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여행이야기

나의여행기 안산 일몰여행지, 대부도 탄도항 낮풍경

작성자안명희수정일2020-08-31

안산 일몰여행지, 대부도 탄도항 낮풍경

안산 대부도 탄도항 낮 풍경, 일몰여행지로 유명한 곳인데요.
서울 근교에서 멋진 일몰을 촬영하고 싶다 한다면 으레 들리는 곳 중의 한곳이에요.
바로 인근 전곡항은 해양스포츠를 즐기는 곳으로도 많이 찾는데요.
인근에 안산어촌민속박물관도 있어서 아이들과 같이 박물관도 돌아보고
갯벌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갯벌체험을 해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1 

서울 근교 데이트 코스나 촬영지로 빠지지 않는 곳이 바로 탄도항인데요.
서울에서 1시간 내외면 닿을 곳이라 부담 없이 당일치기 여행을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해요.
인근으로 여행코스를 잡아 볼거리 먹거리를 즐긴 후에 마지막 일몰 즈음에 찾으면 딱 좋을 곳인데요. 

몇해전에 일몰을 담으려고 왔던 곳인데 다시 찾은 이곳은 포인트가 달라서 그런가요. 너무 생소하게 느껴졌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2 

붉은 흙이 갯벌이 맞나 싶었는데요. 이러다 지도가 바뀌겠구나 싶기도 하고. 

날이 뜨거워서 이곳저곳 다닐 엄두가 나지는 않았고요. 그래도 방파제를 따라서 누에섬 방향으로 걸었어요. 

주변은 온통 이렇게 바닷물이 빠져나간 갯벌이 펼쳐져 있었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3
이곳 탄도갯벌에는 상부와 중부에는 자연암반과 호박돌이 일부 산재하고 있다고 하고요.
하부는 갯벌로 이루어져 있어요. 다양한 환경에서 많은 종류의 해양생물이 서식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갯벌이 기능이라고 하면 생물 서식지이자 생물자원의 보고, 강에서 흘러나온 오염물질을 갯벌에서 사는 염생식물들이 걸러내는 오염정화 기능을 하고 있지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4 

그리고 갯벌은 아이들의 체험장으로 많이 활용하고 있기도 한데요.
좀 더 가까이서 자연을 탐구하고 조류를 관찰, 학술연구의 가치까지 지니고 있다고 볼 수 있어요.
여기서 보기만 하면 그냥 빈 공간인가 싶지만 그 안에 품은 생명들은 유일한 보금자리일 수도 있다는 것을.
그 갯벌 생명과 갯벌이 존재만으로도 좀더 큰 피해를 막아주는 자연 방어막이 되어 주고 있겠구나 싶기도 해요.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는 항주변의 모습을 보면 올 때마다 달리 보이는데요. 이전의 모습에 익숙해서인지 어색함은 어쩔 수가 없었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5 

방파제 안쪽까지 걸어오니 바다에 둥둥 떠 있는 듯한 누에섬이 앞에 보이는데요. 

이전에 일몰을 찍을 때는 여기가 아니라 탄도선착장 쪽에서 방파제를 따라 나오면서 풍력발전기를 넣어서 담으려고 했거든요. 

계절에 따라서 해가 어떻게 어느 방향으로 떨어지느냐에 따라서 위치를 달리해서 자리를 잡을 거 같은데요. 

전곡항 쪽에서 등대를 담아서 넣는 분들도 많다고 하더라고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6 

사진촬영을 위해서 찾는다면 포인트다 구도다 뭔가를 고려해서 찾게 되는 곳이지만 인생 사진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면
언제 찾아도 어떤 모습의 하늘이라도 아름답게 다가오지 않을까 싶어요. 

드라마틱한 푸른 하늘만 봐도 멋진 바다풍경인데요.
여기에 붉은색이라도 표현하기 어려운 오묘한 일몰 색을 담고 있는 하루의 저녁이라면 얼마나 낭만적일까 싶었어요.
이전에 일몰을 담았던 날도 기대 이상의 붉은 하늘에 구름도 이뻐서 감탄을 하면서 셔터를 눌렀었는데요.
그 사진은 아직도 핸드폰 바탕화면에 깔려 있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7 

갯벌과 바다를 가로막은 방파제가 기다랗게 이어져 있었는데요. 

지금은 바닷물이 빠지고 있는 갯벌인가 보다 싶게 염생식물들이 올라오고 있었어요. 

나중에는 이 공간에 다른 뭔가가 들어서 있는 것은 아닌가 싶은 궁금증이 생겼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8 

건너편에 보이는 건물이 어촌민속박물관인데요. 서해안의 갯벌 생태와 어촌 주민들의 삶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박물관이에요.
지하 1층 지상 2층의 규모로 2006년 4월 문을 열었는데요.
주변에 탄도항, 누에섬등대전망대, 대부도, 영흥도 등 관광지가 함께 하고 있어서 인근 여행때 같이 들어보면 괜찮아요. 

전시관은 3개의 전시실과 부대시설로 이뤄져 있는데요. 안산어촌의 역사와 갯벌을 터전으로 살아온 어민들의 삶과 갯벌의 생명체,
민속과 생활을 주제로 한 어촌 풍속과 종교 등 전반적인 부분들을 만날 수가 있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9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10 

탄도항 누에섬이 있는 이 지점은 대부해솔길 6코스 종점이자 7코스 시작점이라고 하는데요.
누에섬은 해미섬이라고도 하는데 모양이 마치 누에처럼 생겼다고 해서 불리는데요. 썰물 때는 도보 통행이 가능하다고 해요.
누에섬의 정상부에는 선박의 안전운항을 위해서 설치된 높이 17m의 등대 및 전망대가 설치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우리는 바닷물이 들어와서 끊길 길 끝에 있다 온 거였더라고요. 

올 때마다 바닷물이 들어와 있는 것만 봐도 늘 바위에 둥둥 떠있는 섬인줄 알았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11 

그렇게 뙤약볕에 방파제를 걸어서 땀도 흘리고 빨갛게 익어서 시원한 실내가 간절했는데요. 

그래서 인근 전곡항으로 달려와서 시원한 카페로 들어갔어요.
일단 전망을 고려해서 루프탑, 스카이라운지 공간이 있다고 해서 그곳으로 향했는데요.
이 더위에 야외 공간은 아무래도 무리다 싶어서 3층으로 올라갔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12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13 

1층에서 주문을 하면 위층 전용 엘리베이터로 음료가 올라오는 방식이었어요.
1층에서 3층까지 어떻게 들고올라가나 했더니 건물이 높은 만큼 음료전용 엘리베이터를 만들어 놓았더라고요.
서빙 인력이 따로 필요하지 않으니 괜찮은 아이디어인 거 같더군요. 

3층 실내는 얼마나 시원한지. 에어컨 바람 아래 있으니 그것만으로도 엄청 좋더라고요. 

이래서 카페놀이를 하는 거구나 하면서 여유 있게 시간을 보냈어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14 

여긴 전망이 한몫을 했는데요. 통유리 너머로 전곡항 일대가 훤히 보여서 눈이 시원했어요. 

아래 전곡항마리나클럽하우스 주변 주차장 쪽에 물놀이장이 있던데요.
한낮이라 뜨거운 시간대여서 아이들이 많이 보이지는 않았는데 미끄럼틀이며 아이들 물놀이장으로 이곳을 찾아도 괜찮을 거 같았어요. 

아이들과 물놀이장에서 맘껏 놀고 박물관도 들렀다가 저녁시간대에 멋진 일몰까지 함께하면 더 좋겠지요.
 



대부도_탄도향_낮풍경_관련_이미지15 

시원한 실내에서 탁 트인 유리창으로 바라보는 전곡항의 전경. 눈이 부신 오후 시간대였는데요.
시원한 음료도 하면서 하루를 마무리했어요. 이날은 다른 일정으로 일몰시간대까지 머물지 못했는데요.
미리 일몰을 보고 싶다 생각하고 있다면 안산 일몰 여행지로 대표적인 대부도 탄도항이 적격일 거 같고요.
대부도 선감도 탄도, 전곡항까지 이어지는 주변으로 여행지를 알아보고 향하시면 하루 꽉 차게 보낼 수가 있을 겁니다.

방아머리해수욕장에서 바다를 보고 가족과 함께라면 동춘서커스를 관람하는 것도 특별한 시간이 되겠고요.
대부도 인근에서 일몰 볼 곳이 없나 한다면 구봉도도 괜찮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짙어지는 가을 기온, 여행하기 좋은 때입니다.
서울 근교 서해와 아름다운 일몰이 있는 안산으로 떠나보시면 어떨까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717-5

인근 여행지: 바다향기수목원, 전곡항, 안산어촌민속박물관, 구봉도 등



 

안명희의 프로필 이미지
작성자안명희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경기도와 글쓴이에게 있으며, 불법복제 임의도용을 금지합니다.

경기도관광포털 모든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