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경기도 용인 가볼만한곳 – 코다리막국수 운암회관

맛집여행기

경기도 용인 가볼만한곳 – 코다리막국수 운암회관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IMG_8905

사람들마다 좋아하는 음식이 하나쯤 있게 마련인데요.

저는 어릴적 많이 먹고 자랐던 음식도 아닌데 독특하게 여행길에 만나는 코다리냉면을 무척 좋아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일반 회냉면을 하는 곳들은 비교적 흔하게 자주 만날 수 있는데

코다리회냉면을 하는 곳은 별로 없어서 여행길 우연히 마주하기라도 하면 꼭 맛을 보곤 하는 식도락을 가지고 있습니다.
IMG_8904

그런데 얼마전 경기도 여행길에 코다리냉면도 아닌 코다리막국수라는 특색있는 이정표가 보여서 망설임없이 얼른 들어가 본 곳이

용인 국도변 운남회관이라는 음식점입니다.

통행량이 빈번한 오고가는 차로 인해 다소 먼지까지  풀풀 나는 국도 대로변 언덕배기에 평범하게 위치해 있는 운남회관은

다녀와 검색해보니 나름 해장국 맛집으로도 소문나있는 음식점이었습니다.

 

IMG_8909

메뉴는 대표메뉴로 해장국과 소머리국밥이  8천원이고,

먹고 싶고 호기심에 맛보러 들어갔던 코다리막국수는 7천원의 가격입니다.

 

IMG_8907

얼른 코다리막국수를 주문하고 나니 아주 정갈하고 깔끔하게 담근 백김치가 밑반찬으로 함께 나왔는데,

백김치맛도 기대 이상으로 아주 시원하고 맛있었습니다.

 

IMG_8906

드디어 기대했던 생소한 코다리막국수가 나왔습니다.

그동안 코다리냉면은 여행길 많이 먹어봤었는데 코다리막국수는 저도 처음이었습니다.

먹기전부터 식욕을 끄는 빨간 양념장에 따로 나온 차가운 육수와 겨자를 조금 넣어 쓱쓱 비벼 한 입 가득 먹었습니다.

코다리냉면은 냉면 특유의 질긴 면발이 매력이라면 코다리막국수는 막국수 특유의 뚝뚝 끊어지는

툭툭한 면발의 식감과 적당히 알맞게 매운 양념장이 어우러져 또 다른 매력있는 국수별미로 느껴지는 맛이었습니다.

 

IMG_8908

또 함께 어우러져 나온 아삭한 식감의 싱싱한 오이채도 막국수 맛을 돋우어주었는데,

고명으로 올려 나온 코다리의 양은 욕심만큼 그리 넉넉하진 않았지만 오이채와 상추, 그리고 무채와 김가루가 어우러지는 코다리막국수는

무척 맛있고 신선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찬으로 나오는 백김치도 맛있어서 허겁지겁 먹고 나니 이후에 드는 생각이

다시 먹는다면 처음에는 찬육수를 넣지 않고 다소 매콤하게 비빔막국수로 먹다가 중간에 냉육수를 조금 넉넉히 넣어 양념장을 조금 더 곁들여

먹으면 아주 맛있게 한그릇을 맛볼 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IMG_8911

해장국 전문점 맛집답게 입구에 오픈된 주방 한 켠에는 커다란 가마솥에서 해장국이 끓고 있었는데요.

해장국 전문점 답게 새벽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영업을 하는 곳이라고 하네요.

다음에 여행길 또 기회가 된다면 선지도 듬뿍 따로 나온다는 이집의 해장국도 한번 맛보려고 합니다.

이색적인 코다리막국수 용인 여행길 참고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북리 696-6(한화프라자 CC앞)

0 추천

TAG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