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야기거리 > 나의여행기 > 경기도 광주 가볼만한곳 팔당 물안개공원 &귀여섬 산책

나의여행기

경기도 광주 가볼만한곳 팔당 물안개공원 &귀여섬 산책

Facebook에 게시물 공유하기Twitter에 게시물 공유하기Email에 게시물 공유하기Print에 게시물 공유하기Share

 

 

어스름하게 동이 트는 풍경 강변 너머로 아스름한 물안개는 신비로우면서도 영롱한 모습으로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날이 밝기전 이른 새벽 강가에 피어오르는 물안개는 최고의 선물입니다.
토마토와 팔당호로 유명한 광주 퇴촌면에서 양평 방면으로 내려가다보면 자주 물안개가 피어올라  그러한 아름다운 이름을 갖게된  광주 물안개 공원이 있습니다. 광주 팔당호에서  양평 두물머리로 이어지는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이기도 합니다.

 

500

501

 

작년 조금  늦은 여름에 찾았다 아쉬운 연꽃 풍경을 만났던 기억이 있어 여름이 시작된 6월 어느날 아름다운 연꽃이 피어났을것이라는 기대감을 안고 찾아간 팔당 물안개공원은  광주의 대표 공원이자 경기도의 이름난 드라이브 코스가 되고 있던 명성에 걸맞게 제법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 모습부터 만나게됩니다.

그러한 공원은 연꽃에 앞서 만나는 보라색꽃과  끝물을 보여주던 양귀비꽃 사이로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는 풍경이 더 없이 아름다운 정취를 보여줍니다.

 

503

 

잘 정돈된 산책로를 따라 이어지는 길, 족구장과 야구장으로 이어지는 길목에는 예상햇던 그대로  연꽃 경관단지가 시작됩니다.
하지만 조금 늦었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너무 일찍 찾아온 듯  잎사귀만 무성할 뿐 아직은 꽃대조차 올라오지 않은 모습입니다
그럼에도  귀여섬으로 이어지는 귀여대교에서부터 시작되는 팔당호 주변으로 무성하게 자라는 연잎들은 싱그러운 여름풍경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504 505

 

새로이 조성된 듯 보여지는 흔들 그네어서 시원하게 불어오는 강바람을 줄기며 ~~~
산책로를 따라 이어지는 꽃길의 산책길을 더 없이 즐거운 여정입니다.

 

506 507

 

다리 하나를 사이에 두고 나뉘어지는 팔당물안개공원과 귀여섬은 찾을때마다 분간이 안되는 하나이면서도 둘인 여행지가 되고있습니다. 제법 길게 이어지는 다리를 건널때만해도 육지와 동떨어진 육지속의 섬으로 들어가는 듯 하지만, 2시간 코스의 제법 넓은 귀여섬 한바퀴를 산책하다 아주 짧은 교각으로 육지와 이어지는 지점에서는 이곳이 정말 섬일까 싶은 의문이 들기도 한답니다.  팔당 물안개공원과 귀여섬은 끊어진듯 이어지고 있는 팔당호와 두물머리와 비견되곤 한답니다

 

508 509 510

 

꽃대조차 올리지않은 연꽃군락지의 아쉬움을 귀여섬 산책으로 달래볼 요량으로 일주를 하기로 합니다.
평소  길을 따라 여정을 즐기다가는 중간에서 포기하곤 했었는데 오늘은 작정까지 끝까지 걸어보기로 한 겁니다 .
연꽃군락지에서 이어지는 강변은 하얀 들꽃이 우거진 습지를 돌아 자전거길과 산책로로 나뉘어 아주 길게 이어집니다.

 

511 512

 

다리를 건너며 시작되는 귀여섬은  갈대와 노을언덕 바람들판 잔디광장 다목적 광장들의 이름으로 구분되어  자전거 라이딩과 도보 운동을 즐기기에 최적의 환경입니다.  하지만 무더운 여름날에는 더위를 피할 그늘이 부족한만큼 한낮은 피해야할듯 합니다. 처음 걷기여행을 시작할때만해도 여유로웠던 마음은 날이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자전거를 빌릴껄 싶은 깊은 후회가 밀려왔으니까요….

 

513 514

 

그늘과 함께 이른 아침 귀여섬을 찾아야하는 또 하나의 이유가 있었으니 바로 다양한 자연의 소리랍니다.
귀여대교를 지날때부터  들려어던 다양한 새소리와 팔당호에서 서식하는 수생식물들의 소리는 살아있는 자연을 온몸으로 느끼게게 된 답니다.  그러한 자연의 소리 또한 점점 올라가는 기온에 따라 점점 잦아들고 있었습니다

 

515

 

산책로를 따라 이어지는 수풀 사이로는 이름모를 다양한 들꽃들을 만나고 ~~~
습지인걸까 ? 평지인걸까?  잠시 생각에 빠져드는  초원  구불구불 이어지는 길을 조금만 벗어나도 이곳은  어떤 땅일까 궁금해지는것이 바로 귀여섬의  모습입니다

 

516 517 518

 

 

최소한의 사람들의 손길을 통해  산책하기 좋은 길로 유지되고 있던 자연 그대로의 풍경
귀여섬에서의 시간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에 감사하며  가까이에 있음이 한없이 기분좋아지는  여정입니다

 

520 521 522


 

팔당물안개공원과 귀여섬이라는 두개의 이름으로 굳이 나누고 싶지않던 하나의 공간
무심하게 피어난 꽃들과 더욱 무심하게 자라고 있던 들풀들  지척에 있음을 알면서도 보이는 않는 안타까운 풍경을 만들어주던 강변의 키큰 수초들  단비와도 같은 그늘을 만들아주는 간간이 보이는 나무들까지  부족한 듯 한 풍경이 더욱 매력적입니다

 

523

 

하지만 편리함만을 추구하는 사람들의 마음에도 충분한 것이 있었으니  팔당호 연꽃 군락지를  수시로 날아오르는 하얀 백로입니다. 초록 연잎 사이로 휴식을 취하다가는 한순간에 비상하 듯 날아오르는 풍경은 다양한  생명의 소리와 더불어 청정 자연을 대표하던 모습이었습니다

 

524

525

더운 날씨에 많이 지치고 힘들었던 여정,  하지만 마음을 푸근하게 만들어주는 자연이 있고  아름다운 소리와  구불구불 이어지는 산책로가 있고 간간이 친구가 되어주는 새들이 있던 곳.  머지않아  연꽃이 만개할 즈음이면 최고의 풍경을 만나지 싶습니다
물안개공원 찾아가는길 : 경기도 광주시 남종면 귀여리

 관람시간 하절기 05:00 ~ 20:00 / 동절기 07:00 ~ 18:00

 

0 추천

TAG 경기도광주가볼만한곳 광주물안개공원 귀여섬 팔당물안개공원



댓글작성은 로그인하신 후 가능합니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오류신고 잘못된 관광정보를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세요
만족도 조사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 조사에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Facebook
  • KakaoTalk
  • Google Plus
  • Kakao Story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