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경기도 과천 추천여행 – 경기옛길 삼남길 제1구간 ‘한양관문길’

추천여행기

경기도 과천 추천여행 – 경기옛길 삼남길 제1구간 ‘한양관문길’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경기도에서는 역사 고증을 통해 조선시대 한양(서울)과 전국 각지를 연결하는 옛 주요 도로를 도보여행길로 구성하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지난 2012년 10월 삼남길 일부를 개통했고, 2013년 5월에는 삼남길 경기도 구간 전체를 개통했습니다.

삼남길은 한양(서울)과 전라남도 해남 땅끝을 잇는 1천리(약 400킬로미터)나 되는 길고 긴 길로, 경기도에서는 관개를 지나는 이 길을 10구간으로 나눠서 한 구간당 2~4시간 정도면 완주할 수 있게 꾸몄습니다.
GCSAMNAM138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구간은 한양에서 삼남지방(충청, 전라, 경상도)으로 향하는 첫번째 길, ‘한양관문길’입니다.

경기도 삼남길 1구간은 남태령에서 시작해서 인덕원터에서 끝이나며, 편도 8.7킬로미터, 3시간 내외면 여행을 마칠 수 있습니다.
GCSAMNAM127

시종점이 모두 대중교통으로 접근하기 아주 편리합니다.
시점은 서울지하철 4호선 남태령역, 종점은 같은 4호선 인덕원역에서 가깝습니다.
GCSAMNAM111

저는 순방향으로 걸었기에 남태령역에서 시작했는데요.
남태령역에서 내린 후 우선 2번출구로 나갑니다. 진행방향으로 계속 직진하면 고갯길 정상, 즉 남태령을 만납니다.
이곳은 서울과 경기도 과천의 경계선으로, 삼남길 전체 안내판과 구간 안내판이 잘 설치되어 있습니다.
GCSAMNAM126

안내도를 살펴보고 다양한 표식, 표지, 인식띠를 따라 내리막길을 걷다보면 길 왼편에 ‘남태령 옛길’ 비석이 보입니다.
GCSAMNAM132

남태령에 대한 유래를 적어 놓았는데요.
원래 여우고개라고 불렸던 이 길에 대한 전설 혹은 일화 하나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정조대왕이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행차를 할 때 이 고개를 지난 일과 관련이 있답니다.
과천시지(과천시에서 발간한 공식 역사 지리지)에는 이것 외에도 몇 가지 전설이 더 전하니, 관심 있는 분들은 찾아보세요.^^
GCSAMNAM134

표지 옆으로는 숲길이 보입니다.
길 오른편, 과천루라는 3층짜리 망루 앞쪽에는 삼남길 첫번째 도장찍는 곳과 길과 관련된 안내글이 하나 더 있습니다.
GCSAMNAM137GCSAMNAM144

과천루 뒷편으로 삼남길이 이어지는데요.
참고로, 이 지역에는 3~4가지 다른 도보여행길 더 있으니 표지를 잘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GCSAMNAM140GCSAMNAM148

과천루 뒤로는 돌계단을 따라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있습니다.
길은 좁지만 포장이 되어있고, 길 오른쪽에는 실개울도 흐릅니다.^^
일반도로와 만나는 지점에는 철쭉이 아름답게 피어 있어서 봄철에 특히 볼만합니다.
GCSAMNAM154GCSAMNAM161

일반도로로 나오면 주택가를 따라 한참 걷게 됩니다.
GCSAMNAM164

여기서 관악산 아래 용마골까지는 딱히 볼 것은 없으니 곳곳에 설치된 표지를 따라 경로를 제대로 따라 가세요.~
GCSAMNAM183

큰 횡단보도를 건너면 용마골 입구에 도착합니다.
GCSAMNAM186

길 왼편에는 용마골 탐방로라는 별도의 도보여행길이 있습니다. 계곡 입구까지는 이 길을 따라 가면 됩니다.
GCSAMNAM190

한적한 전원주택들이 끝나면 길 왼편에 계곡이 보이는데요.
GCSAMNAM192

처음에는 고개를 갸웃갸웃하게 됩니다.
작은 경비실(?)이 있고, 그 옆에는 계곡 안쪽으로 경로가 표시되어 있기 때문이지요.
GCSAMNAM201

실제로 이 계곡을 따라 걸어가는 겁니다.^^;
다만, 비가 많이 내려서 계곡물이 불어가 걷기 힘들 경우 앞서 본 용마골 입구에서 도로를 따라 온온사쪽으로 우회해야 한답니다.
GCSAMNAM189

계곡은 걷기 편하게 울퉁불퉁하지 않고 편편한, 그리고 거대한 바위가 바닥을 이루고 있습니다.
작은 물줄기가 흐르고 있지요.
GCSAMNAM218

계곡을 따라 걷다보면 왼쪽 숲길로 표지가 이어집니다.
GCSAMNAM227

이곳부터 관문체육공원까지 도보 20~30분 정도 구간은 삼남길 첫길 유일의 숲길입니다.

봄철 산길 곳곳에는 소박한 산철쭉이 피어 있는데요.
우리가 도심에서 흔히 보는 철쭉과는 다른 모습이지요.
GCSAMNAM248

표지를 따라 계속 걸어가면 앞서 설명한대로 관문체육공원 맞은편 도로와 만납니다.
GCSAMNAM273

여기서부터는 거의 포장된 도로를 따라 종점까지 걷게 됩니다.

인도를 따라 과천성당을 지나 조금 더 올라가면 오른쪽으로 이어지는 갈림길이 나옵니다.
GCSAMNAM291

주공 과천10단지 연립주택 사잇길로, 첫번째 동에는 2008년 개봉한 영화 ‘6년째 연애중’를 촬영했다는 작은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GCSAMNAM296

계속 길을 따라 올라가면 과천초등학교 갈림길에서 온온사 입구를 만납니다.

온온사 입구에는 거대한 은행나무 고목와 과천시 건강 가정 지원센터 건물이 있습니다.
GCSAMNAM305

우선 은행나무를 살펴봅니다.
둘레가 6.5미터나 되는 이 고목은 수령 600년 정도라는군요.
GCSAMNAM311

고목 옆에는 역대 과천현감 15명의 비석이 모여 있습니다.
시대에 따라 비석들의 모습을 변하는 것을 살펴볼 수 있답니다.
GCSAMNAM327

조금 더 안쪽으로 들어서면 넓직한 마당 한쪽에 자리잡고 있는 온온사가 보입니다.
GCSAMNAM331

온온사를 정면으로 바라 봤을 때 왼쪽에 도장찍는 곳이 있습니다.
여기서 두 번째 도장을 찍었는데요.
삼남길에는 시점과 종점은 물론 중간중간에도 이렇게 도장 찍는 곳이 있습니다.
GCSAMNAM336

온온사와 그 주변은 과천현 관아도 있었는데, 지금은 흔적이 거의 남아 있지 않고, 발견된 일부 석물을 온온사 뒷편에 모아 놓았습니다.
GCSAMNAM339GCSAMNAM348

온온사(穩穩舍)는 조선시대 과천현의 객사(숙소)였다고 합니다.
원래부터 이자리에 있었던 건 아니고, 지금의 과천시 중앙동사무소 자리에서 옮겨 온 것이라고 하네요.
GCSAMNAM344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00호로 지정된 온온사는 정조와 인연이 있답니다.
온온사라고 이름 짓고 편액의 글씨를 쓴 분이 정조대왕입니다.
GCSAMNAM342

온온사를 살펴본 후 다시 한적한 주택가를 따라 걷습니다.
GCSAMNAM352

관악산 등산로 입구와 만나면 잠시 등산로 안쪽으로 들어가서 과천향교를 살펴봅니다.
GCSAMNAM359

향교는 제가 간 날 문이 닫혀 있어서 안쪽까지 들어가 보지는 못했네요.^^;
GCSAMNAM366

향교를 지나면 계단 아래로 표지가 이어집니다.
여기서부터 관문로까지 약 300미터 정도 되는 구간은 이름이 교동길인데요.
GCSAMNAM396

보시는데로 좌우 가로수가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합니다.^^
GCSAMNAM401

관문로로 들어서면 과천시청, 정부과천청사를 지나게 되며, 보광사 교차로까지 거의 일직선으로 경로가 나 있습니다.
GCSAMNAM416

보광사 교차로에서 길을 건넌 후 좌회전 해서 교육원삼거리까지 걸어갑니다.
여기서 갈현삼거리까지도 대로변을 따라 걸어갑니다.
GCSAMNAM446

갈현삼거리에서는 오른쪽 샛길로 방향을 잡습니다.
GCSAMNAM450

샛길 입구 왼쪽에는 작은 근린공원이 있는데, 이곳에는 줄타기 명수였던 인간문화재 ‘김영철’ 선생의 기림비와 ‘과천 줄타기’에 대한 표지석이 나란히 서 있습니다.
GCSAMNAM454

과천지역은 예로부터 줄타기가 유명했다는군요.
GCSAMNAM457

공원 윗쪽에는 ‘가자우물’이란 샘물이 있습니다.
역시 정조와 관련된 곳으로, 아버지 능행차 때 이곳을 지나다가 우물물을 마셔본 후 물맛이 좋다고 하여 가자우물이란 이름을 하사했답니다.
GCSAMNAM461

지금도 마실 수 있는 물이 계속 솟아나는데, 예전처럼 수량이 풍부하지 않아 인근 지하수를 끌어다가 복원 했다고 합니다.
GCSAMNAM464

다시 표지를 따라 길을 걷습니다.

작은 언덕을 지나고 나면 화훼단지 사잇길로 걷게 되는데요.
주변 풍경이 황량(?)하니 이 점 감내해야 합니다.^^;
참고로, 이 지역은 ‘과천지식정보타운’ 조성 예정지라 주변이 많이 어수선합니다.
GCSAMNAM482GCSAMNAM505

화훼단지가 끝날 무렵 ‘한양관문길’ 마지막 안내판이 보이고, 낮은 오르막길을 걸어가면 인덕원 주변의 번화가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GCSAMNAM507GCSAMNAM514

길 오른쪽에는 전주이씨 종친 묘역이 넓게 자리잡고 있는데, 그 뒷편으로 작은 유적이 하나 있습니다.
참고로, 여기서 부터는 과천시가 아니라 안양시 관내라 안내표지에 안양시 휘장(로고)이 붙어 있답니다.
GCSAMNAM518

다소 가파른 산길을 따라 오르면 관양동 선사유적 주거지가 나옵니다.

거대한 유리온실 모양의 이 유적지는 2000년대 초, 상수도관 매설사업을 하다가 발견했다고 하네요.
GCSAMNAM526

구석기시대 유적부터 발굴되었는데, 선사인들이 주로 살던 시기는 청동기시대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4곳의 주거지 중 형태가 양호한 3호, 4호 주거지를 이렇게 복원해 놓았는데, 내부로 들어갈 수는 없고 밖에서 유리창 안쪽 모습을 살펴보는 정도입니다.
GCSAMNAM528

선사주거지를 살펴본 후 갈림길로 내려가서 인덕원으로 들어갑니다.
GCSAMNAM537

큰길을 건너면 도심 한복판이라 길안내 표지 찾기가 다소 어렵니다. 주변을 잘 살펴 보시구요.
이 방향으로 왔다면 서울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 7번출구가 먼저 보일겁니다.
인덕원 옛터는 7번출구를 지나 6번출구 앞까지 간 후, 거기서 오른쪽 골목으로 들어서면 찾을 수 있습니다.
GCSAMNAM551

상가건물 사잇길을 따라 조금 더 걸어가면 길 오른편에 삼남길 1, 2구간 안내판과 도장찍는 곳을 볼 수 있습니다.
GCSAMNAM548

여기에서 한번 더 도장을 찍었네요.^^
GCSAMNAM549

인덕원은 그 옛날 은퇴한 환관들이 모여 살던 곳이었다고 합니다.
정확한 위치는 알 수 없고, 촌로들의 증언을 토대로 이쯤에 유래비를 설치했다고 합니다.
GCSAMNAM555

인덕원터를 살펴본 후 경기옛길 첫번째 구간 ‘한양관문길’ 여행을 마쳤습니다.

안내도에는 표준 여행시간이 2시간 30분으로 적혀 있는데, 대략 3시간 정도 예상하면 되겠더군요.
반나절 정도 도보여행하기 안성맞춤인 길입니다.

기회 되시면 한 번 걸어보세요.~

0 추천

TAG 경기옛길 과천시 과천여행 도보여행 삼남길 안양시 한양관문길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