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80년 전통 남한산성 맛집 ‘오복손두부’

맛집여행기

80년 전통 남한산성 맛집 ‘오복손두부’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저희 식구들은 남한산성을 즐겨 찾는 편입니다. 휴이 이나 주말 아침 일찍 일어나서 아침 산행을 다녀오기도 하고, 계절이 바뀔 때, 특히 단풍이 들때는 일부러 시간 내어 들르는데요. 그때마다 찾는 맛집이 있습니다.

 

 

오복손두부 입구

바로  <오복손두부>라는 80년 전통의 주먹두부집이에요. 보통 남한산성 하면 백숙 식당들이 유명한데(백숙 메뉴 가격 후덜덜한 거 아시죠?) 여긴 그런 식당들에 비해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이랍니다.

신문지면에 소개된 남한산성 주먹두부

언론에도 많이 소개된 3대째 내려오는 80년 전통의 두부집인데요.

식당 내부 인테리어

식당 내부 인테리어는 보다시피 별 거 없습니다. 하지만 담백한 음식 좋아하신다면  인테리어나 분위기에 실망하고 그냥 지나치기 아까운 그런 식당이랍니다.  사진 속에 아주머니들께서 취나물 다듬으시고, 구 한편에 하얗게 싸 놓은 주먹두부 보이시나요? 이게 바로 이 식당의 대표 메뉴에요.

두부김치

흔히 두부김치라고 하는 메뉴죠.  볶음김치와 양녀간장이 함께 나옵니다. 전통방식대로 만드는 두부라고 해요. 한모씩 면포에 싸서 저절로 굳게 하는데 꽉 눌러 숨을 죽이지 않아서 각이 지지 않고 그래서 주먹처럼 보인다고 합니다.

두부김치 한 젓가락

두부 맛이 정말 끝내줘요. 이렇게 한 입 먹으면 입안 가득 고소함이 퍼지죠.

뚝배기에 담긴 순두부

원래 두부전골도 유명한데, 이 날은 순두부 백반을 주문해 보았습니다.  따끈한 순두부에 양념간장 더해 먹으면 든든하겠죠? 곁들여 나오는 밑반찬도 가정식 백반집처럼 조미료 맛 강하지 않고 맛나답니다.

김치 깍두기 산나물 고사리 무채 콩나물무침

그냥 봐도 집에서 해 주시는 엄마 손 맛 반찬 같죠? 자극적인 음식 좋아하시는 분들 입맛에는 안 맞을 수도 있어요.

순두부에 양념장을 올린 밥

저희 딸아이는 이렇게 밑반찬 나물에 순두부 올리고 양념장  넣어서 쓱싹 한 그릇 다 해치우더라구요.

파전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파전. 한눈에 보기에도 먹음직스럽죠?

파전 한젓가락

산행 후 막걸리에 파전 이상의 메뉴는 없는 것 같아요. 저희 가족은 3명이 가서 파전, 주먹두부, 순두부백반에 음료수(사이다)1개 시켰는데 토탈 24,000원 나왔습니다. 가격도 괜찮죠?

‘오복순두부’ 라고 잘못 알고 찾아가시는 분들 많은데 <오복손두부>에요.

주소: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남한산성로 745-10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산성리 413)

전화: 031-746-3567

주차는 식당 앞쪽에 공영주차장 이용하시면 1,000원으로 하루 종일 이용할 수 있거든요. 주차장에 차 세워놓고 남한산성 올라갔다 식당 들르면 더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0 추천

TAG 경기도 광주 맛집 경기도 성남 맛집 남한산성 맛집 손두부 주먹두부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