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경기도 수원_살살 녹는 참치와 초밥 ‘포동이네’

맛집여행기

경기도 수원_살살 녹는 참치와 초밥 ‘포동이네’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차치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좋은 참치집’에 대한  각자의 기준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누구는 저렴한 가격에 양껏 즐길 수 있는 곳을 선호하고, 누구는 푸짐한 곁가지 음식의 다양함에 높은 점수를 주기도 한다. 이른마 참치 매니아들은 1인당 십만원이 넘는 비싼 금액을 지불하고 좋은 부위의 참치를 탐닉하기도 한다.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포동이네’는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다. 무한리필도 아니고 기본으로 제공되는 곁가지 음식이라고는 어묵이 들어간 우동 한 가지 뿐이다. 그렇지만 늘 예약을 해야 겨우 한자리 차지할 수 있을 만큼 붐비는 집이다. 의아해 할 수도 있지만 그 해답은 테이블에 서빙되는 참치를 마주하면 금방 이해할 수 있다. 다른 참치집에서는 1인당 5~6만원 이상 급을 주문해야 한 두점 올라오거나,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만날 수 있는 최고급 혼마구로(참다랑어)가 이곳에선 부위별로 3만원 대의 저렴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인테리어 비용을 줄이고 곁가지음식을 줄이는 대신 참치 자체의 퀄리티를 올린 꽤 합리적인 집이다.

 

 

팔팔 끓는 어묵우동

서비스로 제공되는 어묵우동. 진한 가쓰오부시향의 국물 맛이 좋다. 원할 경우 무료로 추가 제공된다.

 

 

 

 

 

목덜미살

가장먼저 주문한 목덜미살(가마도로)은 질 좋은 1++급 한우의 마블링을 능가한다. 큼지막하게 썰어낸 한점 마다 지방이 촘촘이 박혀 부드럽게 입안에서 녹는다. 생와사비와 쌉사름한 무순을 곁들이면 더욱 좋다.

 

 

 

대뱃살 대뱃살

참치 매니아들이 가장 즐기는 대뱃살(오도로)은 가히 예술이다. 도톰하며 길죽하길 썰어낸 것이, 부위의 특성을 제대로 알고 있는 고수의 손길이다. 선명한 흰띠 사이사이에 골고루 퍼친 지방과 선분홍 빛의 살의 대비가 눈꽃을 보는 듯 하고 적절히 해동되어 찰진 맛을 더 해준다.

 

 

 

간장새우

짭조름한 새우장으로 중간에 입맛을 한번 정리하고 쉬어간다.

 

 

 

 

배꼽살

무늬마저 아름다운 배꼽살. 큼지막한 크기와 선병한 무늬, 다른 곳에선 이렇게 먹음직스럽게 썰어낸것을 만나 볼 수 없었다. 살은 부드럽고 흰 지방층은 마치 민어의 부레 처럼 쫀득하다.

 

 

 

뽈살

참치 뽈살. 찰진 살의 식감이 좋다. 뽈살은 참기름 소금을 찍어먹는면 더욱 좋다.

 

 

 

 

장어초밥

생선초밥

포동이네 또하나의 대표메뉴 초밥. 이곳은 초밥을 꽉쥐지 않는다. 살짝쥐어 입에 들어가면 밥알이 부드럽게 풀어진다. 도로, 연어, 광어, 계란 등으로 구성된 모듬초밥. 장어, 연어, 새우장초밥으로 구성된 특선초밥메뉴가 있다. 각 12개가 제공되니 푸짐한 편이다. 혹 부족하다면 원하는 초밥을 낱개로 추가 주문할 수 있다.

첫인상보다 알면 알수록 끌리는, 내공 충만한 참치&초밥집이다.

 

 

포동이네 가게 앞 거리

*.포동이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249번길 38 조훈빌딩

031-214-4988

모듬초밥 10,000원, 특선초밥 15,000원,

가마도로 36,000원, 오도로 34,000원, 배꼽살 36,000원

1 추천

TAG 수원 맛집 수원 참치 포동이네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