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경기도 양평 맛집- 담백한 중미산막국수

맛집여행기

경기도 양평 맛집- 담백한 중미산막국수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경기도 양평 맛집- 담백한 중미산막국수

중미산막국수 입구 모습

양평 출사 여행길. 서후리숲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을 하면서 점심시간대가 되어 어디에서 먹을까 두리번두리번. 그러다 우연히 들렀던 중미산막국수입니다. 주차장에 차가 가득하다는 이유로. 뭔가 분명 이유가 있을 거란 생각으로 들렀는데요. 번호표를 받고도 30여분 정도 기다렸구요. 이후에도 끊이지 않던 사람들의 발길에 놀랐습니다.

 

차림표와 경기으뜸음식점 입간판

야외로 나갈 때는 미리 맛집 검색을 해보고 가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그냥 눈에 보이는 곳으로 불쑥 들어가거나 이미 다녀왔던 곳으로 가는 것이 일반적이에요. 이날 출사도 출사지만 알아봤지 무엇을 먹을 것인지는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요. 더운날이라 시원한 음식이나, 이열치열이라고 매운음식이 당기기도 했구요. 하지만 이날 장소를 결정하는데는 사람들이 많은 곳으로 정했어요.^^

 
 

     식당내부 모습

30여분 정도 기다렸나요. 그나마 도착하자마자 번호표를 받아서 그리 오래 기다린 것도 아닙니다. 우리 뒤로 연이어서 사람들이 들어오고 있어서 조금만 늦었어도 두 배는 더 기다렸을 거 같아요. 그런데 막상 안으로 들어와보니 중간중간 빈자리가 많이 보이는 겁니다.

 
 
 

막국수와 반찬들

중미산막국수.. 막국수집에 와서 자연스러운 메뉴인데 전 순두부를 주문하고 다른분은 막국수를 주문했어요.

찬은 심플합니다. 백김치랑 무김치.  

 

 

비빔막국수

메밀을 80% 사용한 국수라고 하고요. 각종 천연재료와 발효액이 첨가된 양념이라고 하니 물막국수보다는 왠지 비빔막국수를 먹어야할 거 같죠. 이웃님들은 취향껏 비빔으로 주문을 하셨는데요. 겉만 봐서는 다른 곳과 별 차이가 없어 보이지요.

 
 

막국수를 비빈 모습

찬 성질을 가진 ​메밀이라 그런지 개인적으로 속이 찬 저와는 잘 맞지 않은데요. 그래도 매콤한 양념의 비빔으로 잘 먹곤 합니다. 눈을 사로잡는 붉은 양념은 아니지만 적당하게 매콤하니 한 젓가락 맛본 것으로 만족했어요. 

 

 

순두부백반 한상차림

저는 막국수집에서 순두부백반을 먹는 만행을 저질렀는데요. 군부부, 생두부가 메뉴에 있는 걸로 봐서 두부맛도 자부를 한다는 것이 아니겠어요.^^ 빨간 순두부를 기대했는데 마알간 두부가 한 그릇 나와서 살짝 당황. 담백하니 간장양념으로 간을 해서 먹으니 옛날 맛도 생각나고 오랜만에 먹으니 괜찮네요.

 

 

빈대떡 한접시

그렇게 막국수와 순두부만 먹기는 아쉽기에 빈대떡도 한덩이 주문을 했는데요.

금방 지져와서 겉은 바싹하고 안은 부드러워서 따끈할 때 먹기 좋았어요. 다른 후기를 보면 편육도 무척 맛있다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직접 먹어보지 않았으니 그 맛은 잘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메뉴판

메뉴랑 가격은 메뉴판으로 대신합니다.

 

중미산 막국수의 장독대가 있는 정원

중미산 막국수에서 하나더 볼거리는 든든하게 먹고 산책 겸. 주변을 돌아보기 좋아요.

살짝 언덕진 위로 올라보면 정원을 얼마나 이쁘게 꾸며 놓았는지 모릅니다.

 

 

장독대 주변 정원에 핀 야생화

햇볕을 고스란히 받고 있는 장독대도 있지만 주변으로 야생화를 비롯해서 계절 꽃을 가꾸는 정원이 꾸며져 있어요. 맛있는 음식만 만드는 곳이 아니라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도 함께하는 분인가보다 싶습니다. 어느 때 찾아도 그때에 볼 수 있는 꽃이 함께할 거 같구요. 그 정원을 거니는 기쁨도 선물해 주는 곳이었어요.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마유산로 586(신복리 835-1) // 031-773-1834

 

 

0 추천

TAG 양평맛집 중미산막국수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