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여행이야기

나의여행기 한국 민속촌은 지금 축제 중~

작성자민경덕수정일2020-09-01

용인의 한국 민속촌은 그 옛날 일반 백성들의 사는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공간이라고 해야 할거 같아요. 우리나라 고유의 주거 양식도 볼 수 있고, 학당이나 서원의 모습도 잠시 엿볼 수 있습니다. 농악놀이나 전통혼례 체험. 그리고 전통 민속관, 옹기 전시관이나 세계 민속관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답니다. 그런가 하면 아이들이 좋아하는 놀이동산과, 탈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활동이 있어서 가족 나들이 코스로 추천합니다.

 



 

 


나무마다 달린 청사초롱은 역시 민속촌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앞으로 보름 정도만 있어도 나뭇잎이 무성해지고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겠어요. 민속촌 내부에는 아름드리나무들이 많아 봄가을에는 선선한 바람과 함께 걷기 좋은 곳입니다

 



 

 


민속촌에서는 봄을 맞이하여 '웰컴 투 조선' '봄이 찾아온 그때 그 놀이' '비밀의 화원'의 세 개의 축제가 진행 중입니다. 특히 세대 간의 공감을 통해 3대를 넘나들며 즐겁게 맞이하고 즐길 수 있는 봄 축제의 현장이었어요. 사진 촬영도 함께 해주지만 원한다면 직접 캐릭터 의상 체험도 가능합니다. 조선 시대의 인물로 한번 변신해보는 것도 재미있겠더군요.

 



 

 


퓨전 타악쇼인 사또의 생일잔치는 제가 갔을 때는 관아에서 진행했는데 지금은 매일 1230분에 농악 공연장에서 진행하고 있어요. 벚꽃이 활짝 피어서 사또의 생일잔치를 축하해 주고 있는데 글쎄 그 사또가 정말 탐관오리이지 뭡니까? 무엇보다 관객들이 신명나는 타악쇼의 리듬에 고개를 끄덕이고 손뼉을 치면서 장단을 맞춥니다.

 



 

 


비밀의 화원은 그야말로 인스타각의 사진 포인트입니다. 여행 가서 남는 건 사진이라고 하지요. 민속촌은 한복을 입고 입장하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곱게 차려입고 비단 천거리에서 예쁜 추억을 남기는 커플들을 발견할수 있습니다.

 



 

 


꽃단장 스튜디오 인스타 기방은 가족단위 관람객들에게 인기더군요. 아빠와 엄마는 아이들 손에 이끌려 들어가더니 이네 함박웃음을 지으며 가족사진을 남깁니다. 외국인들은 조선 캐릭터들과 기념촬영을 하기도 하고요.

 

 


 

 


봄이 찾아온 그때 그 놀이는 아마 남녀노소 가장 즐거운 추억 장소는 요기이지 싶어요. 마치 70년대로 돌아간 느낌이라 우리도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면서 빙그레 웃었답니다. 이놈 아저씨 표정이 너무 웃겨서 한참을 들여다보았어요. 추억의 포장마차도 열리고. 문방구 앞에 쪼그리고 앉아서 오락을 즐기는 아이들 그리고 달고나를 처음 먹어보는 아이들의 표정이 재미있더군요

 


 

 


축제의 현장을 둘러보았으니 이제 전시관을 둘러봅니다. 옹기 전시관은 외국인들과 엄마들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곳입니다. 우리 어린 시절에는 흔하게 있던 항아리인데 누군가 우리 집 베란다에 장독이 있는 걸 보고 신기해하더군요. 아파트에 살지만 볕이 좋아서 간장, 된장을 직접 담가 먹는데 이젠 그런 분들 많지 않으니까요.

 


 

 


전통 민속관에서는 우리나라의 생활 모습을 엿볼 수 있어요. 우리 어머니들이 만들었던 음식이나 간식 그리고 생활 도구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관혼상제는 물론 농사가 근본이 되었던 시절의 생활도 살펴볼 수 있고요.

 



 

 


세계 민속관은 생각보다 규모가 상당했어요. 2001922일 처음 개관해 현재 9개 동의 상설전시관이 있습니다. 전체 3,000여 점의 문화유산을 볼 수 있는데, 각 문화권의 의식주 생활과 생업 기술, 문화 예술을 엿볼 수 있습니다.

 

 

 

 


한국 민속촌의 또 하나의 볼거리는 전통가옥의 형태를 재현해 남부, 중부, 북부 지방별로 서민 가옥과 양반가옥을 복원해 조선시대의 마을을 조성하였습니다.

 

 



지방 행정기관이었던 관아를 비롯해 의료기관이었던 한약방, 교육기관인 서원과 서당, 종교적인 건물인 사찰과 서낭당, 점집 등 조선시대의 생활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들었어요.

 



 

 


한국 민속촌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람코스는 역시 마상 무예입니다. 1130분과 3시에 진행되는 마상 무예 공연은 뛰어난 우리나라 전통 마상무예를 재현하며, 역동적인 마상재를 볼 수 있어요. 마상재는 정조 시대에는 조선의 모든 기병들이 필히 익혀야만 했던 기예일 정도로 중요했어요. 보는 제가 손에 땀을 쥘 정도로 아슬아슬하고 다양한 무예를 선보입니다

 

 


 

 


투호나 윷놀이 등 우리네 전통 놀이는 누구나 한 번쯤 즐기고 갈수 있는 놀이입니다. 투호를 하다가 들어가지 않으면 안타까운 탄성이 절로 나오고 커다란 윷은 아이들에게 인기더군요.

 


 

 


이 성황당 나무는 정말 거대하답니다. 우리네 구복 신앙의 대표적인 상징이지요.

 



 

 


여러 가지 탈을 보니 하회 마을 탈 박물관이 생각나더군요. 지방마다 전통 탈의 모습이 다르고 탈극에 등장하는 인물 성격을 표현해주니 알아가는 재미도 있습니다. 아이들에게는 탈 만들기 체험도 인기입니다.

 


 

 



서당에서 흘러나오는 천자문 소리를 들으며 따라가니 서원의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금련사라는 실제 사찰도 있는데, 금련사 올라가는 길은 고즈넉한 산길입니다. 5월애는 봄꽃으로 가득한 민속촌 걸으면서 한국의 전통을 맛보세요.

 

 

 

 

민경덕의 프로필 이미지
작성자민경덕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경기도와 글쓴이에게 있으며, 불법복제 임의도용을 금지합니다.

경기도관광포털 모든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