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기북부 생생후기 > [포천맛집] 지장산막국수를 찾았다면 막국수 No! 칡냉면 Yes!

맛집여행기

[포천맛집] 지장산막국수를 찾았다면 막국수 No! 칡냉면 Yes!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포천여행 중 찾게 된 포천맛집 지장산막국수.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집은 막국수가 특기인 집이다. 1966년부터 막국수로 장사를 시작했다고 하니 50년이 훌쩍 넘은 세월을 꾸준하게 막국수로 포천맛집자리를 지켰다는 것만으로 신뢰가 생기는 곳이기도 하다. 그런 전통을 가진 맛집에 대한 이야기의 타이틀에 막국수 No라 썼다는 것이 의아해 할 수도 있겠다. 사실 개인적인 취향이 탱글탱글한 면발을 선호하기 때문에 메밀 함량이 많아 뚝뚝 끊어지는 면발은 나에게 맞질 않아서다. 메밀막국수의 맛도 모르는 자가 웬 맛집 포스팅이냐 하겠지만 여럿이 어울리는 자리 내 입맛과 맞지 않으면 차선책이라도 있길 바라는 사람도 있기에 글을 남겨보기로 했다. 난 이 집의 막국수에 No라고 표기했지만 메밀 함량이 많아 특유의 메밀막국수의 맛을 아는 마니아라면 Yes다.

지장산막국수 건물 모습지장산막국수 건물 모습지장산막국수 식당 내부 지장산막국수 차림표

한탄강 둘레길을 걷다 비둘기낭폭포까지 둘러본 후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포천맛집으로 소문난 지장산막국수를 찾았다. 내가 찾은 포천맛집 지장산막국수는 본점이었는데 어륭동에도 분점이 하나 더 있다고 한다. 간판에도 표기되어 있듯 지장산막국수는 1966년 오픈해 5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지고 있는 막국수맛집이다. 원래 처음부터 이곳에 있진 않고 새로 건축하여 옮겨졌다고 한다. 워낙 포천에 오래된 막국수맛집이다보니 다녀간 유명인사도 꽤 있는 것 같다.

크레페처럼 얇은 메밀전

막국수와 함께 주문한 메밀전은 크레페처럼 얇게 나왔는데 쫀득하니 꽤 맛스러웠다. 메밀전에는 두장의 잎이 올려져 있었는데 강한 향이나 맛이 느껴지지 않고 메밀전 맛볼 때 좀 특별한 식감을 선사한다. 잎의 이름을 분명히 들었건만 돌아서면 잊어버리는 안타까운 뇌구조를 가져 씁쓸해지지만 입은 맛의 즐거움을 제대로 느꼈던 것으로 급 마무리.

한방편육 한접시

메밀전과 함께 나온 한방편육은 국수만으로 배를 채우기엔 다소 아쉬울 것 같아 주문했다. 고기 없이 식사를 할 수 없는 고기애자에게 너그러운 식단이 되어준 한방편육은 주문한 칡냉면이 나올 때까지 젓가락질 일 순위가 되었다.

물 막국수 비빔막국수
함께 온 지인 중 한분은 비빔막국수를 주문했고. 또 한분은 물막국수를 주문했다.

물 막국수

그리고 난 시원한 칡냉면을 주문했다. 사실 지장산막국수가 포천에서 유명한 막국수맛집이라 하여 막국수 한그릇 주문해볼까 생각해봤지만 포천여행오기 얼마전 비빔막국수를 먹었기에 시원한 칡냉면으로 한끼 식사하기로 했다. 앞서 언급했듯이 오리지널 메밀면 특유의 맛을 아는 사람이 아니라면 가공된 도시입맛에 길들여진 사람들에게 이 집의 막국수는 호불호가 갈린다. 따라서 메밀함량이 많은 메밀면의 맛을 제대로 알아차리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나처럼 칡냉면을 맛 보길 권한다. 음식의 원 맛을 모르면서 내 입맛에 안 맞는다고 타박할 순 없으니까.

물 막국수 한 젓가락
한여름 뙤약볕을 걸었더니 얼음 동동 칡물냉면은 몸속으로 퍼져 그동안 무더위에 걷느라 고생했다 토닥이는 것 같았다. 이 집의 칡물냉면은 특이하게도 맑은 육수가 아니다. 처음에 받았을 땐 맑은 육수의 물냉면인 줄 알았는데 안에 매콤한 소스가 들어있어 매콤 칼칼한 물냉면으로 변신한다. 매운 거 부담스러운 사람은 이점을 염두에 두고 주문해야 할 듯. 개인적인 입맛으론 개운하고 시원했으나 매콤한 기운이 오래갔다.

0 추천

TAG 냉면 막국수 보개산지장산막국수 여름여행 여름음식 지장산막국수 칡냉면 포천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