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경기도 부천 가볼만한곳 – 안중근 공원이 부천에!!!

나의여행기

경기도 부천 가볼만한곳 – 안중근 공원이 부천에!!!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경기도 부천 가볼만한곳 / 안중근 공원 / 소풍

 

언젠가 경기도 부천시에 있는 유명 쇼핑몰 [소풍]을 지나가다 [안중근 공원]이라는 이정표를  우연찮게 본적이 있었다.

안중근 공원? 안중근 열사라면 역사책에서 수도없이 봐왔던 분인데 한번도 종로나 하얼빈 이런곳은 몰라도

경기도 부천시에 왜 이분의 공원이 있을까 궁금했었더랬다. 그래서 언젠가 이곳을 한번 와봐야지 했었는데

얼마전, 이런 궁금증을 해결하고자 찾아간 경기도 부천시에 자리잡고 있는 조용한 안중근 공원.

안중근 공원에 설치되어 있는 조형물의 모습

안중근이 옥중에서 남긴 글귀를 바위에 새긴 모습, 제일강산

그리 크지 않은 공원인데다 주위에 워낙 크고 길다란 빌딩들이 많다보니 상대적으로 더욱 조용하게만 느껴지는 곳이다.

입구에서 제일 먼저 보이는 것은 멀리 안중근열사의 동상이다.

동상 아래 쓰여진 비석에는 내가 궁금하던 내용이 쓰여져있었다.

안중근열사의 동상 모습

안중근의사 동상을 부천에 세운이유를 적은 비석, 대한의군 참모중장 안중근의사 동상은 역사적 의거 현장인 중국 하얼빈시중앙대가에 2006.1.16일에 세워졌다가 11일만에 실내로 이전 보존했다. 우국충정으로 동상을 제작했던 안중근의사 동상건립위원회 "이진학"회장이 2009.10.12일 "안중근평화재단 청년아카데미"를 통해 부천시에 기증했다. 부천시는 중동공원을 "안중근공원"으로 그 명칭을 변경하고 안중근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으로 안중근의사의 민족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동상을 세우다, 2009.10.26 부천시장 홍건표

[중국 하얼빈 안중근 의사 동상을 부천에 세우기까지…]

지금 내 앞에 있는 이 동상은 원래 안중근의사가 의거했던 중국 하얼빈시 중앙대로에 2006년 1월16일  세워졌다가 11일만에 실내로 보존되었다고 한다. 이 동상을 제작했던 안중근의사 동상건립회를 통해 관계자가 이 동상을 부천시에 기증했다고 하는데 부천시는 원래 [중동공원]이던 이곳은 [안중근 공원]으로 바꾸고 2009년 안중근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으로 민족정신을 세우기 위해 이 동상을 세웠다는 것이다.

안중근의사의 글귀가 담긴 시비석들과 어록들이 새겨져 있는 모습

공원곳곳에는 안중근의사의 글귀가 담긴 시비석들과 안중근의사하면 떠오르는 손바닥 (약지가 짤려있는)이 의사의 어록과 함께 새겨져 있었다.

우리가 그동안 역사책에서 배워왔던 단지동맹취지문이나 최후의 유언, 자애보, 장부가 등 안중근의사가 남긴 역사적인 말들을 하나씩 다시 읽어본다.

 

안중근의사가 감옥에서 남긴 글귀를 비석에 새긴 모습

 

약지가 잘린 안중근 의사의 손모양으로 통로를 만들어 놓은 모습

 

동상 오른쪽으로는 안중근의사가 일본에 고문을 받는 모습, 민족을 위해 동지들과 고민하는 모습, 어머니와의 모습, 이토히로부미를 사살하는 모습등 안중근의사의 역사를 돌로 새긴 큰 비석이 공원 한쪽에 자리잡고 있었다.

시비석을 쭉 둘러보며 손가락이 짤릴정도로 그리고 자신의 몸을 희생하며서까지 나라를 위해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받쳤던 그의 일생이 너무 존경스럽고 안중근 공원을 통해 잠깐이나마 조국을 위해 희생한 분들의 마음을 살필수 있었던 귀한 시간이었다.

굳이 박물관을 가지 않아도 역사적인 장소를 가지 않아도 안중근 공원같이 생활속에서  훌륭한 선조들의 얼을 자연스럽게 되새길수 있고 다시한번  그들의 강한 정신을  자연스럽게 배울수 있어서 앞으로도 이런 의미있고 가치있는 공원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을 것 같다.

 

0 추천

TAG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