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은 잠시 접어두고, 오늘은 여유를 만나러 갑니다. 한 여름의 햇살도 잠시 쉬어가는 곳, 나는 여름입니다. 나는 경기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