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광주시 곤지암 맛집 구일가든 소머리국밥

맛집여행기

광주시 곤지암 맛집 구일가든 소머리국밥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근처에 자리한 곤지암 화담숲과 함께하기에 좋은 소머리국밥 맛집 ‘구일가든’ 을 찾았다.

진한 국물과 부드러운 식감의 고기가 많아  늦은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찾은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단체 손님이 찾을 정도로 실내가 넓은 곳이다.  주변으로 소머리국밥집이 많이 보여

” 처음 찾은 분은 어디로 갈까?” 고민이 될 것 같다. 

그 중에서도 최미자 국밥이 알려져 있는데 “줄서서 기다려야 한다.” 는 단점이 있다.

” 맛을 비교해 보고 싶다.” 는 호기심이 생겨 다음엔 “다른 집으로 가볼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DSC_0361

DSC_0396

 

소머리국밥과 수육 등을 먹은 날이다.  메뉴판에 원산지 표시도 잘 되어 있다.

다양한 종류의 국밥을 함께 파는 집이 아니라 더 궁금해지는 맛이다.

주문한 메뉴가 늦게 나오지 않아 배고픔을  빨리 해결할 수 있어 좋았다.

 

 

DSC_0365 DSC_0372

졸깃하지만 부드러운 식감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던 수육이다.

무엇보다 고기 특유의 누린맛을 느낄 없어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DSC_0377 DSC_0380

간장 소스에 절인 양파채와  쌈장 등과 함께한 수육은 부드러운 식감이 좋아

“포장하여 집으로 가져가고 싶다.” 는 생각도 들었지만 여행중이라 참았다.

모든 메뉴 포장 된다.

DSC_0382

“맛있다” 는 소리가 들릴 정도로 깍두기는 인기 좋다. 

 소머리국밥에 깍두기 국물을 넣어 먹는 것도 별미다.  배추김치 보다 깍두기와 잘 어울린다.

시원하면서 깔끔한 맛이 더 먹게 만들었다.

DSC_0384 DSC_0388 DSC_0390

식탁에서 소금을 넣은 뒤 맛을 본 소머리국밥은 담백하면서 누린 맛이 없어

가을 바람 차갑게 느껴지는 날에 잘 어울리는 음식이다.

뚝배기에 담겨진 뜨끈한 국물이 속을 편안하게 해 준다. 

매운 고추를 넣은 양념을 조금 넣어 먹는 것도 매력적이다.

매운 양념이라 많이 넣으면 힘들수도 있다.  맛을 보면서 조금씩 넣는 것이 좋다.

고기가 많아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 

찬 바람이 느겨지는 날에 뽀얀 국물을 보고 있으니 그 맛이 그리워진다.

수육 없이 국밥 한 그릇만 있어도 만족스러운 식사가 가능하지 싶다.

  DSC_0397

입구에 원두 커피 준비된 것도 마음에 들었다.

곤지암역 가까운 거리에 자리한 구일가든은 “25년 전통의  진짜 소머리국밥이다.” 고 한다.

화담숲과 도자박물관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곤지암에 “소머국밥 거리도 있다.” 는 것을 알게 된 날이다.

위치;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 광여로 4번길 10 / 문의 ; 031 763 6366

 

0 추천

TAG 곤지암 소머리국밥 곤지암맛집 광주시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