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융건릉 맛집 한국인의 밥상

맛집여행기

융건릉 맛집 한국인의 밥상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한국인의 밥상”이란 어떤 밥상일까?
밥과 국이 기본으로 나물반찬, 생선, 김치, 전류, 숭늉…등등 물리지 않는 반찬들이 우리의 밥상이 아닐까 싶은데
방송인 최불암씨가 진행하는 한국인의 밥상 프로그램을 보면 오래토록 내려오는 반찬들로 손맛을 주로 내는 것이
아닐까 싶다. 요즘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에서는 서구화된 식생활이 발달하다 보니 입맛 따라 선택하는 외식 또한
잦아지고 있어 어떻게 정의를 내려야 할지 모르겠으나~ 소화 잘되는 음식이 가장 좋은 음식이 아닐까?
가을풍경 스케치하기 위해 나들이 갔다 돌아오는 길에 화성에 있는 융 건릉에 들렸다. 입구는 공사중으로 한참 정신없는 풍경을 보여주고 있어, 공영주차장에 주차하다 보게 된 문구 “한국인의 밥상’이다.
이곳 인근에서 식사한 기억이 없어 조금 망설였지만…간판이 마음에 들어 들어섰는데…
30여분을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입구와 내부에는 온통 기다리고 있는 모습으로 더 분주해 보였습니다.

 

 

656

이중 삼중으로 주차를 해도 주차공간이 부족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이곳의 맛을 보기 위해 온 것이다.
번호표를 나누어 주는 것이 아니라 계산대 위에 노트에 본인 이름과 식사할 사람의 수를 넣어 써 놓으면 순서가 되면 부르는
시스템이다. 밖에 있으려니 융 건릉 입구 앞이 공사중이라 흙먼지도 심하게 날리고…어쩔 수 없이 안에서 기다렸다.

얼마나 맛이 있기에…잠시 손 씻으로 가다본 풍경으로 내부에는 식사하는 사람들로 가득~~
좌식테이블, 온돌 형 테이블이 놓여 있었다.

616

30분을 기다려서 맛보게되는 융 건릉 맛집 한국인의 밥상집 내부 모습이다.

내부 곳곳에는 오래된 일상 생활에서 사용했던 골동품 같은 다리미, 유기대야, 전화기 등

전시품들이 다양하게 전시되어 있었다.

 

 

623

메뉴는 단품으로 ‘한국인의 밥상’ 여기에다 추가로 간장게장, 돼지장작구이, 소 장작구이가 있다.
한국인의 밥상 1인 10,000원 인원수대로 주문을 해야 한다.
우린  기본적인 한국인의 밥상을 주문했다…기다린 시간 보다 밥상이 차려져 나온 시간이 훨씬 짧았다
주문과 동시에 제일 먼저 갔다주는 것은 생수가 들어있는 스텐주전자와 컵이었다. 일반적인 음식점에서는 생수가 나올 때
의례 플라스틱 물병이 나오는 것이 보편적인 반면 이곳에서는 물이 담겨진 용기부터 달랐다.
그리고
밀지가 아닌 마치 오래전 종가집 며느리가 시어머니께 곡간 열쇠를 넘겨받는 테이블 번호가 새겨진 쇠대? 비슷한 것을 갔다놓는다. 뭔가 달라도 달라 보였다.

차려져 나온 음식들로는 씨레기를 넣은 된장찌개, 잡채, 물김치, 전류, 생선조림, 두부조림, 총각김치, 황태무침, 도라지 무침
마늘쫑 장아찌, 호박볶음, 단호박 샐러드, 느타리버섯 볶음, 고사리, 산나물, 연근조림, 통감자 볶음, 총각김치
그리고 백설기가 나왔다. 차림표를 보아서는 일단 흡족하게 마음에 든다. 반찬용기는 옹기를 사용하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624

소쿠리에 담겨져 나오니 마치 들밥 같은 느낌도 드는 것이 무척이나 마음에 든다.
2인상일 경우 소쿠리가 한개 4인은 밥상에 소쿠리 반찬이 두 개가 차려져 나오는데 보기도 좋아 푸짐하고…
대부분 돼지고기 장작구이 또는 소고기 장작구이 하나 정도를 주문해서 추가적으로 맛보는 모습이었다.

 

 

626

입구에서 보니 화학조미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있었는데… 백자기 비슷한 도자기에 담겨 나온 씨레기
된장찌개는 양념이 강하지도 약하지도 않은 순한 맛을 지녔다.

 

 

628

버섯과 두부를 곱게 다져서 계란으로 전을 부쳤고, 녹색전은 맛을 보았는데 무엇인지…모르겠다.

 

631

약간은 새콤한 맛을 지닌 고운 고추 가루로 색을 낸 물김치~~마음에 든다…백김치로 담근 하얀 물김치도 좋지만…
필자의 경위 이런류의 물김치를 더 좋아한다…집에서 담갔다면 소면 삶아 돌돌 비벼 맛보면 그만인 맛

 

633

 

 

634

대부분 반찬들이 남지도 부족하지도 않을 정도로 알맞게 나온 것 같다…부족하면 리필이 되는지 주문해 보려고 했는데
너무도 딱 맞는 만큼의 반찬들이 나와서 주문을 하지 않았다.
잡채의 경우도 적당하니 고슬고슬하게 만들어져 괜잖았다.

 

637

#한국인의밥상

 

 

639

 

개인 국 접시가 나와서 필요한 만큼 국자로 덜었다…아마도 멸치 육수를 내어 만들지 않았나 싶다.

 

 

651

화려한 색을 내고 있지는 않았지만, 한정식으로 우리의 일반적인 밥상인듯
두 조각 나온 백설기와 고슬고슬한 잡채…전까지 있어 점심 식사로는 충만했던 식사였다.

 

 

659

대기실인지…휴게실인지…오래된 골동품들로 가득했다. 오래전 즐겨 사용하던 LP음판까지 있고
마치 박물관을 연상하듯 많은 것들이 자리하고 있었는데…주말이라 그랬을까? 입구에서 기다리는 것 보다
이 넓은 곳에서 기다리면 어떨까 싶다…이곳을 운영하는 대표께서 방송 시스템을 구축해서 ‘한국인의 밥상’
맛을 보러 오는 분들이 편안하게 기다렸다 순서가 될 때 맛보면 어떨까 싶다.
밥상은 흡족하게 마음에 들은 화성 융건릉 맛집 정감어린 밥상 “한국인의 밥상”이었다.

오픈시간 : 11 : 30~21 : 00 / 블래이크 타임 15  : 00~17 : 00
매주 월요일 휴무

 

 

0 추천

TAG 융건릉맛집 한국인의밥상 화성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