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경기도 시흥 추천여행 – 관곡지 연꽃테마파크

나의여행기

경기도 시흥 추천여행 – 관곡지 연꽃테마파크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경기도 시흥 추천여행 / 관곡지 / 연꽃테마파크

연꽃잎이 핀 연못

 

경기도 시흥시 하중동에 자리한 시흥시생명농업기술센터 바로 옆에는 연꽃테마파크 단지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연꽃테마파크는 시흥시농업기술센터에서 500년 역사의 연재배지인 관곡지의 상징성을 살려 시흥시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개발했는데요.  관곡지와 물왕저수지, 장곡동 생태공원 입구 3곳에 연꽃단지를 조성했습니다.

연꽃테마파크는 조선시대 문신 강희맹선생이 중국 명나라에서 가져온 연씨를 심은 국내 최초의 연 재배지인

관곡지를 중심으로 자리하고 있는데요.  식용연 재배지 5만여평을 포함한 6만평의 넓은 땅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연꽃테마파크를 조성하기 위해 시흥시에서는 4년전부터 공을 들였다고 하는데요.  처음엔 농가 소득을 얻어내기

위해 재배를 시작했던 연꽃단지가 소문이 나면서 사람이 몰려들어 테마파크를 조성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연꽃은 7월초부터 피기 시작하여 7월말이면 절정을 이루게 되는데요.  10월 초순까지 연꽃을 감상할 수가 있습니다.

연꽃은 오전에 활짝 피고, 오후에는 꽃잎을 오므리기 때문에 활짝 핀 연꽃을 보려면 오전시간대에 둘러 보는게 좋은데요.

 

연꽃 감상하기 좋은시간은 오전 9시에서 오후 2시까지가 적당합니다.

 

물 위에 연잎과 연꽃들

 

연꽃테마파크에서는 전 세계의 수련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데요.  연꽃을 원산지별로 아시아,

아프리카, 호주등의 품종으로 나누어 심어 놓았습니다.  올해는 작년보다 연꽃 개화시기가 늦어졌다고

하는데요.  여느해 같으면 활짝 피어 있을 연꽃들이지만, 아직 꽃봉오리를 높이 세우고 있는 연꽃들을

많이 볼 수가 있었습니다.

연꽃테마파크에는 활짝 핀 연꽃을 보려는 시민들도 많았지만, 멀리서 일부러 찾아온 관람객들도

많았는데요.  사진작가들도 참 많이 다녀가는 곳이 연꽃테마파크였습니다.  사진 작가뿐만 아니라,

디카나 핸드폰으로 연꽃 사진을 찍는 풍경들을 자주 볼 수가 있었는데요.  테마파크를 돌다보면

자연스레 연꽃의 자태에 반해 핸드폰을 꺼내 사진을 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연꽃 사진을 찍는 모습

 

고결함을 가득 담은 백련은 보고만 있어도 좋았는데요.  연꽃을 사랑하는 이들 대부분이 진흙속에서

피워낸 고결한 꽃이기에 연꽃을 더 많이 사랑한다고들 합니다.  연꽃은 언발란스적인 아름다움을

간직한 꽃이란 생각이 들었는데요.  뿌리는 진흙탕 속에서 자라지만, 피워낸 꽃은 티끌하나 없는

순백색이니 말입니다.

 

활짝 핀 연꽃의 모습

 

 

분홍색 연꽃과 하얀 연꽃

 

 

연꽃 앞에서 자리를 잡고 사진찍는 사람들의 모습

 

연은 연밥과 연근, 연잎으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연밥은 저 어릴적에도 날로 먹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연밥은 냄새도 없고, 달고 떫은 맛이 있어 전분이 많고, 탄수화물, 단백질, 비타민, 철분등등 영양성분이

골고루 들어 있는데요.  성장발육기의 어린이나 노인, 환자등에게도 좋습니다.

연근에는 타닌과 철, 비타민이 함유되어 있어 임산부가 입덧으로 고생을 할때도 연근즙을 마시면

입덧이 줄어든다고 하는데요.  무엇보다 연근의 효능중 대표적인 것은 천식발작을 진정시켜주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담배의 독을 제거하고 위궤양을 예방하는 아르파라긴산과 니코틴 해독작용도 뛰어나다고

하는데요.  비타민 12가 들어있어 숙취로 인한 피로와 신경의 불안정을 조절해 줍니다.

 

하얀 연꽃의 모습

 

물 위에 핀 분홍연꽃들

 

연잎은 연잎밥으로 많이 활용되고 있는데요.  연잎에는 간 해독작용을 높이는 기능과 빈혈 예방에 좋은

철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또한 연잎에는 지혈작용과 입냄새, 니코틴 제거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요.  연꽃의 화사함만 볼 줄 알았지 연의 효능이 이렇게 다양하게 좋은지는 잘 몰랐습니다.

특히 연밥은 마음을 가라 앉히는 진정효과가 뛰어나다고 하는데요.  스트레스나 우울증, 불면증인 사람들

에게 더없이 좋은 약이라고도 합니다.  연의 뿌리인 연근은 밥 반찬으로도 많이 해 먹는 부분이라 많이들 알고

계실텐데요.  연근은 섬유질이 풍부해 연근을 먹으면 배가 고프지 않고 피로가 회복된다고 합니다.

 

노란꽃과 분혼연꽃

 

연한 분홍색의 연꽃

 

몽우리 진 연꽃들

 

연꽃테마파크에는 농로 사잇길에 원두막을 닮은 정자가 세워져 있는데요.

연꽃테마파크 단지를 돌면서 잠시 쉼을 쉬어갈 수 있는 쉼터이자 휴식공간입니다.

워낙 넓은 평수라 욕심내고 둘러보기에도 벅찬 테마파크인데요.

농로 사이를 가로질러 다니다보면 6만여평을 눈으로 스치듯 둘러볼 순 있습니다.

 

연꽃을 구경하는 가족들

 

연은 햇빛을 많이 좋아한다고 하는데요.  6월에서 8월 사이에 햇빛이 부족하면 잎과 뿌리의 생육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온도도 평균기온 15도 이상으로 6개월이상 지속되는 지역에서

생육하기 좋고, 수온이 낮거나 수심이 너무 깊어도 좋지 않다고 합니다.

진흙탕속에서 자라는 연꽃이기에 생육조건이 좋은줄 알았는데, 알고보면 꼭 그런것만은 아닌것 같습니다.

 

끝없이 핀 연꽃들

 

연꽃이 핀 연못과 오두막

 

연과 수련을 구분하기 쉽지 않은데요.  연은 먹을 수 있지만, 수련은 먹을 수 없고 대신 약용으로

사용됩니다.  꽃잎도 연은 18개에서 26개이지만, 수련은 8개에서 15개 정도로 차이가 있는데요.

겉으로 보기엔 쉽게 구분할 수 없을것만 같습니다.

 

아직 덜 핀 연꽃과 활짝 핀 연꽃

 

연꽃테마파크는 별도의 입장료도 없이 운영되기 때문에 오고가는 길 부담없이 들릴 수 있는

곳이기도 한데요.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많이 찾는 곳중의 한곳이기도 합니다.

연꽃을 관람할 수 있도록 농로 조성도 잘 되어 있는데요.  오래전 연꽃테마파크를 처음 찾았을땐

그야말로 논두렁길을 걷듯 둘러보아야 했었는데, 시흥시의 유명 관광명소가 되다보니 관람로도

반듯하게 조성이 된듯 합니다.

수도권에 자리한 시흥시 연꽃테마파크는 입소문을 통해 유명해졌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요.

한번 다녀간 이들은 꼭 다시 찾게 되는 연꽃단지이기 때문입니다.  연꽃을 10월초까지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연꽃이 절정을 이루은 7월말에서 8월초에 시흥 연꽃 테마단지를 다녀가면 더 좋을듯 싶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시흥시청에서 목감I.C로 가다가 시흥고등학교 쪽으로 좌회전 후 직진

대중교통을 이용할때, 자가용을 이용할때 오시는 길

연꽃테마파크의 오시는길(대중교통)
전철 또는 버스로 오실 때 – 성원/동아아파트에서 하차
노선번호 기점 경유지 종점
61 부천소풍터미널 부천시청 – 부천남부역 – 세종병원앞 – 삼미시장 – 동아/성원아파트 – 시흥고교 – 시흥시청 – 시흥경찰서 – 군자공고 – 안산역 반월공단
63 월곶 시흥시청 – 성원/동아아파트 – 하중동 – 신일초교 – 소래중고 – 소사고교 소사역
3200 능곡동 노인복지회관 성원/동아아파트 – 시민교회 – 신천연합병원 – 은계초교 – 은행초교 – 선바위역 – 서초역 – 양재역 강남역

 

연꽃테마파크의 오시는길(자가용)
자가용으로 오실 때
외곽순환도로 목감I.C -> 시흥시청방향 -> 물왕저수지 -> 수경주유소(우회전) -> 연꽃테마파크 이정표 안내
시흥I.C -> 시흥시청방향 -> 신천동 -> 포동 -> 연꽃테마파크 이정표 안내
영동고속도로 서안산I.C -> 시청방향 -> 연꽃테마파크 이정표 안내
제2경인고속도로 시흥I.C -> 월곶방향 -> 시흥시청 -> 목감방향 -> 연꽃테마파크 이정표 안내
제3경인고속도로 연성I.C -> 부천방향 -> 연꽃테마파크 이정표 안내

 

2 추천

TAG 경기도 가볼만한곳 관곡지 시흥여행 연꽃테마파크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