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추천여행기 >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선사유적 부천 고강 선사유적공원 나들이

추천여행기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선사유적 부천 고강 선사유적공원 나들이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서울과 바로 이웃하고 있는 경기도 부천 고강동에는 청동기시대 선사유적지가 있습니다.

1995년 여름 홍수로 흙속에 묻혀 있던 유적 몇 가지가 발견된 것을 계기로 발굴조사를 시작하여, 지금까지 총 21 채 정도의 취락구조를 발굴했다고 합니다.

선사시대 유적지는 강가에 있는 것들을 주로 보았는데, 이 주변에는 아무리 둘러보아도 하천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이곳에 선사유적지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놀라웠습니다.

 

이런 저런 조사(?)를 거친 결과,

지금은 사라졌지만, 유적지 주변으로 흐르던 하천이 있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이곳 옛 지명이 고리울이며, 고리울천이라는 개천이 흘렀다는군요.

단순하게 직선거리로 계산하면, 북쪽으로는 한강까지 6킬로 미터 정도 거리입니다.

왼쪽 굴포천과 오른쪽 안양천도 5킬로미터 내외 거리네요.

제주도의 중산간마을 처럼, 바로 바다나 물과 연결되지 않은 곳에 옛 사람들이 살았던 것입니다.

규모는, 서울 암사동 같은 곳을 생각하시면 실망하실 수 있습니다.^^;;;

고강선사유적공원 비석

고강선사유적공원은 출입구가 몇 곳 있는데, 위의 사진은 정문격입니다.

대각으로 북서쪽에 버스정류장이 있는데,
그곳에서 내려 진행방향으로 조금 더 올라가면 아래와 같은 출구를 볼 수 있습니다.

참고로, 정류장 이름은 청실빌라, 경기버스 정류소 번호는 13168, 13223 입니다.
지하철 5호선 화곡역 7번출구에서 70-1번을 타고 오면 편리합니다.

자세한 버스정보는 경기도 버스정보 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경기도 버스정보 시스템 홈페이지 보기

입구에 솟대들

이쪽이 조금 더 운치 있죠? ^^

선사유적지는 유적만 달랑(?) 있는 게 아니라,
산지인 특성을 감안하여, 아담한 산림공원으로 잘 꾸며 놨습니다.
선사유적지 산림공원 안내판

처음에는 나무 계단으로 오르는데,
나무로 만들어진 계단

이내 울창한 숲길로 이어집니다.
숲길의 모습

근린공원이다 보니 동네 주민들 운동하시라고 운동기구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정자와 운동기구들

정상 산책로 중간쯤에는 열십자형 갈림길이 있는데,
선사유적지와 고강초교를 가르키는 이정표

그 한쪽에 화단을 만들어 놨습니다.
이름하여 “들꽃 피는 언덕”입니다.
들꽃 피는 언덕 안내판

화단 주변으로 쉴 자리가 많아서 잠시 쉬어갈 수 있습니다.

가던 길을 계속 가다보면,
이윽고 아담한 선사유적지를 만나게 됩니다.

정자처럼 보이는 곳 안쪽에는 유적 모형이 있습니다.
정자의 모습

유적지에 대한 안내문입니다.
부천고강동 선사유적에 대한 안내판

선사유적에 대한 사진과 글

아래는 제1호 움집터랍니다.
제1호 움집터
제1호 움집자리. 이 유구는 1996년 고강동 유적의 제1차 발굴조사시에 발굴된 주거지이다. 주거지는 구릉의 정상부에 위치하며 유구가 남북 622cm, 동서 328cm, 깊이는 동벽에서 50cm, 서벽에서 20cm인 긴 직사각형 형태의 반수혈주거지이다. 주공은 수혈 중앙부에 2개가 있고 벽을 따라 13개의 소형구멍이 배치되어 있는데, 이러한 기둥구조로 볼 때 맞배지붕을 가진 반수혈주거지로 보여진다. 벽체시설로 설치된 특별한 시설은 없었으며 남동 모서리와 북동 모서리의 일부분에는 벽면에 목탄이 수직으로 세워져 있었다. 주거지 곳곳에 목탄이 깔려 있는데 특히, 중앙 주공이 있는 부분에 집중 분포되어 있다. 제1호 주거지에서는 무분토기류와 호형토기, 반월형석도, 미제석촉, 마제석부, 가락바퀴, 석검편, 환형석부 등이 출토되었다.
움집자리의 모습

움집터와 정자 사이에는 이곳에 대해 설명하는 선사유적지 비가 있습니다.
선사유적지 비

움집자리 옆 정자 안쪽에는 적석환구유구 모형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적석환구유구 모형을 전시해놓은 정자의 모습

적석환구유구에 대한 안내판입니다.
적석환구유구. 이 유구는 적석 주위로 고리모양(원형)의 도랑이 형성되어있는 것을 말하며 환구(고리모양의 도랑)는 적의 방어나 공간의 구획 등을 목적으로 하는 시설로 제기형토기등이 함께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제사나 의례가 이루어진 곳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이 유구는 두 개의 복합적 기늘을 갖는 구조물로 이루어진 셈이다. 1.적석유구. 돌을 쌓아 놓은 유구를 말하며 제기형토기등이 함께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제사나 의례가 이루어진 곳으로 추정된다. 남북 6m, 동서 6m의 평면 형태가 방형으로 중심부가 다소 볼록한 형태를 하고 있다. 2. 환구유구. 적석 주위로 고리모양(원형)의 도랑이 형성되어있는 것을 말하며, 비교적 일정하게 원형의 형태로 돌아가고 있는데, 환구의 외경을 기준으로 할 때 직경이 30m내외이다. 서쪽 일부는 폭 1m너비로 도랑이 끊긴 상태이며, 이는 입구시설로 보여진다.

유리 안에 전시 된 적석환구유구

그 옆으로는, 고강동 선사유적지가 청동기시대 유적지 중 왜 주목을 받는지 단서가 되는 것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곳인 천재지단입니다.
제사와 관련된 유물은 발굴되는 사례가 적다고 하네요.
천재지단

아래는 천재지단에 대해 소개하는 비명입니다.
천재지단에 대해 소개하는 비

옆으로는 불을 붙이던 자리와 불을 보전하던 자리를 모형으로 만들어 놨습니다.
모형들의 모습

기억을 더듬어 학창시절로 잠시 돌아가 보겠습니다.^^
소도라고 들어 보셨죠?
삼한시대에 하늘의 신, 즉 천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지역.

이곳 고강동 선사유적은 삼한시대의 소도와 같은 역할을 하던 곳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주변에 솟대가 많이 보입니다.
솟대

하늘 높이 솟은 솟대들의 모습

아래로 내려 가기 전에 선사유적 전경을 사진으로 담아 봤습니다.
정자와 솟대들의 모습

내려가는 길 왼쪽은 경인고속국도입니다.
경사가 조금 가파른 편이며, 포장도로입니다.
밑으로 내려가는 산책로

아래로 내려가다 보면 다양한 솟대들이 꽤 많이 세워져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다양한 솟대들의 모습
여러가지 모양의 솟대들

솟대들 사이로 고강선사유적지를 설명하는 안내판도 하나 더 볼 수 있습니다.
고강선사유적지. 청동기에서 초기철기시대(기원전6세기~3세기)에 걸치는 마을유적이다. 1995년 여름 홍수시네 장갯마을 뒷산(청계산)의 등산로에서 석시유무들이 드러나 발견된 유적으로 1999년도에는 선사시대에 대단히 희귀한 제사유적으로 보이는 적석환구가 작동쪽 산꼭대기에서 발굴되었고, 청동기시대의 유물로는 갈아서 만든 반달돌칼, 돌칼, 돌도끼, 돌화살촉, 구멍뚫린토기, 점토띠토기, 제기형토기 등이 발견되었다.

출구 쪽은 부천시에서 최근 새로 조성한 둘레길과 연결됩니다.
다리의 모습
여기서 부터 부천순환둘레길 시작입니다.라고 쓰여진 안내판

나가는 곳입니다.
이곳을 나가면 넓지는 않지만 공터가 나오는데,
밖으로 나가는 통로

원래는 이 한쪽에 선사박물관을 만들 계획이었다고 합니다만, 아직 빈자리입니다.
조감도 맨 아래 중간쯤에 ‘박물관예정부지’라고 보입니다.
조감도의 모습

출구로 나가 뒤돌아 보면 이렇습니다.
장승도 보이네요^^
장승과 솟대들

선사공원 정문 좌우로는 체육시설들이 늘어서 있구요.
운동기구들의 모습

어린이 전용 놀이터도 있습니다.
어린이 놀이터

정문이라고 문이 따로 있는 건 아니구요^^;;;
정중앙 출입 계단을 오르면 오래된 측백나무가 한 그루 서 있습니다.
측백나무

이 동네 터주라고 하네요~
측백나무. 공원조성 전부터 마을 상징목으로 수령 약 150년 된 보호수목임. 2006.12.15.부천시

이렇게 부천 고강동 선사유적지 공원을 둘러 봤습니다.

부천 둘레길과 더불어 방문해 보시면 어떨까요? ^^

산길의 모습

4 추천

TAG GGi블로그 경기도 여행 고강동 선사유적 고강선사유적공원 부천시 부천여행 선사공원 선사유적지



0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