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양평여행-우리나라 자생 야생초 들꽃수목원

나의여행기

양평여행-우리나라 자생 야생초 들꽃수목원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들꽃수목원 HERB SHOP

양평 들꽃수목원으로 가던날은 세차게 내린비에 마음이 무거워진 상태로 출발했던 날이었어요.  간밤에 거침없이

쏟아져내린 폭우소리가 귓가에 생생하게 남아 여행길 떠나는 발걸음이 편하진 않았는데요.  막상 목적지인 양평에

도착하고보니 비가 언제 내렸냐는듯 비내린 흔적은 온데간데 없고 날씨만 흐릿했습니다.  이럴때마다 느끼는거지만,

같은 경기권이라도 날씨를 좀처럼 가늠할 수 없어요.

작년 이맘때 다녀가고 나서 다시 찾아간 들꽃수목원, 비내린뒤 찾은길 덕분인지 싱그러움 가득한 수목원 풍경이었는데요.  
 
신록의 푸르름은 한층 더 찐해 색깔 있는 꽃과 나무, 그리고 곳곳에 놓인 조각상이 또렷하고 선명하게 보였던 날입니다.  
 
오히려 한낮의 무더위보다 흐릿한 하늘에 고마움이 들었던 날이기도 했어요.

 

수목원 입구 꽃

천사의 나팔소리라는 꽃말을 지닌 만데빌라가 수목원으로 들어서는 입구에 흐드러지게 피었어요.  빨강.분홍,노랑,흰색으로

피어난 만데빌라는 봄부터 가을까지 피는 꽃인데요.  얼핏보면 나팔꽃과 혼동하기 쉽답니다.  꽃잎의 갈라짐을 통해 쉽게 구분

할 수 있지만, 만데빌라를 보면 나팔꽃이란 느낌이 더 강해요. 

 

수목원 입구 만데빌라꽃

들꽃수목원은 갠적으로 좋아하는 수목원중의 하나에요.  꽃만 찾아간다면 아쉬움이 가득하지만, 보일락말락 과하지

않은 화려함이 있고,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산책코스가 있어서 좋아요.  왠지 이곳에 가면 멍때리기도 좋을것 같구요.   

 

창문장식과 산책로

작은 공간에 놓인 작은 조각상들을 보고 있으면 마치 난장이나라에 들어간듯한 착각도 들어요.  좀더 가까이 다가가서

보면 개구진 얼굴이 꽤나 재밌습니다.  낚시를 드리운 강태공 소년은 뭐가 그리 즐거운지 웃으면서 뒤로 자빠질 기세에요.   

 

연못의 조각상들

조각상들을 보고 있으면 개구진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것 같아요.  금방이라도 살아 움직일듯한

생생함이 느껴져서 그 속에 어우러지고픈 맘이 듭니다..

난쟁이 조형물들

작년에 다녀갈때 보았었나?라고 생각이 들었던 얼룩말.. 너른 잔디마당 한켠에서 무릎을 꿇고 쉼을 쉬고 있는

얼룩말은 비내린뒤여서인지 눈가가 촉촉해 슬픈빛을 하고 있었어요.  보는 시선에 따라 다르겠지만, 그 날은

왠지 우울한 얼룩말이었어요. 

 

얼룩말 조형물

들꽃수목원에는 작은 꽃들이 한창 피어 있어있습니다.  꽃이름은 세세히 모르지만, 그저 꽃이 피어 있다는 것만

으로도 둘러보는 소소한 즐거움이 있었어요.  더우기 비내린뒤의 꽃은 물방울을 방울방울 맺고 있어 그윽한 풍경을

더해주는듯 합니다.  

 

물방울을 머금은 꽃

부처꽃(?)인가요? 수생연못 주변으로 피어난 연보라색 부처꽃이 선명합니다.  꽃대 하나에 얼마나 많은 꽃을

피웠는지, 세세하게 들여다봐야 제대로 볼 수 있어요.  그 안에서도 꽃이 피고지고하니 똑같은건 없나봅니다. 

 

부처꽃

수생식물원에는 꽃대 올린 연꽃이 봉오리를 이제사 맺고 있어요.  다음주정도면 활짝핀 연꽃을 볼 수 있을듯 합니다.   

 

연못의 연꽃과 데크

간밤에 내린 폭우탓인지 들꽃수목원은 한적하고 조용한 풍경이었어요.  한껏 여유로움이 묻어나는 시간이기도 했지요. 

 

디즈니캐릭터 조형물들

약3만여평에 달하는 들꽃수목원은 우리나라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토종 야생화 200여종과 허브 50여종이

조성된 식물원인데요.  남한강변 따라 조성되어 있어 특히 매력적인 식물원입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신

다면 중앙선 오빈역에서 걸어 10분거리에요.   

 

해바라기

 

풀꽃과 나무 그리고 동물 모형

수목원을 나오는 길 비닐하우스안에 설치된 사계절 레일썰매장도 잠시 들렸습니다.  내리막길로 된 레일

썰매장에서 아이가 레일썰매를 즐기고 있었는데요.  슝~하고 내려간 아이는 다시 되돌아와 재빨리 다시

슝~하고 내려갑니다.  아이들의 몸놀림은 어찌나 빠른지요.  마치 눈썰매를 타듯 즐기고 있는 아이였어요.  

이럴때 친구 한명이라도 함께 있다면 더 신나게 놀았을텐데..하는 아쉬움도 들었어요. 

 

비닐하우스 안 레일썰매장

들꽃수목원은 남한강변 따라 조성된 수목원으로, 수목원에서 출발해 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어요.  이 날은

간간이 비가 내렸다 그쳤다 하는 날씨속 수상레저를 즐기는 마니아들을 볼 수 있었구요.  동호회로 보이는

팀과 연인끼리 찾은 팀등 레저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꽤나 많았던 날입니다.  

남한강 보트타는 사람들

들꽃수목원은 소소한 볼거리가 있는 수목원이에요.  수수함을 무기로 소박함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연꽃문화제가

열리는 세미원과는 15분거리에 있구요.  용문산 관광단지와는 20여분 거리에 있어 주변 관광지와 함께 돌아보면

좋을 코스기도 합니다.  지금 이 계절에 간다면 여름꽃들이 만개한 꽃풍경을 볼 수 있구요.  레저스포츠를 즐기시는

분들이라면 수상레저와 함께 가볍게 들려보시는 것도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꽃 근접사진

들꽃수목원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수목원길 16
이용요금 ; 어른 8,000/청소년 6,000/어린이 5,000
이용안내 : (4~11) 09:30~8:00 / (11~3) 09:30~17:00 – 연중무휴
찾아가는길 : 중앙선 오빈역 도보 10분 

 

0 추천

TAG 들꽃수목원 양평들꽃수목원 양평여행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