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양평 가볼만한곳_산나물 두메향기 자작나무 숲으로 가을산책

나의여행기

양평 가볼만한곳_산나물 두메향기 자작나무 숲으로 가을산책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_DSC5747

물 맑고 공기 좋은 양평군 양서면 목왕리 일대의 산속 힐링 테마파크 산나물 두메향기

물 맑고 공기 좋은 양평군 양서면 목왕리 일대 청계산 자락에 자리 잡은 산나물 두메향기의 시작은 2014년 약 4만 7천여 평에 친환경 무농약으로 산나물을 직접 재배하는 국내 최초 산나물 테마공원이다. 작년 여름 이곳을 처음 방문하며 산나물 테마공원이라는 것 자체가 참 생소했었다. 그곳에서 직접 재배한 산나물을 이용한 음식을 먹어보고 오래 머물 시간이 없어 잠깐 주변을 둘러보고 나오며 그 당시 입장료 8,000원이 좀 과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던 곳이다. 

1년이 조금 지난 올가을에 다시 찾아가 보니 입장료 6,000원에 허브차 한 잔을 무료로 마실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해 주었다. 입장료가 저렴해지기도 했지만 어디서 건 천천히 누리고 볼 일이다. 작년 여름 산나물이 자라고 야생화가 피어있는 길 따라 짧게 잠시 거닐어보고 돌아섰다. 이번에는 이곳에 자작나무 숲이 있었는지조차 기억에 없는 숲을 오솔길 따라 천천히 거닐어 본 것만으로도 입장료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으니 말이다.  

_DSC5754

 

국화 축제가 끝나고 찾아간 산나물 두메 향기는 매표소 입구에 아직도 국화로 꾸며진 조형물이 남아있었다. 다람쥐! 강아지! 고양이! 다들 이 동물의 이름을 다르게 얘기했다. 해설사님이 고양이라는 소리에 이곳에 고양이보다는 다람쥐기가 어울리지 않겠냐고 했더니 “그러고 보니 그렇네요 당장 바꾸라 해야겠어요”라며 이번 방문은 숲 해설사와 함께 산책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_DSC5760
 
1
 

 

입구에 가늘고 듬성듬성 있던 자작나무 숲이 전부려니 했다. 햇살이 스며드는 숲을 따라 걷는데 마치 꽃무리를 향해 레이저를 쏘는 것처럼 긴 해 기둥을 만들며 빛이 드리웠다. 산에 핀 꽃이라 그런지 햇살 받고 반짝이는 꽃들은 시들어가는 모습조차도 자연스럽고 예쁘기만 하다.  

 

_DSC5782
 
 

_DSC5789

입구에서 보여준 자작나무 숲은 시작에 불과했다. 꽃길을 지나니 자작나무 오솔길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리고 순백의 나무들은 계속 눈앞에 펼쳐졌다. 작년 첫 방문 때 이 산에서 난 정말 산나물만 보고 갔던 걸까.

자작자작 자작나무 오솔길을 걸어 하얀마루를 지난다. 이어서 네 개의 봉우리 중 도토리가 가장 많아 토리마루라고 하는 곳에 있는 전망대까지 다녀오는 산책길로 들어섰다.

 2
 

 

가는 가지 사이로 가을 색이 드리워져 있고 지나온 오솔길이 보인다. 나무들의 백작으로 불리는 하얀 자작나무로 빼곡해도 좋겠지만 이렇게 틈이 있는 숲이 오히려 서정적으로 다가오며 묘하게 가을 감성을 자극한다.

나무를 불에 태우면 자작자작 소리가 나서 자작나무라 불리는 이 나무는 나무껍질이 흰빛을 띠고 종이처럼 얇게 벗겨지며 기름기가 많아 오랫동안 썩지 않으며 목재는 단단하고 치밀해 조각재로 많이 쓰인다. 

그런 이유에서 인지 신라 시대 고분 속에서 자작나무에 글자를 새겨 놓은 것이 발견되기도 하고 오랜 세월의 풍파 속에서도 벌레가 먹거나 뒤틀리지 않고 현존하는 우리나라 팔만대장경의 일부가 이 자작나무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_DSC5804
 

_DSC5808

 

저 마루에 앉아 있노라면 시 한 수 절로 읊어질 것 같은 분위기다. 출발은 해설사와 함께했지만 자작나무 숲을 바라보며 걷는 숲속 오솔길의 매력에 빠져 걸음은 절로 느려지고 뒤처진다. 어느 사이 앞서간 일행은 토리마루 전망대에 이르렀다. 살짝 가파른 길을 따라 전망대로 부지런히 오른다.  

 

_DSC5814
 

 

_DSC5838

 

산속에 자리 잡은 산나물 두메향기는 바람마루, 참솔마루, 하얀마루, 토리마루 등 가볍게 산책할 수 있는 테마 길인 에움길이 있다. 짧게는 0.8km 코스에서 길게는 2.2km까지 다섯 개의 코스로 나누어져 있다. 하얀마루를 지나 토리마루 전망대에서 주변을 시원하게 내려다보는 긴 코스로 다녀와도 크게 가파른 길 없이 한 시간 정도로 산책하기에 적당하다.

 
3
 
 

전망대에 서면 알록달록 곱게 물든 울창한 숲속에 폭 안겨있는 두메 향기와 지나온 길이 발아래로 내려다보인다. 산나물 레스토랑 산(山), 갤러리 카페 락(樂), 온실 정원 휴(休), 등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사이로 붉은 단풍이 매혹적이다.

 4 

꽃길도 거닐고 뒹구는 낙엽을 모아 하트를 만들어 보기도 하며 여유롭게 걷고 마음껏 사랑하고픈 가을!!
 
 
_DSC5861
 
 

5

행여 심심할까 경사진 내리막을 밧줄 타고 내려가보게도 만들어 놓았다. 아이들이 오면 신나게 오르내리는 놀이공간이 되겠다. 우리 어릴 적에는 모든 놀이가 자연에서 이루어졌는데 요즘은 자연에서의 놀이가 체험이되어버렸다.

마지막 내려오는 길옆으로 야간에 불을 밝힐 하얀 장미가 줄을 섰고 나무 위에도 제법 큰 동그란 전구가 주렁주렁 걸려있다. 두메향기에서는 아름다운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별빛 정원이 매일 밤 연중무휴로 펼쳐진다. 별빛 점등시간은 18:00~21:00(연중무휴)이다. 온전히 하루 일정으로 이곳만 다녀온다면 별빛 정원까지 낮과 밤의 아름다운 두메향기를 다 누려보아도 좋겠다.

 

_DSC5869
 

_DSC5871

 

레스토랑과 갤러리 카페 주변 야외정원은 매혹적인 붉은 단풍과 가을바람에 살랑이는 갈대의 춤사위가 식사 후 카페에서 차 한잔 손에 들고 서둘러 밖으로 나오게 만든다. 작은 연지에는 철은 지났지만 귀한 빅토리아 연꽃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초점은 피어있는 수련에게 맞추어지는구나!!

 

6사계절 다양한 식물을 만날 수 있는 온실 식물원 휴(休)도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나가면서 잠시 들어가 보았다.


계절이 다른 이유도 있겠지만 일 년 전 방문했을 때와 많이 달라지고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 멀리 떠날 필요 없이 서울 근교에서 중년의 친구들과 하루쯤 자연 문화 예술 맛이 어우러진 이곳에서 산책하며 수다도 나누고 건강식과 차 한 잔의 여유를 누리며 하루를 보내기에도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
 
단순히 산나물을 재배하고 판매하는 것을 넘어 자연과 인간이 조화롭게 더불어 사는 곳으로 누구든 이곳을 찾으면 자연에서 쉬어갈 수 있고 힐링이 되는 곳이다. 세계적인 복합관광 단지를 조성하겠다는 오너의 의지가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음이 느껴졌다.


▶여행 정보
-관람 시간: 10:00~21:00(평일 주말 공휴일)
-관람료: 어른 6,000원(허브차 한 잔 무료 쿠폰 제공)/청소년 어린이 5,000원
-무료 셔틀버스 운행
*양수역 1번 출구↔두메 향기 매표소 앞/10:00~18:20 연중무휴(월요일 제외)/문의☎031-774-3114
*양수역에서 택시 이용 시 10분 거리
-별빛 정원 점등 시간:18:00~21:00(연중무휴)
-주변 여행지: 오르다온 송백 수목원/용문사/구둔역/세미원/두물머리/양평군립미술관 등
-내비게이션 주소:두메 향기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목왕로 592번길 62-59/☎031-774-3114

 
0 추천

TAG 가을여행 경기도가볼만한곳 두메향기 산나물테마파크 서울근교추천여행지 양평가볼만한곳 자작나무숲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