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기북부 생생후기 > 남양주 수종사, 두물머리를 한눈에 보고 사진찍기도 좋은 곳!

나의여행기

남양주 수종사, 두물머리를 한눈에 보고 사진찍기도 좋은 곳!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남양주 수종사, 두물머리를 한눈에 보고 사진 찍기도 좋은 곳!

 

 DSC06825

양평 양수리에는 남한강과 북한강의 두 물이 만나는 두물머리가 있죠.그런데 이 두물머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은 남양주에 속하는 수종사랍니다. 두물머리에서 차로 10분 거리로 가깝지만 산세가 험해서 차로 오르기에도 약간 힘든 코스더라고요.

 

 

DSC06783

운길산 수종사라고 쓰여있는 일주문 앞에 작은 주차장이 있는데 이곳에 주차를 하고 여기서부터는 걸어서 올라가야 합니다.수종사는 조선 초기에 세원 진 사찰로 피부병을 고치기 위하여 금강산을 다녀오던 세조가 바위 굴에서 떨어지는 청명한 종소리의 약수를 발견하고 ‘수종(水鍾)’이라 이름 지었다고 하네요.

 

 

DSC06789 

DSC06801

일주문을 지나자 커다란 미륵불상이 나오고 바로 불이문이 나타났는데, 불이문 안쪽에 규 모가 작은 4천왕상이 그려져 있습니다.

 

 

DSC06804 DSC06805

불이문 뒤로 난 계단은 최근에 새로 정돈을 해 놓았는지 깔끔하고 오르기 편하게 되어 있네요.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오르면 운길산 정상이고 오른쪽으로 가면 수종사로 가는 길입니다. 정상까지 800m밖에 되지 않아 산행을 하기에도 좋을 것 같지만 등산은 다음 기회에 하기로 합니다.

 

DSC06810

DSC06811

 
계단 끝에 가파른 계단이 다시 나오고 계단 위로 오래된 듯한 건물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계단을 올라 뒤를 돌아보니 작은 문이지만 예스러움이 묻어나는 것이 사극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기도 하네요.

 

20171006_114343[1] DSC06815 DSC06812
 

지금의 수종사는 한국전쟁 때 소실된 것을 1974년부터 중건한 것으로 대웅보전과 나한전·약사전·산신각·경학원(經學院)과 요사가 있습니다.

 

 

20171006_115002_HDR[1]

수종사를 유명하게 만드는 곳이 바로 ‘삼정헌’이라 불리는 경내 다실인데요, 안쪽에는  통유리로 시원하게 한강을 조망하며 맛 좋은 약수로 끓여내는 녹차를 마실 수 있는데 녹차의 가격은 무료로 자유롭게 시주함에 넣으면 된다고 하네요. 주말이라 찾는 이들이 많아 안에는 들어가지 못했는데, 가을빛이 물드는 평일에는 삼정헌에서 녹차를 마실 수 있겠지요?

 

20171006_114010[1]

DSC06824

삼정헌옆의 탁 트인 마당에서는 양수리 두물머리가 한눈에 들어와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지요. 이곳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기념사진을 찍느라 바쁘답니다.

 

 

20171006_114049[1]

 일명 ‘수종사 다보탑’으로 불리는 팔각오층석탑(경기도 유형문화재 제22호)과 정의옹주의 부도(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57호)가 자리하는데요,  왕명에 의해 세워진 팔각원당형 부도입니다. 팔각원당형 부도는 기단. 탑신. 지붕이 모두 8각형이고 단층인 부도로 지붕과 기왓골 등 세부는 목조건물의 양식을 모방하여 만들었다고 하네요. 지붕 등 낙수면에 명문이 새겨져 있어 세종 21년 왕실의 명으로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고 합니다.

 

 

20171006_114649[1]

대웅보전 앞에 바나나 나무가? 수종사를 방문해서 놀란 것이 바나나 나무가 있는 것이었는데요, 실은 파초라는 식물이라고 하네요. 파초는 바나나와 비슷한데 열매는 먹지 못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수와진의 ‘파초의 꿈’이라는 노래에서 처음으로 ‘파초’라는 말을 들어봤는데 이곳에서 파초를 보게 될 줄이야~~^^

 

 

20171006_115422_HDR[1] 20171006_114455[1]

 
수종사는 현재 이곳저곳 보수작업을 하고 있어 복잡해 보이기는 했지만, 쌓아 놓은 돌담도 예사롭게 보이지 않고 예스러움이 많이 남아있어 사진을 찍기에도 멋진 곳이었습니다.

 

 

20171006_115632_HDR[1]

수종사를 한 바퀴 돌아 내려오다 보면 500년 된 은행나무가 있는데 세조가 절을 복원해 수종사라 부르고 이 은행나무를 하사했다고 합니다. 커다란 은행나무 아래서 내려다보는 두물머리는 인생 샷 찍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장소인 것 같네요. 많은 사람들이 셀카와 풍경 사진을 카메라에 담느라 바빴습니다.

 

 

KakaoTalk_20171008_002947984

저도 사람들이 지나가고 은행나무 아래 서서 양평 쪽을 바라보니 구름이 살짝 끼었는데도 멀리 한강의 물줄기부터 산세와 강의 모습이 정말 멋지더라고요. 가까이는 물의 정원도 보이고 남양주에 와서 양평의 멋진 모습에 반해버렸답니다. 서거정은 수종사를 ‘동방에서 제일의 전망을 가진 사찰’이라 하였다고 합니다.옛 선인들도 즐겨 찾은 수종사! 단풍이 든 10월 말쯤이면 더욱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찾아가는 길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송촌리 1060

 

0 추천

TAG 가을여행주간 경기관광공사 남양주가볼만한곳 남양주수종사 두물머리 조망 삼정헌 수종사 인생샷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