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수원 광교 카페거리 횟집 삼삼오오 코스

맛집여행기

수원 광교 카페거리 횟집 삼삼오오 코스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수원 데이트 코스로 알려진 광교 카페거리에 자리한 ‘삼삼오오’ 횟집은

제철 활어로 인기가 좋은 고등어와 방어가 있고

2층에  넓은 공간도 보여 송년회 모임 장소로 다시 찾고 싶은 곳이다. 

편안한 느낌의 실내장식도 한몫을 한다.

해초와 함께 전어, 멍게 젓갈도 각각 나와 매력있는 맛을 즐길 수 있었다.

 

DSC_0006

주차장 갖춘 광교 센트럴프라자 1층에 자리하는 횟집으로 입구에서 깨끗한 수족관을 구경할 수 있다.

그 안에서 줄돔, 도미, 고등어, 참가자미 등 다양한 종류의 싱싱한 활어가 보인다.

이외에도 전복, 멍게, 가리비, 소라, 키조개 등도 있는데

특히 제철인 대방어와 산고등어 맛이 기대가 된다. 

DSC_0015

 

DSC_0031

모임을 하기 위해 미리 예약한 자리가 많이 보여 광교 맛집이다는 것을 한번 더 느끼게 된다.

연말에 송년회 모임 장소로 인기가 좋을 것 같아 미리 예약을 해 두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다양한 메뉴가 있지만 찾은 적이 있는 분이

오늘의 회 모둠 코스,  참가자미,  세꼬시, 산낙지, 전복 등이 나오는 삼삼오오 코스를 추천한다.

DSC_0028

 

일행들 보다 늦게 찾아 테이블에 세팅된 것을 찍느라 바빠진다.

부드럽고 단맛이 적당한 단호박죽과 회와 잘 어울리는 명이장아찌, 아삭하고 유자향이 좋은 달콤한 마 등

 눈으로 먼저 그 맛이 느껴져 “이것은 찍어야 돼 ”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DSC_0024   DSC_0038

피조개, 바다향이 느껴지는 싱싱한 멍게, 새우, 식감과 단맛을 챙긴 개불,  소라 등

 싱싱한 해산물 가득 올려진 접시가 눈에 들어온다.

 
인원수에 맞게 나오는 전복은 졸깃하고 바다향이 좋아 맛을 보면 접시를 금방 비운다.

싱싱하여 제주도에서 먹은 내장으로 만든 게우밥이 생각난다.

함께 나온 기름장과 초장도 있지만 그 맛을 잘 느끼고 싶어 그냥 먹었다.

​아삭한 배추김치와 나온 양념게장은 간이 강하지 않아 밥 없이  먹어도 좋다.

DSC_0057

맛과 건강을 챙긴 곰피, 꼬시래기 등 해초와 함께 직접 초밥을 만들어 먹는 시간도 특별하다.

간이 강하지 않아 그냥 먹어도 좋은 멍게 젓갈도 나와 인기가 좋다.

전어젓갈도 나와 곰피와 함께 쌈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DSC_0058

3인분 양으로 나온 모듬 회는 감탄사가 나올 정도로 오감을 자극한다.

 대형 접시에 광어, 도미, 고등어, 연어, 대방어 등 다양한 종류의 회를 푸짐하고 예쁘게 담았다.

하나하나 눈으로 먼저 맛과 싱싱함을 느낄 수 있었다.

다양한 쌈 재료와 함께 제철인 참가자미 세꼬시까지 나와 3인이 푸짐하게 먹었던 날이다.

씹을 때 마다 톡톡 터지는 알,  쌈장, 초고추장을 올려 해초쌈을 만들어 먹는 것이 가장 입에 맞았다.

DSC_0095

살아서 활발하게 꿈틀대는 산낙지도 있다.  그 맛을 잘 알기에  얼른 입에 넣게 된다.

 

  DSC_0118

청량고추, 대파 등을 넣은 맑은 홍어탕도 나와 술을 좋아하는 분은 특히 좋아할 것 같다.

살짝 홍어의 맛이 느껴져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의 홍어가 기억에 남는다.

DSC_0125

보기보다 바삭하고 맛이 좋은 튀김은 단호박, 새우, 고구마 등이 보인다.

배가 불러도 하나 더 먹게 만든다.

DSC_0103

푸짐하게 나오는 서더리 매운탕은 배가 불러 밥 없이도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진한 국물은 비리지 않아 맛을 보면 숟가락이 자주 그리로 향한다.

점심식사 메뉴와 함께  낮에도 회 코스가 가능하여  모임 장소로 좋을 것 같다. 

위치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센트럴타운로 106, 124호 ( 시은소교회옆) / 예약 문의 ; 010 8842 3356

 

0 추천

TAG 광교카페거리 광교카페거리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