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추천여행기 > 경기도 오산 가볼만한곳 -만추의 단풍원, 물향기수목원

추천여행기

경기도 오산 가볼만한곳 -만추의 단풍원, 물향기수목원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경기도 오산 가볼만한곳 -만추의 단풍원, 물향기수목원

 

작년 눈부신 단풍을 보고 다시 찾아야지 했던 오산물향기수목원입니다. 지하철역과 가까워서 크게 부담없이 다녀올 수 있는 곳인데요. 그럼에도 서울에서 오산까지는 꽤 먼거리이긴 하더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서게 하는 건 오색의 단풍을 기대하기 때문일 겁니다.

그런데 조금씩 뒷모습을 보이는 단풍원을 보면서 이제는 미련을 두지 않고, 아쉬움도 끊고 보내줘야 하나 보다 했습니다.

 

 

IMG_3692

어느새 가을의 끝자락.. 겨울로 접어드는 풍경에 스산함도 외로움도.. 이맘때 느낄 수 있다 여기며 걸었습니다. 그리고 바짓가랑이 잡고 늘어지기보다 그저 가만히 놓아주는 방법으로 이별을 선택했어요.^^ 

 

IMG_3696

경기도립물향기수목원. 초창기 개방한지 얼마되지 않았을 때 가족들과 주말나들이를 했던 것을 시작으로 몇해동안 매년 이맘때 이곳을 찾게 되는데요. 사실 단풍뿐 아니라 야생화를 보고 싶을 때도 찾기는 했습니다. 그러니 이젠 이곳이 꽤 익숙한 곳이 되었는데요. 그럼에도 올 때마다 기대를 하게 됩니다.^^

 

 

IMG_3568

오후 햇살이 많이 남지 않은 시간대라 의도치 않게 걸음이 좀 급해졌는데요. 일단 남은 단풍의 여운이라도 느끼고 싶어서 단풍원으로 먼저 향했습니다. 단풍빛이 보는 것처럼 많이 메말라 있어요. 이미 말라서 떨어진 낙엽이 소복하게 깔려 있는 모습이었는데요. 나뭇가지에 달린 것도 좋지만 늦가을 정취는 역시 낙엽이 아니겠어요.

 

 

IMG_3574

까르르.. 여고생처럼 떨어지는 낙엽만 봐도 즐거우신 걸까요.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IMG_3584

사람들의 발자국소리와 웃음소리에 단풍은 절정을 지나서 후두둑… 나무 아래 소복하게 쌓인 모습을 보니 괜히 그 위를 뒹굴고 싶게 하던데요. 그만큼 푹신한 가을담요같은 느낌이랄까요. 남은 빛이 내려앉아서 참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IMG_3588

작년에 이곳에 와서 이렇게 다양한 단풍나무가 있구나 하고 놀랐었는데요. 나무 종류가 다른만큼 모양도 색깔도 제각각입니다. 그저 붉은색만이 다가 아니라는 것을… 사실 단풍사진에서도 빨강 초록 노랑 다 어우러질 때 더 이쁘게 보이잖아요. 이렇게 눈앞이 다 불그레하니 더 겨울에 가까워지는 듯한 느낌이 드는 건 왜인지.

 

 

IMG_3593

주말이라면 아마도 이렇게 커플, 연인들의 뒷모습을 보기가 쉬울텐데요.  숲길에서 보는 우리의 모습은 역시 혼자보다는 둘일 때가 더 아름답고 따뜻하게 다가옵니다. 그리고 이맘때, 가을에서 겨울로 가는 길목이라면 더욱 둘이 좋겠지요. 왁자한 사람들의 무리도 그리 나쁘지 않습니다.^^

 

 

 

IMG_3595

딱 저 나뭇가지 끝에 서서 사진을 담았었지.. 내 핸드폰에 갇힌 그날의 시간으로…

 

IMG_3604

두툼하게 쌓인 낙엽만 봐도 이제 가을이 가려나보다 싶은데요. 변덕스럽게 오르락 내리락했던 날씨를 감안하면 이렇게라도 붉은 시기를 남겨 둔 것에 감사해야겠지요.  서리 내린 아침을 만나면 이제 가을꽃도, 가을잎도 다 떨어졌겠구나 조금은 포기하기도 했었으니 말입니다.

 

 

IMG_3613

이 길도 참 아름다운 포인트인데 말이죠. 많이 마른 모습이죠.^^ 단풍원과 함께 또하나의 포인트로 잡는 곳이 바로 길 건너편쪽 공간인데요. 이전에는 산책로를 따라서 한참이나 돌아서 전망대쪽으로 돌아가야하는 곳인가 했는데 이번에 가보니 단풍원 바로 건너편이었더라고요. 산책로를 미로처럼 만들어 구석구석 보게 해놓은 결과인 듯한데요. 이렇게 가까운 곳에 있었다니 하면서 재밌어했어요.^^

 
 

 

IMG_3627

곳곳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어서 이렇게 좋은 이와 함께 이런저런 이야기하면서 걷는 것만도 힐링이 될 겁니다.

 

IMG_3632

물향기수목원에서 사진포인트가 되는 곳이 또한 곳이 있는데요. 온실식물원이 있는 바로 옆에 메타세콰이어길이 있습니다. 그리 긴 거리는 아니지만 계절마다 색을 달리하는 모습을 담고자 하는 분들이 종종 찾는 스팟이죠.

좀 늦은 덕분에 잎은 바스러질 듯 마르고 있지만 색은 절정이죠. 이제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바람에도 바늘 같은 잎사귀가 마구 날릴거 같습니다.

 

 

 

IMG_3658

기력을 잃은 오후 햇살이라 조금 아쉬움이 있긴 합니다. 이 길 위에 있으려 꽤 먼길을 달려와서 그만큼 욕심도 생기긴 하지만 이미 어느 정도 마음을 놓고 온 길이기에 그저 가만히 둘러보는 것으로도 충분히 좋습니다. 맑은 공기, 싸~해진 공기가 겨울을 준비하는 자세를 일러주고 있는거 같기도 하구요. 또 빠르고 빠르게 느껴지는 시간의 흐름을 체험하게 하는 것으로도 좋으네요.^^

 

 

 

IMG_3660

바스락거리는 산책로를 따라 돌아나오는길. 데크길로 이어지는 습지원 주변의 풍경도 참 좋은데요.

여름날의 싱그러움도 좋지만 늦가을의 풍경도 꽤 운치가 있습니다. 바바리코트 옷깃 세우고 낙엽 날리는 길을 걷는 유치한 장면도 상상해 보게 되네요.^^

 

 

 

IMG_3681

한편에 독야홍홍… 혼자서 이렇게 붉디붉은 단풍나무 한 그루가 있는데요. 이건 자연이 색이 아니야할 정도로 인공적인 붉은색입니다. 어쩌면 이런 색을 만들 수가 있는 건지. 나무에게 물어보고 싶네요.

돌아보는 내내 좀더 일찍 왔어도 좋았을걸 하면서 아쉬운 마음을 어쩔 수가 없었지만 그럼에도 이 정도의 단풍빛이니 절정일 때는 어떠할까 더 기대되기도 하구요. 그런 마음과 함께 몇해 연속해서 이곳에 왔으니 이제는 다른 곳을 찾아봐야겠다 싶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한껏 아름다운 가을에. 그저 이뻐 보이지만은 않는 것은 마음 한구석 돌덩이를 안고 있는 세상이라 그런 것이려니… 내년에는 온전히 맑은 정신과 마음으로 가을을 만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여행 Tip ===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211(수청동 332-4) 경기도립물향기수목원 // 031-378-1261

관람시간: 3월~5월31, 9월1일~10월31일 :09:00~18:00 / 6월1일~8월31일 09:00~19:00/ 11월`일~2월28일 09:00~17:00

휴원일: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날

입장료: 성인 1,500원, 청소년군인 1,000원, 어린이 700원

찾아가는길: 1호선 오산대역 2번출구

  
0 추천

TAG 오산가볼만한곳 오산가을수목원 오산물향기수목원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