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공감여행기 > 연천여행,두루미대체서식지 임진강평화습지원

추천여행기

연천여행,두루미대체서식지 임진강평화습지원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2P7A4941

평화습지원은 기존의 두루미 서식지였던 곳이 군남댐으로 인해 사라지면서, 두루미의 대체서식지로

조성된 인공습지인데요. 매년 10월말부터 이듬해인 3월말까지 재두루미와 흑두루미 200여마리 이상이

연천지역을 찾아 겨울을 나는 까닭입니다.

그런 연유로 경기도 연천은 곳곳에 두루미와 관련된 조형물들과 두루미의 주요 먹이인 율무밭 풍경을 볼

수가 있구요. 평화습지원에서도 두루미의 먹이를 위해 조성된 넓은 규모의 율무밭을 볼 수 있습니다.

연천가볼만한곳,연천여행,임진강평화습지원

2P7A4874

도로변에서 습지원으로 들어서 주차를 하고 느긋한 걸음으로 습지원을 돌아봅니다. 주차장이 있는 입구에는

접은 날개를 활짝 펼치고 있는 학 조형물과 느린우체통이라고 적힌 빨간 우체통이 있습니다. 손 글씨를 써서

우체통에 넣으면 기약없이 받게 되는 한 통의 편지.. 글을 쓴 사람도 받는 사람도 오랜기간에 걸쳐 도착한

편지에 대해 애틋한 마음일듯 싶어요.​

탐방로를 따라 안쪽으로 걸어가면, 입구에는 두루미 식물원과 평화꽃단지, 평화광장이 조성되어 있구요.

그 한켠에는 두루미학습장이 마련되어 있어 아이들 체험학습장으로, 혹은 어른들의 생태학습체험장으로

이용됩니다.

2P7A4876

2P7A4877

생태연못에 걸친 관찰데크를 따라 걷는 길 오른쪽은 드넓게 조성된 율무재배단지입니다.

율무는 경기도 연천의 특산물로, 우리나라 율무 생산량의 70%를 공급하고 있는 지역이기도 한데요.

습지원에서는 두루미의 먹이로 율무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두루미는 본래 미꾸라지나 올챙이, 다슬기, 갯지렁이등의 동물성과 옥수수나 식물의 씨앗을 주요

먹이로 하고 있다고 해요. 하지만, 연천지역으로 날아든 두루미들은 특이하게 율무를 먹이로 한다고

합니다. 이와 유사하게 강화도로 날아든 두루미는 갯벌에서 조개와 갯지렁이를 주로 먹는다고 하지요.

2P7A4881

2P7A4882

나무로 된 관찰데크를 따라 걷다보면 흙길로 이어지는 곳에 원추리 재배단지가 조성되어 있어요.

원추리는 조성된지 얼마되지 않은듯 말쑥한 풍경을 보여주었는데요. 노란색 원추리꽃이 일제히 피어나면,

평화습지원이 노란색으로 물들어 화사해질것 같습니다. 이 날은 꽃봉오리를 잔뜩 머물은 원추리꽃만

봐서 아쉬웠는데요. 시기를 잘맞춰 찾아간다면 아담한 크기의 정원에서 노란색 원추리꽃을 마음껏 볼 수

있을듯 싶습니다.

2P7A4886

2P7A4889

한여름의 낮이라면 뙤얕볕을 머리에 이고 걷는 탐방로는 피하고 싶었을지 모르지만, 봄 바람 살랑

거리듯 불어대는 봄 날엔 기분좋은 산책구간이 되어줍니다. 그 길을 따라 정처없이 거닐듯 걷다보면

조류관찰대로 이어집니다. 조류관찰대는 겨울

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두루미 가족을 볼 수 있는 전망대로, 습지원이라고 하지만, 넓은 밭은 거니는듯한 느낌도 들었어요.

2P7A4890

2P7A4894

습지원에는 7월부터 10월까지 피는 가는장대와 9월 부터 10월까지 피는 투구꽃, 5월부터 7월까지

피는 두루미꽃등을 볼 수

있어요. 보랏빛으로 피어오른 꽃창포는 6~7월에 볼 수 있구요. 한여름인 6월 부터 8월까지는

노랑어리연꽃을 볼 수 있습니다.

2P7A4902

2P7A4905

2P7A4906

파릇파릇한 새싹들이 초록의 싹을 틔우며 파릇한 봄 세상을 보여주는 임진강 평화습지원입니다.

사각틀로 보이는 곳을 포인트로 사진을 담으면 그럴싸한 풍경의 액자가 되어주고, 바라보는 두 눈이

시원해져요. 그래서 이 계절,, 이 시기가 참 좋습니다. 꽃이 없어도, 푸릇한 풍경만으로도 충분히

흡족한 계절일듯 싶으니까요.

2P7A4921

원두막을 지나 다시 데크길로 이어지는 길은 습지를 한바퀴 돌아볼 수 있도록 사방팔방으로 연결되어

있어요. 습지의 어느곳으로 발걸음을 해도 이곳저곳을 꼼꼼하게 둘러볼 수 있도록 연결되어 있는

구간입니다. 무심코 터벅터벅 혼잣말을 하며 걷다가도 양옆으로 올라오는 새싹들에 눈맞춤을 하며

걷는 구간이기도 해요.

2P7A4926

습지원을 눈으로 한바퀴 휘익 둘러보다 ‘왕따나무다’라고 내뱉어진말..

왕따나무라기보다 홀로 고고하게 서있는 나무..일지도 모르겠는데요

임진강 평화습지원은 산책하듯 둘러보기에도 좋을 습지였는데요. 곳곳에서 보여주는 야생화와

다채로운 컬러의 꽃들은 겨울날의 황량했던 풍경을 모두 벗어던지고, 화사한 봄풍경으로 돌아왔어요.

거기에 월별로 피워내는 꽃은 습지원의 또 다른 볼거리를 보여줄텐데요. 임진강 평화습지원도

둘러보고, 태풍전망대를 돌아봐도 좋을듯 싶습니다.

2P7A4933

0 추천

TAG 연천가볼만한곳 연천여행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