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농촌체험여행으로 떠나는 경기 용인 학일마을

나의여행기

농촌체험여행으로 떠나는 경기 용인 학일마을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1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학일리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6차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된 학일마을이 있습니다.  학일마을은 마을 전체가 유기농법을 하고 있는 곳으로, 마을 환경을 해치는 축산

농가와 저수지에서의 낚시금지등을 철저하게 지키고 있는 마을이기도 한데요.

깨끗한 환경을 지키기 위한 실천 덕분에 농촌 특유의 냄새는 물론 파리와 모기가 극히 적을 정도로 깨끗한 마을로,

현재 48가구 130여명이 살고 있습니다.

학과 백로등이 서식했다고 해서 학일, 학동이라 불리었던 마을은 계절별로 다양한 농촌관광 체험프로그램을 운영

하고 있었는데요.  여름엔 미꾸라지 체험을 비롯해 물놀이와 농산물 수확이 있고, 가을엔 인절미와 송편, 그리고

메주만들기등의 체험이 있습니다.

2

 

3

마을은 용인시청에서 30분 거리에 자리한 전형적인 농촌마을로, 장경사와 쌍용 저수지가 자리하고 있고, 가깝

게는 한국민속촌과 에버랜드, 한택 식물원, 양지파인리조트 등이 위치하고 있는데요.  가까운 관광지는 학일마을과

함께 연계된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장경사는 세계 최고의 금속활자 ‘직지심경’을 만든 경한선사가 창건한 유서깊은 사찰로 현재 5명의 비구니 스님들이

정진하고 계신다고 하는데요.  학일마을에 고려 말 산소가 있는 것으로 보아 500년이 훨씬 넘는 장구한 역사를 가진

곳으로, 병자호란 때 청나라와의 화의를 반대한 3학사 중 한 사람이었던 오달제가 태어난 출생지기도 하구요.  마을

이름도 추담 오달제가 태어난 후 학일리라 했다고 합니다.

4

 

5

마을길은 가을걷이를 끝낸 빈 들녁이었지만, 집이 있는 텃밭에서는 김장용 배추와 무우가 큼직큼직하게 자라고

있고요.  가을걷이를 마친듯 들깨 나무와 볏짚단들을 볼 수 있었어요.

마을에서는 친환경 농법으로 생산한 무농약 오리쌀과 약초, 메주, 표고버섯등을 지역 특산품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마을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연계하여 주민들의 소득 증대와 지역경제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6

 

7

 

8

체험 프로그램 중 책갈피와 송편 만들기, 메주 만들기체험을 직접 해보았습니다.

책갈피 만들기 체험은 비교적 간단한 체험으로, 낙엽과 단풍, 꽃잎, 풀등의 재료만 있으면 손쉽게 할 수 있었는데요.

잘 말린 재료들을 원하는 곳에 배치하고 풀로 고정한 후 코팅을 입혀주면 책갈피 완성입니다.

9

 

10

 

11

송편만들기는 미리 반죽해 놓은 쌀가루를 다시 곱게 빚어 돔부콩과 검정콩으로 소를 넣고 빚었습니다.

30여분 진행된 체험은 4명이 한팀이 되어 만들었는데요.  추석명절 가족끼리 송편 빚는것처럼 화기애애한 시간

이었습니다.

12

 

13

마지막 체험은 메주만들기 체험을 했는데요.  우리는 미리 삶아 놓은 콩으로 메주 모양만 만드는 간단한 체험

이었지만, 메주를 만들기 위해선 콩을 불리고, 오랜 시간동안 콩을 푸욱 삶아야 한다고 합니다.

삶아낸 콩은 가마솥에서 김을 모락모락 내고 있었는데요.  콩을 한움큼 쥐어 먹어보니 안성맞춤으로 잘 익어

익은콩을 빻을때 콩알이 잘 으깨질것 같았습니다.

14

 

15

메주만들기체험은 나무로 된 사각틀에 빻은 메주콩을 넣고 손으로 꾹꾹 눌러 주면 되는 체험으로, 사각틀에서

메주를 누를때는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해주는게 중요한데요.  메주를 꾹 눌러주지 않으면 메주가 건조되면서

금이 생겨 갈라지고, 그 갈라진 틈으로 곰팡이가 피기 때문에 사각메주를 잘 만들어야 한다고 합니다.

하나 둘씩 만들어진 메주는 건조실에서 말린후에는 체험마당의 정자에 짚을 엮어 걸어 놓고 말리게 되는데요.

마당에서 말리는 메주는 가을햇볕과 찬바람을 맞으며 맛있게 발효된다고 합니다.

16

학일마을은 마을에서 운영하는 체험프로그램이외에도 경기팜스테이 마을로 지정된 곳으로, 경기청소년 녹색

체험학습장으로 이용되고 있는데요.  자연에 순응하고, 그 안에서 자연과 호흡하며 살아가는 마을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체험객들을 맞이하는 학일마을은 시골길을 걷듯 마을길을 따라 산책하며

둘러보기에도 좋았고요.  무엇보다 동네 어르신들의 친절함에서 시골 부모님의 따뜻한 정을 느끼고 왔던 마을

이었습니다.

17

0 추천

TAG 농촌체험마을 용인가볼만한곳 학일마을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