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맛집여행기 > 경기도 수원 가볼만한곳 – 냉면계의 독보적인맛 박군자진주냉면

맛집여행기

경기도 수원 가볼만한곳 – 냉면계의 독보적인맛 박군자진주냉면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박군자 진주냉면 간판과 입구모습

우리나라 냉면계에는 지명을 앞세운 대표적인 냉면들이 있습니다.

시원하고 깔끔한 육수의 맛을 앞세운 평양냉면과 매콤한 회가 올라가 있는 함흥냉면이 그 대표냉면들이라 할 수 있는데요.

여기에 도전장을 내미는 듯 우리나라 경상남도 진주지역을 대표하는 냉면계의 다크호스인 진주냉면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진주냉면은 원래 평양냉면, 함흥냉면과 더불어 우리나라 3대 대표냉면에 속하는 대표적인 냉면입니다.

예로부터 북쪽의  평양기생, 남쪽에는 진주기생 이란 말이 있었는데, 이와 마찬가지로

냉면에도 “북한에는 평양냉면이 명물이라면 남한에는 그에 견줄 만한 진주냉면이 있다”고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고 합니다.

 

허영만 식객에서도 소개된 70년 전통 냉명명가 박군자진주냉면

워낙 냉면을 좋아하는 편이라 진주지역 특유의 레시피로 독특하게 만들어진다는 진주냉면의 명성을 익히 들어서 알고 있었는데,

그 냉면을 먹기 위해 진주까지 가기에는 너무 멀다 싶어 내심 언젠가 진주지역으로의 여행의 날이 오기만을 손꼽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독특한 진주냉면의 전통을 경기도 수원에서 이어가고 있는 70년 전통의 진주냉면 맛집을 수원여행길에 만나보게 되었습니다.

 

전주냉면 한그릇

진주냉면은 삶은 메밀국수에 고명으로 쇠고기전, 무김치, 달걀지단, 실고추, 잣 등을 올리고 냉면육수로는 특이하게 해물육수가

사용되는 것이 특징인 냉면입니다.

해물육수를 만들때는 마른 명태머리와 건새우, 건홍합등을 우려서 시원한 육수를 겨울날 동치미국물처럼 살얼음 동동 띄어

내는 것이 진주냉면의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합니다.

진주냉면의 유래는 진주지역과 가까운 지리산 주위 산간지역에서 생산한 메밀을 수확해 그 지역에서 메밀국수를 즐겨먹은 것에서

유래되었고, 그 옛날 진주 권번가에서 양반들이 야식으로 즐겨 먹었던 남부지방의 대표적 음식중 하나였다고 합니다.  

 

만화, 식객에 소개된 모습

수원의 효원공원 바로 옆에 위치해 있는 70년 전통 진주냉면의 맛집 <박군자진주냉면>집은 특히나 미식만화로 유명한

허영만의 <식객>만화에도 소개되었던 곳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식객만화 27권에 냉면 맛집으로 소개된 박군자진주냉면은 식객외에도 스타킹, 생활의 달인 등의 TV프로그램에도

여러번 등장한 검증된 냉면명가입니다.

박군자진주냉면 메뉴판  

냉면메뉴로는 세가지 메뉴가 있는데, 해물육수를 사용하는 대표메뉴인 진주물냉면과 매콤한 진주비빔냉면, 그리고 여기에

또 하나 물냉면이지만 특별양념이 들어가 얼큰하게 즐기는 진주얼큰한물냉면이 있었습니다.

저희가족은 대표메뉴인 진주물냉면과 갈비탕 메뉴 앞에 “왕”자가 딱 어울리는 비주얼 포스로 나온다는 왕갈비탕을 주문했습니다.

 

유기그릇에 담겨 나온 진주물냉면

먼저 유기그릇에 아주 빨리 <박군자진주냉면>집에 대표메뉴인 ‘진주물냉면’이 보기에도 시원하게 살얼음 띄어

유기그릇에 소담히 담겨 나왔습니다.

 

지단이 고명으로 올라간 모습

진주냉면이 지닌 특징중 해물육수라는 점과 더불어 또 하나의 특징인 육전과 지단을 고명으로 얹어 내온 냉면이

참 어여쁘고 정성담긴 비주얼로 보였습니다.

진주냉면에 특이하게 고명으로 육전을 올리는 것은 진주냉면만의 고유의 큰 특징으로 달걀옷을 입혀 부친 차가운 육전의 짭조름하고

고소한 맛을 시원한 해물육수와 쌉쓰름한 메밀국수가 만나 환상의 콤비를 이루는 맛이었습니다.

저도 진주냉면은 그동안 말로만 들어왔지 실제로 먹어보는 것은 처음이어서 어떤 맛일까 기대가 무척 컸었는데요.

솔직히 첫 육수맛은 이북식 평양냉면의 매력처럼 첫맛은 다소 밍밍하게 느껴져 평양냉면과도 흡사하게 느껴지기도 했는데

세 젓가락 정도 이상부터는 “아~ 이래서 진주냉면 하는구나~”라는 진주냉면만의 매력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왕갈비탕 메뉴

이어서 주문한 왕갈비탕 비주얼도 만만치 않았는데요.

 

왕뼈다귀 두개가 담겨져 있는 갈비탕

어느 광고의 “왕입니다요”라는 광고카피를 연상하게 하는 왕뼈다귀를 장착한 갈비 두 대가 돛대처럼 세워져 등장하는 갈비탕입니다.

갈비탕 찬으로는 새콤달콤한 무채와 겉절이, 깍두기, 그리고 멸치볶음 정도의 찬들이 역시 정성스러운 유기그릇에 담겨져 나옵니다.

 

뼈다귀를 든 모습

<박군자진주냉면>집은 냉면은 냉면대로 또 왕갈비탕은 갈비탕대로 냉면, 갈비탕 같은 흔한 메뉴이름과는 달리

이 곳만의 굉장히 독창적인 모습으로 다른 곳과 달리 등장하는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인 것 같았습니다.

갈비탕이 뜯는 매력까지 있다고 해야 할까요

 

고명으로 올려지는 육전과 계란지단을 구워내는 모습

식당 한 코너에서는 직원 한 분이 계속해서 진주냉면에 고명으로 올려지는 육전과 계란지단을

달인급으로 구워내고 있었는데 지단을 부치는 실력이 그동안 봐온 역대급 인듯 보였습니다.

식당 내부 모습

허영만 작가의 사인

2009년 식객만화에 소개되었고 식당이 시작된 것은 1945년 고집스레 전통을 이어가는 냉면 맛집의 맛을 맛볼 수 있는 곳입니다.

 

음식점 가까이 있는 월화원 풍경

음식점 부근에는 효원공원과 이국적인 중국식정원의 매력을 감상해 볼 수 있는 ‘월화원’이 가까이 인접해 위치해 있어서

연계해서 나들이 가보기에도 좋은 코스입니다.

예년보다 빨리 시작된 무더위,

시원한 냉면 한 그릇으로 이겨내시기 어울리는 계절이 되었네요.

 

0 추천

TAG 경기도 냉면맛집 경기도 수원가볼만한곳 경기도수원맛집 박군자진주냉면 수원 맛집 수원냉면 수원냉면맛집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