기때문일까요?  봄의  대미를 장식이라도 하는  듯  봄의 절정을 알리는 화려한 자태입니다.
그러한 철쭉 풍경은 로하스파크 곳곳에 피어나 더할나위없는 화사한 5월을 선물합니다.

 

102

 

거기에 이제 막  강인한 생명력을 자랑하는 들꽃들과 초목의 신록이 더해지니 어디에 시선을 두어도 탄성이 절로 나왔던 로하스파크는 현재는 비록 작은 야산을 끼고 있는 습지와 철쭉등 자연 그대로의 경관만을 즐길 수 있었으나 몇년전까지만해도 된장체험등이 이루어지던 농촌체험 테마파크였답니다. 그 흔적들이 바로 한옥 펜션 앞으로 도열하고 있던 수백개의 항아리들였습니다.
그러한 장독대는  과거 우리네 선조들의 안살림을 들여다보는 듯 푸근하면서도 정겨운 풍경으로  찾을때마다 반겨주곤하지요

 

103

 

장독대 풍경을 지나 철쭉동산으로 향해갑니다.
전망대로 이어지는 숲속길 언덕 전체를 가득 채우고 있던 철쭉 언덕은 맞은편 펜션에서 바라보면 온 천지가 진분홍색의 철쭉군락이 되어주는 너무도 멋진 경관지입니다.

 

104 105

 

철쭉 동산에서 바라보는 맞은편 펜션단지는 연초록의 신록까지 우거지니 더욱 싱그러운 풍경으로 ~~~
찰라의 순간으로 지나가 듯 하루하루 달라지는 5월의 풍경에서 마주한 진분홍색과 연두색의 나뭇잎이  어우러진 풍경은 지상 최고의 조화라고 해도 될 듯 하답니다

 

107 108 109

 

 

누구나 반하고 말 철쭉 동산 위쪽에서 바라다 본 로하스파크의 펜션단지!
총 3채의 펜션은 연천군 문화관광과로 전화예약을 통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숙박지로 로하스파크를 좀 더 여유롭고 즐길 수 있는 방법이랍니다. 살짝이 알아본 바에 의하면  적당한 가격선으로 럭셔리한 하룻밤을 즐길 수가 있었습니다

 

  113 114 115

 

주차장에서부터 이어지는 철쭉풍경을 따라 전망대에 당도합니다.
장독대에서 시작된 걸음은  철쭉동산을 지나 전망대 – 습지공원으로 이어지는 코스로  시시각각으로 변화하는 자연풍경을 즐기게되는 약 1시간코스의 여정입니다.
어느 동네에나 있음직한  낮은 야산은  남녀노소 누가나 쉽게 오를 수 있는 가벼운 산책코스랍니다

 

117 118

 

정상 즈음에 자리한 정자를 지나 습지공원으로 향하는 길,  정자 아래쪽으로 전망대가 나타납니다.
생태습지원과 로하스파크의 너른 잔디밭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으로 좀 더 먼 시선속으로는  어디에서 이어지는 길인걸까?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오솔길이 너무도 운치있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119 120

 

이곳을 찾을때마다 단체여행객들이 운동을 즐기던 잔디밭이었는데 오늘따라 텅 비어버렸습니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띔박질이라도 하고싶어집니다.

 

121

 

로하스파크의 철쭉은 습지공원으로 이어지는 길목까지 계속됩니다.
그렇게 초입에서부터 이어지던 철쭉은 강렬한 5월의 햇살 속에서 시시각각으로 변화하고 있었지요

 

123 124

 

진분홍색의 강렬함으로 바라보았던 철쭉동산이 로하스파크의 첫번째 풍경이었다면
야산 너머 만나게되는 생태습지원은 그와는 다른 그러나 감동은 배가 되던 두번째 풍경입니다

 

125

 

습지공원의 수변을 따라 찾아온 봄은 가장 화려한 자태를 뽑내던 봄꽃 철쭉의 화려함 못지않은  또 다른 색깔의 강렬함이었습니다. 묵은 해의 잿빛 갈대를 딛고 일어서 듯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여서는 새로운 1년을 준비하고 맞이하고 있던 수풀과 초목들로 더욱 더 강인한 생명력이 느껴져옵니다 

 

126 127

나무데크를 따라 제법 길게 이어지는 습지원은 오랜 가뭄의 영향인  듯  물이 많이 마른 모습이었음에도 나무와 풀과 꽃들이 어김없이 기지개를 켜 듯  순간순간 튀어오르는 물고기를 시작으로 물 속에서도 강인한 생명력이 보여졌답니다

 

128 131

철쭉이 있기에 더욱 빛나는 신록이 있고, 초목의 싱그러움으로 더욱 화사했던 철쭉을 만났던 로하스파크는 5월 연천으로 여행을 떠나야만 하는 이유였으니  가장 아름다고 화사하고 기분좋은 봄을 만났답니다

연천 로하스파크 찾아가는길 :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옥계리

 

 

0 추천

TAG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