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북한산국립공원에 자리한 회룡사

추천여행기

북한산국립공원에 자리한 회룡사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1

의정부 북한산 자락에 자리한 회룡사는 이곳에 머물고 있던 무학대사를 태조 이성계가 찾아왔다는 의미로

용이 돌아왔다고 해서 회룡사라고 불렀는데요.  극락보전을 위시해 대웅전과 약사전, 삼성각이 경내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회룡사는 태조 이성계가 왕위에 오르기전 관세음보살을 친견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오는 곳으로,

회룡사 앞뜰에 세워진 관세음보살의 관음도량으로 널리 알려진 사찰이기도 합니다.

IMG_4569

 

IMG_4500

회룡사는 주전인 대웅전에 석가모니불을 모시고, 뒷쪽에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설파하는 신들을 그린 신중도가

그려져 있구요.  또 다른 주전인 극락보전에서는 아미타불과 협시불로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을 모시고 있는데,

이는 서방정토에 계시는 아미타불을 신봉하며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믿음이 퍼져 있어서라고 합니다.

극락보전 마당에는 5층석탑도 자리하고 있는데요.  회룡사로 개칭하면서 새롭게 중창할 때 왕실의 발원으로 세운

탑으로 추측된답니다.

IMG_4506

 

IMG_4509

회룡사는 한국전쟁인 6.25때 폐허로 변했던 것을 여러 스님들의 노력으로 현재에 이르게 되었는데요.

사찰 전각들의 외관만 본다면 이제 막 새롭게 세운듯 말끔한 풍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IMG_4519

 

IMG_4522

회룡사는 ‘함흥차사’ 일화의 연장선에 등장하는 이야기로, 태조 이성계가 함흥에서 노여움을 풀고 한양으로 돌아

가던중 회룡사에 머물고 있던 무학대사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하는데요.  그 때부터 절 이름이 바뀌게 되었

습니다.

IMG_4524

 

8

 
3

회룡사를 둘러보고 내려오는길에 석굴암도 들렸습니다.  석굴암하면 국보로 지정된 경주 석굴암이 으레 떠오르는

데요.  경주 석굴암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곳으로, 태조 이성계와 관련있는 작은 암자입니다.

IMG_4491

석굴암은 조선왕조 창업을 위해 태조 이성계와 무학대사가 3년을 머물었던 기도 사찰이기도 한데요.

백범 김구선생이 독립운동을 위해 중국으로 가기전 잠시 머물렀던 사찰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해방후에도 김구선생은 석굴암을 찾아 지난일을 회상하기도 했다는데요.  그를 뒷받침하듯 석굴암에는 3개의

바위위에 지역 언론인들이 김구선생으로부터 받은 ‘석굴암, 불, 김구 무자중추유차’라는 글을 새긴 바위를 볼 수

있습니다.  

석굴암은 사패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어 회룡사 전각 지붕이 굽어 보이는 곳에 있구요.  오르긴 힘들었지만, 사방

팔방으로 화악 트인 산세에 마음이 편안해진 시간이었습니다.

부처님 오신날..

의정부 회룡사에서 뜻깊은 날을 맞이해도 좋을듯 싶습니다.  태조 이성계가 조선왕조 창업을 위해 기도했던 사찰

도 함께 둘러보며, 김구선생의 발자취를 찾아서요.

IMG_4479

0 추천

TAG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