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여행이야기

나의여행기 주말엔 셔틀버스 타고 캠프그리브스 탐방해 보자!

작성자이제이수정일2020-08-31

임진각에서 유일하게 DMZ로 들어갈 수 있는 길은 바로 통일대교인데요, 아무나 들어갈 수 없기에 신비하고 궁금하고 가보고 싶은 곳이기도 하죠!

 

그래서인지 임진각에는 우리나라 사람만큼 외국인들도 쉽게 볼 수 있는 것 같아요.

 

이렇게 아무나 들어갈 수 없는 DMZ 캠프그리브스에 주말엔 셔틀버스를 타고 들어갈 수 있다는데 어떻게 들어가는지, 어떤 것을 볼 수 있는지 알려드릴게요.

 

캠프그리브스는 DMZ 남방한계선에서 불과 2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한국전쟁 이후 50여 년간 미군이 주둔하던 공간이었어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미군 기지 중 한 곳인 캠프그리브스에는 미 2사단 506보병 연대가 머물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답니다.

 

미군 철수 이후 철거 위기에 놓였던 것을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민간인들을 위한 평화 안보 체험시설로 리모델링하여 민통선 내의 유일한 숙박형 문화예술 체험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지요.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셔틀버스 타고 떠나는 캠프그리브스 공감여행은 임진각 주차장 초콜릿 체험장 앞에서 접수를 하면 되는데, 매주 토. 일요일 주말에만 운영되며 출발은 11, 1, 4시에 하며 투어 시간은 약 2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출발
10분 전에 신청자들이 함께 모여 안내하는 선생님을 따라 카페 뒤쪽에서 출발하는 버스를 타러 갑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버스에 탑승하면 방문증 명찰을 주는데 꼭 착용해야 하고 신분증 지참은 필수입니다. 신분증이 없는 어린이들은 보호자와 함께 동반해야 합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이곳 캠프그리브스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촬영지로도 유명하지요. 곳곳에 유시진 대위와 강모연의 흔적이 남아있어 사진 찍기에도 좋은 곳이에요.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캠프그리브스는 총 16개의 구역으로 나뉘어있는데요, 2시간 동안 기획전시관과 과거의 흔적들을 돌아보며 분단과 평화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기로 합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기이한
DMZ 생태 누리공원 산책로가 새로 생겼어요. 이곳의 산책로는 캠프그리브스의 경계를 표시하던 철조망을 활용해 최전방의 철책선처럼 연출한 특별한 산책로에요.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이곳에 주둔했던 부대의 마크와 국군 경계초소 같은 구조의 고가초소도 볼 수 있고 희한한 동물들의 그림도 볼 수 있었는데요
, 이것은 작가의 상상으로 만들어진 기이한 동식물이라고 하니 동식물을 살펴보며 상상의 나래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평화로워 보이는 숲 뒤로는 육중한 철문과 콘크리트로 지어진 탄약고가 숨겨져 있어요. 탄약 보관을 위해 습기가 차지 않도록 과학적인 자연환기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고 건물의 좌우 측면은 매우 두껍게 지어져 있어 내부에서 탄약이 폭발해도 주변에 피해를 주지 않는다고 하네요.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탄약고 안에는 김영범 작가의
'플레이 그라운드 제로'라는 작품이 있는데 놀이터는 처음 만나는 친구와도 함께 어울리도록 만드는 힘이 있는 장소로 사람과 동물이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를 설치해 전쟁의 산물을 평화와 공존의 공간으로 탈바꿈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고 합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미군의 차량을 정비하던 정비고는 현재
DMZ를 사랑하는 작가들의 오픈 스튜디오로 활용되고 있다고 해요. 빨간 열매를 달고 하늘로 날으는 나무는 김영범 작가의 '부유하는 나무'로 땅에서 벗어나 뿌리를 내보이는 죽은 나무가 공중에서 풍선 더미와 만나 열매 가득한 생명을 품은 나무로 재탄생하는 작품 이리고 합니다. 이곳에서 멋진 사진도 찍어보면 좋아요.

 

평화의 메시지를 써서 뺏지를 만들면 ‘peace message tree’에 붙일 수도 있고 본인이 가져가도 되니 예쁜 브로치도 만들어 보세요.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퀀셋막사는 기획전시관으로 사용되는데 국내에서 원형 그대로 형태와 내부가 보존된 미군의 퀀셋막사를 직접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으로
'DMZ 다큐시네마전''정전 65년 기념 NNSC 사진전'등 다채로운 전시가 열리고 있습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다큐멘타 1관에는 한국전쟁과 DMZ... 그리고 평화를 위한 발걸음

다큐멘타 2관에는 한국전쟁과 미군의 한반도 주둔

다큐멘타 3관에는 캠프그리브스의 기억과 재생

다큐멘타 4관에는 예술창작 기획 작품 전시가 되고 있습니다.

 

다큐멘타관을 돌아보고 나오면 마치 영화 속에 한 장면에 들어갔다 나온듯한 착각도 들고, 마지막 박찬경 작가의 '소년병'에 나오는 어린 북한군 병사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야외 녹지에는 정보경 작가의
'미사일 금지구역' 작품과 장원영 작가의 붕괴물 작품이 전시되어 있으며 함께 만들어가는 'Peace Message Tree' 조형물이 있습니다. 희망의 메시지를 적어 조형물에 붙여볼까요? 평화를 향한 작은 소망들이 모인다면 전쟁으로 인한 아픔과 상처를 덮어줄지도 모르잖아요.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1
시에 출발하는 셔틀버스를 타게 되면 거리예술 공연도 볼 수 있는데요, 거리예술 공연은 마술. 재즈 공연 등 상황에 따라 변동된다고 합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저는 경기관광공사 기자단으로 참여해 압화 만들기 체험도 해 봤는데요
, 압화 만들기 체험은 단체 예약을 한 경우에 진행된다고 하네요.

 

셔틀버스로 떠나는 공정여행 외에도 당일, 12일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으니 캠프그리브스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셔틀버스 이용금액이
2천 원이었는데 여행이 끝나면 파주의 특산품 장단콩으로 만든 초콜릿도 선물로 받을 수 있습니다.

 

 

 





캠프그리브스 관련 사진 

 

"되게 보고 싶던데..."

 

"난 항상 너를 생각해..."

 

그러니 캠프그리브스로 오시지 말입니다!

 

 

 

셔틀버스로 떠나는 캠프그리브스 공감여행

4~ 10월 주말 운영(7.8 ~ 8. 30 미운영)

 

운영시간 및 프로그램

11시 전시투어

13시 전시투어 + 공연 관람

16시 전시투어

 

접수장소

야외공연장 무대 뒤

평화누리 캠핑장 관리동

 

관람료 2천원

 

문의(여행창조) 02-6206-3553

 

캠프그리브스 홈페이지

https://www.dmzcamp131.or.kr/common/include/site_main.php

 

이제이의 프로필 이미지
작성자이제이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경기도와 글쓴이에게 있으며, 불법복제 임의도용을 금지합니다.

경기도관광포털 모든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