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수원 영통구 매탄동 매탄시장 맛집

맛집여행기

수원 영통구 매탄동 매탄시장 맛집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구매탄 시장 입구 구매탄 시장 내부

‘매탄시장’ 이라고 알려진 구매탄시장은  19970년대 후반 주택가 인근에 작은 노점들이

하나 둘 생겨 난전을 이루다가

1980년대 초 본격적으로 시장의 모습을 형성한  40년의 역사를 간직한 곳이다.

수원시 대표적인 주택가 골목 시장이면서 영통구의 단 하나뿐인 전통시장으로

  훈훈한 정이 지금까지 많은 손님을 찾게 만들어요. 

2011년에 시장 현대화 사업 덕분에 깨끗한 시설이 돋보인다. 

상인회에 등록된 44개의 점포를 비롯해 외부 상가를 포함 한 총 117의 점포가 영업 중이며

신용카드 결제와 함께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할 수 있다.

 

국수전문점 국수촌 건물 앞 모습 국수촌의 국수 한그릇과 밑반찬들

후문 맞은편 골목 안에 자리한 국수촌은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 삶아 내어 탱글한 면발을 만날 수 있다.

깔끔한 멸치육수가 돋보이는 잔치국수 ( 3,000원) 를 주문하면 향 진한 미나리를 넣은

맛있는 김치를 무한리필로 먹을 수 있어

저렴한 가격으로 맛과 인심을 듬뿍 느낄 수 있었다. 

비빔국수 ( 4,000원), 멸치칼국수 (4,000원) 외에도 여름 별미인 콩국수 ( 5,000원) 도 보인다.

문의 ; 031 213 5033

맛보래 건물 모습 팥옹심이 한상 차림

직접 재배한 우리 농산물 팥, 콩, 호박, 들깨로  만든  팥죽, 팥칼국수, 팥옹심이, 들깨칼국수,

호박죽 등의 메뉴가 기다린다.

 팥옹심이(8,000원) 을 주문하면 덤으로 직접 만든 고추장과 열무 물김치를 넣은 비빔밥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시원한 물김치와 배추김치가 넉넉하게 나온다. 

식어도 퍼지지 않는 옹심이가 들어간 메뉴를 제외하고 대부분  7,000원 이다.

여름철 체력저하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들깨로 만든 요리를 맛보기 위해 다시 가보고 싶다.

위치 ; 매탄1동 172 – 91 / 031 214 4065

매탄 골목냉면 입구 모습 물냉면

‘매탄골목냉면’ 의 인기메뉴인  물냉면 ( 5,500원 ) 은 고소한 깨가 듬뿍 올려져 있어

눈으로 먼저 맛을 느끼게 한다.

졸깃한 면발과 시원하고 매콤한 특별한 양념이 잃었던 입맛을 다시 돌아오게 만들었다.

 직접 손질한 명태회가 올려져 있는  명태회냉면 ( 7,500원) 외에도

비빔밥(5,500원) , 비빔냉면 ( 5,500원), 국내산 생등심 사용한 돈가스도 있다.

영업시간 ; AM 10시 30분  ~ PM 9시 30 분

문의 ;  031 – 215 -3890

부산 아구탕 입구모습

아주대 방향으로 자리한 입구 근처에서 만난 ‘부산아구탕’ 은

시장의 신선한 야채와 생선으로 주인 할머니가 직접 깔끔하고 시원한 아구탕을 만드는 곳이다

늦은 점심 시간인데도 동네 사랑방 같은 느낌이 드는  식당 안에 사람들로 가득이라

그 인기를 짐작할 수 있다.

문의 ;  031 – 211 – 0063

 

동네밥상 입구 모습 동네 밥상 메뉴 진열장

편안한 쉼터같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동네밥상’ 은 전통시장 온누리 상품권 가맹점으로

구매탄시장 내 상가 제품을 공동으로 묶어 꾸러미 상품으로 판매하여 

상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공동판매장이다.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하여 찌개 재료부터 도시락, 밑반찬 외에도

참기름, 누릉지, 오븐에서 구운 생선구이도 보인다.

생과일쥬스도 판매하는 열린공간이라 시장에서 장을 보고 이어서 들리기 좋은 곳이다.

문의 ;  031 216 3936

 

0 추천

TAG 매탄동맛집 수원맛집 영통구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