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경기도 수원 가볼만한곳 – 추억돈까스 ‘매일김치담그는집’

맛집여행기

경기도 수원 가볼만한곳 – 추억돈까스 ‘매일김치담그는집’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경기도 수원 가볼만한곳 / 맛집 / 돈까스

포크와 나이프를 들고 돈까스를 썰고있는 손

매일김치담그는집은 수원 화성행궁이나 팔달문 주변의 재래시장을 구경 할 때 자주 들르는 음식점입니다. 언제나 방금 지은 따끈한 밥과 매일 담그는 겉저리 김치로 유명해진 곳이랍니다. 단골손님들은 꽤나 긴 이집의 상호를 줄여서 ‘매김’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이곳의 대표메뉴는 역시 돈까스입니다. 그런데 매김의 돈까스를 살펴보면 별다른 특징 없이 평범해 보입니다. 우선 고기를 보면 큼지막하게 두 조각이지만, 어마어마한 크기의 ‘왕 돈까스’식당이 흔한 요즈음 별 놀랄 만큼은 아니지요. 그렇다고 데코레이션이 화려한 것도 아닙니다. 까다로운 어부인께선 유전자 조작 식품이라며 카트에 넣지도 못하게 하는 통조림 옥수수와 마요네즈 뿌린 마카로니 조금, 분식집 대형포장 단무지에 채 썬 양배추 한 움큼이 전부입니다. 아예 양배추 위의 드레싱이 아니라 그냥 토마토케찹이 더 어울릴듯한 수수한 모양입니다.

저희집 막내는 매김의 돈까스가 가장 맛있다고 합니다. 화려한 비주얼에 가격도 몇배 비싼 돈까스보다 훨씬 맛있다고 하는군요. 이유를 물으니 바삭한 돈까스와 고소하고 달콤한 소스가 잘 어울린답니다. 초딩치고는 상당히 건방진 답변입니다만, 틀린 말은 아닙니다. 저도 비슷하게 생각한걸요. 무엇보다 기본에 충실한 돈까스 다운 그 맛이 바로 매김 돈까스의 매력입니다. 단돈 5,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 또한 감동입니다. 달랑 돈까스 뿐이 아니라 대접 가득 담은 밥과 된장국에 반찬 서너가지가 함께 차려집니다.

그러고 보니 시골에서 자란 제가 처음 돈까스를 맛 본 것이 지금의 막내와 비슷한 나이였군요. 서울로 이사온 후 레스토랑도 전문점도 아닌 기사식당이었습니다. 부산한 사람들, 달그락 거리는 작은 소음들, 작게 잘라 덜어주던 하얀손…그 다음 바삭한 돈까스, 흰쌀밥, 된장국이 떠오릅니다. 흐릿하지만 깊숙히 각인 되있던 기억 한조각이 매김의 돈까스를 부르고있었나 봅니다.

 

 

매일김치담그는집의 간판과 외관

*.매일김치담그는집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770-8

031-232-5220

돈까스 5,000원, 제육볶음 5,000원, 냉면 4,000원

 

 

0 추천

TAG 경기도 여행 돈까스 맛집 매일김치담그는집 수원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