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지는 순간, 특별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화려하지만 담담하게 계절의 고요함을 이야기하는 곳, 나는 겨울입니다. 나는 경기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