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양평 용문사 노란 은행나무에 감동하다

나의여행기

양평 용문사 노란 은행나무에 감동하다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양평 용문사 노란 은행나무에 반하다

DSC07338

 

양평하면 떠 오르는 관광지 중에 한 곳이 아마도 용문사가 아닐까 싶어요.

지난 10월말 양평과 남한산성 1박2일 팸투어를 다녀오면서 양평 용문사를 들러 노란 은행나무를

만나고 왔답니다. 가을에 꼭 가보아야 할 곳 중에 한 곳이더군요.

 

DSC07334

 

예전에 올때만 해도 바닥에 이런 그림은 없었는데…

양평 용문사로 오르는 길에 트릭아이 사진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배에 올라타서 흔들리는 모습을 사진에 담아 볼 수 있겠죠 ^^

 

 
DSC07342

 

용문사로 오르는 길 대략 10~20분 정도 천천히 걸어오르면서 보니

여기 저기 울긋불긋 단풍이 져서 예쁨 그 자체였어요.

공기도 맑고 눈도 마음도 힐링되는 기분~~

 

DSC07346
 
DSC07351

 

 

어릴 적 추억의 놀이도 즐겨볼 수 있고 커다란 통나무 사이를 지나면서

자신의 비만도 체크 해 볼 수 있습니다.

어디코스까지 통과 하느냐에 따라 난 표준, 난 통통이 되는 건데요..

은근 재미있으면서 운동 열심히 해서 살 좀 빼야겠다는 생각도 들게 만듭니다. ㅎㅎ

 

DSC07355


숫타니파타

괴로운줄 모르고
외로움이 생기는 원인도 모르고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들

그들의 마음의 해탈과
지식의 해탈을 이루지 못해
윤회에서 벗어나지 못하여
태어남과 늙음의 괴로움을 계속 겪어야 한다

DSC07353

 DSC07357

 

여기를 가도 소원, 저기를 가도 소원 우리가 바라는 소원이 왜 이렇게 많은건지~~

바라는 마음을 이용해서 만든 상술이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원을 이루어보고

싶은 우리의 간절한 마음을 담았네요. 제가 읽어보니 대략 건강과 대박 나라는 글 들이 많더군요.

2018 다들 대박나는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

 

DSC07360
 

 

주차를 하고 10~20분 걸어 오르면 용문사로 들어가는 문이 보입니다.

용문사 관광단지 초입에는 청춘뮤지엄 이라는 복고박물관이 있어서 함께 관람 해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40대 이후들에게는 추억에 잠길 수 있는 장소거든요~~

 

DSC07364

DSC07367


 


오색 단풍으로 물든 조용한 오솔길을 걷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기분입니다. 길도 잘 닦여 있어서 산책하기에도 좋은 길 입니다.

 

DSC07372
 
DSC07373

 

 

크지는 않지만 출렁다리도 있어서 건너면 재미있습니다.

용문사로 오르시려면 출렁다리를 건너면 안되고요. 출렁다리는 산으로 오르는 길 인듯 합니다.

 

DSC07380

 

 

드디어 용문사에 도착~~ 노랗게 물든 커다란 은행나무가 우리를 반겨줍니다.

하지만 은행나무 너무 연로하셔서~~ㅎㅎ

대략 600년을 살았다고 하니까.. 이제 아플만도 한 나이인 듯 합니다.

 

DSC07379

 

 

여기 저기 두꺼운 철사 줄에 메여 있는 은행나무를 보니 장관이기는 하지만

왠지 안쓰러운 마음도 듭니다..ㅠ.ㅠ

사진으로 보니 그닥 감동스럽지는 않지만 실제로 보면 어마어마 하게 커서 장관이랍니다. ^^

 

DSC07385
 
DSC07408

 

 

바닥에 떨어진 은행잎도 많고 열매인 은행이 떨어져서 살짝 고약한 (?)

냄새도 진동을 한답니다.

보기에는 멋지지만 가까이 가면 냄새가 구리다고 할까요? ㅎㅎ

 

 
 
DSC07394

DSC07384

 

 

오래 된 나무 옆에는 늘 이렇게 소원카드가

범람을 하고 있네요.

정성이 놀랍기도 한데 꼭 소원이 이루어지길 기원합니다.

 

DSC07397

 

용문사 대웅전으로 올라가면 오히려 조용합니다.

양평 용문사의 트레이드 마크인 노란 은행나무를 다들 보러오신 듯~~

경 내는 불경소리도 들리지 않고 적막하기만 합니다.

 

DSC07382
 
DSC07398

 

 

단풍에 들러쌓인 사찰의 모습은 정말 볼수록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곡선미가 참 예술이다 싶은 생각이 드네요. ^^

 

DSC07399

 

5층 석탑 앞에서 불공을 드리는 분들도 계시네요.

저는 불자는 아니어서.. ^^

 

DSC07401
 
DSC07404

 

 

 

양평 용문사도 템플스테이를 진행하나 봅니다.

600년이 된 은행나무와 용문사 대웅전을 한 바퀴 둘러보고 내려오다가

템플스테이를 하는 분들과 마주쳤습니다.

저도 예전 템플스테이를 한 번 해 본 경험이 있는데 마음수양에는 도움이 되는 것 같더군요.

 

DSC07409

 

 

가을에 가 보면 좋을 곳 양평 용문사

아름답게 물든 단풍 오솔길을 걸으면서 사색에 잠겨도 좋고

아무 생각없이 그냥 산책 겸 걸어도 좋을 곳 입니다.

나혼자 여행하기에도 좋은 곳이기도 하고요~

– 입장료 : 성인 2,500원 (현금 결제만 가능)  어린이 1,000원

– 주차료 : 경차 1,000원 , 승용차 3,000원, 대형차 5,000원

 
0 추천

TAG 가을여행 양평여행 양평용문사 용문사은행나무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