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경기도 남양주 연꽃 만나러 봉선사

나의여행기

경기도 남양주 연꽃 만나러 봉선사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여름의 더위 아래에서도 아름답게 피는 연꽃이 가득한 경기도 남양주 봉선사에서 “연꽃愛 반하다” 는

주제로 제15회 ” 행복바라미 봉선사 연꽃축제” 가 오는 9일까지 열린다.

사찰음식, 전통차 시식 외에도 불화 전시, 그림그리기, 글짓기 대회도 참여할 수 있다.

재즈 보컬리스트, 난타 공연, 합창단, 음악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기다려 찾는 걸음이 많다.

8일에 ‘108 보물찾기 이벤트’ 와 분리수거밴드의 버스킹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누구나 한 번은 집을 떠난다> 의 저자인 도연스님과 함께하는 힐링 토크 콘서트도

특별한 시간을 만들어 줄 것 같다.

 

봉선사 연꽃

경기도 광릉 근처에 자리한 봉선사 연꽃축제는 해마다 만날 수 있어 여름이 되면 기다려진다.

활짝 핀 연꽃을 만나려면 오전 10 ~ 오후 2시 사이에 방문하는 것이 좋은데 이른 시간에 찾아

꽃봉오리가 대부분이다.  가족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자주 만날 수 있었던 곳이다.

막 피는 연꽃 막 피는 연꽃

백련과 홍련이 어우러진 연꽃단지 데크를 걷고 있으면 “진흙 속에서 곱게 핀 연꽃이 특별하다.” 는

것을 한번 더 느끼게 된다.

외출하기 힘든 장마 뒤에 찾아 아름다운 꽃의 자태에 더 빠져들었다. 

싱그러운 꽃향기에 심신이 상쾌해진다.

큰 카메라를 들고 나온 분도 있지만 휴대폰으로도 사진을 찍으며 만족스러워 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다. 

연꽃

백련, 홍련 외에도 앙증맞은 크기의 수련이 모여 있는 곳도 있다. 

드문드문 피어 양탄자꽃밭을 보는 듯 하다.

연꽃단지 옆으로 템플스테이도 가능한 봉선사가 자리한다.

1469년 세조의 능을 이장하여 광릉이라 정하고 명복을 비는 사찰로 삼은 절이다.

입구에서 1551년 승려들의 과거장 ( 승과평 터) 인 것을 알리는 표석을 만났다.

봉선사 앞 꽃밭

날씨는 흐려도 비 온 뒤에 찾아 만나는 꽃 마다 아름다운 미모를 뽐낸다. 

꽃은 화창한 날에 만나는 것도 이쁘지만 물방울 가득 달고 있는 자태도 아름답다.

비를 촉촉하게 맞아 싱그러움 가득이다.

500년 된 느티나무

입구를 지키고 있는 수령 500년 된 느티나무는 정희왕후가 선왕의 능침을 보호하기 위해

봉선사를 새롭게 고쳐 지을때

심은 나무로  둘레 5m, 수고 21m 의 늠름한 크기를 자랑한다. 

임진왜란과 6.25 전쟁으로 절이 소실되었을 때도 다치지 않고 그 자리를 지키고 있어 귀중히 여겨진다.

주변으로 사원, 종묘, 궐문, 성현들의 출생지나 무덤 앞에 세우는 하마비도 보인다.

1469년 세조대왕의 위패를 어심각에 모시고 세워진 것이다.

당간지주

사찰에 큰 행사가 있을 때 깃발을 세우는 당간지주도 있어 시선을 모은다.

전국 승려들이 승과고시를 치를 때 승과기를 높아 달아 두었던 곳이기도 하다.

보물 제397호 동종

1469년 봉선사를 건립할 때 정희왕후의 발원으로 세조대왕의 치적을 기리고

명복을 빌기 위해 제작된 보물 제397호 동종을 만날 수 있다.

임진왜란 이전에 만들어진 몇 안되는 조선전기의 청동범종으로 출입이 금지되어 있다. 

템플스테이 하면 해설사와 함께 구경한 적이 있어 반갑다.

봉선사 입구 봉선사 큰 법당 앞

큰 법당으로 가는 길 양쪽으로 화려한 꽃이 가득이라 걸음을 멈추고 구경하게 만든다.

비가 보슬보슬 내려도 만개한 여름꽃을 구경할 수 있어 신나는 걸음이 되었다.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 165호 괘불(불화)가 보이는 풍경


25척의 탑이 돋보이는 큰법당 안에서 법회나 각종 의식 등을 야외에서 행할 때

높이 거는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 165호 괘불 ( 불화 ) 을 만날 수 있다. 

그림을 그린 학총은 30대 전후에 수석 화승이 될 정도로 뛰어난 인물로

18세기 전반 경기파의 대표적 화승이다.

여유롭게 절을 구경하여 새로운 정보도 얻을 수 있어 뿌듯하다.

 

봉선사 카페 앞

 

연꽃단지 이어서 봉선사 카페에서 은은한 향이 좋은 연잎차 마시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오감을 즐길 수 있는 연꽃축제이지 싶다.  가족, 연인과 함께 7월이 끝나기 전에 찾는 기회를 만들어 보자.

 

 

연꽃이 피는 모습

“당신은 마음마저도 아름답습니다.” 는 꽃말이 인상적인 연꽃은 진흙 속에 자라면서

물을 깨끗하게 만들어 주어 불교에서 특히 신성시하는 꽃이다.

그래서인지 “불교의 꽃” 으로 알려져 있다. 

잎, 씨앗, 뿌리 등 하나하나 사람에게 이로운 역할을 하여 유익한 식물이기도 하다.

연꽃

광름숲을 걸을 수 있는 봉선사 템플스테이 하며 “2017 행복바라미 봉선사 연꽃축제까지 즐긴다.” 면

기억에 남는 여행이 가능하지 싶다. 

오는 9일까지 열리는 축제이지만 연꽃은 그 이후도 계속 만날 수 있어 7월 여행지로 추천한다.

비가 심하게 내리지 않으면 우산 쓰고 구경해도 마음에 여유가 생긴다.

 

0 추천

TAG 남양주가볼만한곳 봉선사 봉선사연꽃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