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맛 스토리

여행지기들이 추천하는 경기도의 그 곳!

물길따라 전해진 강원도의 맛 여주 천서리 막국수

작성자관리자작성일2018-02-13 11:57:32



 

여주 천서리 막국수

 

여주는 온갖 특산물과 재화가 몰려드는 요지였다. 뱃길을 따라 서울로 올라가던 강원도의 특산물들이 하루 쉬어가는 나루였으며 여주와 이천의 맛좋은 진상미(米)가 출발하는 곳이었다. 배를 빌어 탄 장사꾼들과 나무해 나르는 벌목꾼, 과거 보러 가는 서생들까지 한데 모이는 만남의 광장이었던 셈이다. 황포 돛배가 머문 곳은 신륵사 앞의 조포나루와 이포대교자리의 이포나루. 수많은 황포 돛배가 물건과 사람내리기를 기다리며 떠있는 장관이 연출되던 곳이다. 한강의 대나루 가운데 2곳이나 여주에 몰려 있었던 것을 보면 여주가 과거 교통의 요지였음을 알 수 있다.

주고 받을 화폐가 부족했던 그 시절엔 나르던 물건이 돈 대신 요긴하게 쓰이는 노자였다. 그 가운데서도 메밀가루는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부담없는 품목이었다. 강원도에서 출발한 메밀은 남한강을 따라 국밥이며 탁주, 잠자리 등과 교환되면서 여주에도 막국수가 흔해졌다. 그 중 이포나루지척의 천서리에서도 막국수는 집에서 흔히 해 먹는 음식이 되었다. 1960년 무렵 근방에 야트막한 산들이 많은 천서리에 해마다 사냥철이면 사냥꾼들이 밀려들었고 민가에 들어가 갓 잡은 작은 짐승을 내밀며 ‘막국수라도 한사발 말아주구려’하는 일이 잦아지며 아예 막국수를 파는 집들이 들어서기 시작했단다. 그 후 천서리를 지나는 도로가 개통되고 서울 사람들이 강원도로 여행을 오가면서 그 길목에 있던 천서리에 들러 막국수를 먹고 입소문을 내기 시작하며 천서리 막국수는 강원도 못지 않은 유명세를 탔다. 시원한 동치미의 오묘하고 깊은 맛과 톡 쏘는 듯하면서 입을 화하게 하는 특별한 막국수 소스 맛이 입맛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마을이 하나의 막국수촌으로 형성되어 매년 막국수 축제까지 열리기도 했다. 지금은 관광객이 많이 찾는 이포보 옆에 위치하여 막국수 식당이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이곳의 주 메뉴는 메밀 막국수와 편육. 어느 집은 막국수가 어디는 편육이 더 좋다며 인터넷 미식가들끼리 논쟁을 벌이는데 일부러 찾아가 먹어볼 만한 맛이라는 결론에는 모두 이의가 없다.

주요 음식점

  • 천서리막국수 | 대신 천서 603-3
    031-883-9799
  • 강계봉진막국수 | 대신 천서 산36-1
    031-882-8300
  • 홍원막국수 | 대신 천서 605-2
    031-882-8259

 

생활정보

[땅콩강정]

질 좋은 사질토가 많아 땅콩 재배의 최적지로 알려진 여주는 낙화생이라고 불리는 고품질 땅콩의 최대 산지다. 이를 재료로 만든 여주 땅콩강정은 가평 다식과 더불어 경기도는 물론 전국을 대표하는 한과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