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여행이야기

나의여행기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한 석남사와 서운산 등산까지! 여행과 건강 둘 다 챙겨요.

작성자우민제수정일2021-10-08

안녕하세요 여행하는 우민제임스입니다.
겨울 동안 찌운 살을 옷이 더 얇아지기 전에 빼고자 열심히 등산을 다니고 있는 요즘입니다.
이번에는 어디로 다녀올까 열심히 찾아봤는데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한 석남사와
석남사와 이어진 서운산을 등산한 후기가 많았어요.
석남사 구경 후 서운산 등산까지 하면 제가 좋아하는 여행 + 등산까지 즐길 수 있겠더라고요.
도깨비도 재밌게 봤던 터라 기대를 하며 날씨 좋은 날 안성으로 달려갔습니다.
 

​석남사

석남사 입구


 

석남사는 16년도에 방영된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 유명해졌는데 안성 8경 중 한곳으로 뛰어난 풍경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석남사는 통일신라시대에 건립되었고 고려 초기 혜거국사가 중창하였다고 전해지는 유서 깊은 고찰입니다.

석남사주차장

주차장은 절 아래쪽에 넓게 자리하고 있습니다.
대중교통으로는 오기 힘든 곳이라 석남사에 방문하려면 차는 필수인 거 같아요.
저는 안성터미널에서 택시 타고 왔는데 이동시간은 20분 정도 걸렸고 택시비는 약 16000원이 나왔습니다.


석남사 연등

석가탄신일이 지난지 얼마 되지 않아 사찰 내에 연등이 달려있었어요.
나무에 달린 알록달록한 연등들 덕분에 사찰이 한층 더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담쟁이덩굴

담장에 가득하게 자리 잡은 담쟁이덩굴도 멋스러워 보였습니다.

소원 기와

입구 앞에 소원 기와가 놓여있었어요.
이거 한 번 해보고 싶은데 불자도 아닌지라 하기가 조금 그래서 매번 아쉽네요.


영산전
영산전 석가모니불

석남사의 영산전입니다.
영산전은 석가모니불과 그의 일대기를 그린 팔상도를 함께 모신 불전의 명칭인데
이곳은 500나한을 함께 봉안한 것이 특징입니다.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

대웅전으로 가는 길입니다. 이 계단에서 주인공이 연등을 날렸어요.
드라마에선 눈 덮인 모습이었는데 지금은 녹음이 우거져서 초록 초록합니다. 6월의 석남사도 충분히 아름다웠어요.


대웅전 올라가는 길

자연의 생명력이 느껴지지 않나요? 석남사는 자연과 조화로운 부분이 많이 보여서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어요.

개구리 음수대

거북이 위의 두꺼비가 올라가있는 식수대가 있어요. 마실 수 있게 되어있는데 개인컵을 가져오지 않아서 구경만 했습니다.

동자승 인형

식수대 주변으로 동자승 인형?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어서 사진 찍는 재미도 쏠쏠했어요.

대웅전 올라가는 길 들꽃


대웅전으로 올라가는 길에 본 풍경입니다. 들꽃이 아름답게 피어있었어요.
규모가 큰 사찰은 아니지만 사진 찍을 것도 많고 알찬 느낌이 들었습니다.


대웅전


석남사의 대웅전입니다. 대웅전은 임진왜란 때 완전히 소실되었다가 조선시대 후기에 새로 지은 건물입니다.

대웅전에서 바라본 풍경


대웅전에 올라 바라본 풍경입니다. 구름이 예뻤던 날이라 더욱 아름답게 느껴졌습니다.
전망이 확 트여있어서 상쾌함을 느낄 수 있었어요.


서운산


서운산 등산로 입구
석남사 구경을 마친 후 서운산 등산을 시작했습니다.
서운산 등산로는 석남사 입구에서 석남사를 바라보는 기준으로 왼편에 있습니다.


먼지 털이기, 기피제

등산로 입구에는 해충 기피제 자동 분사기와 흙먼지 털이기가 놓여있어요.
요즘 같은 시기에는 진드기도 많고 벌레가 많아서 해충 기피제는 꼭 뿌리고 등산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경험상으로는 뿌리고 안 뿌리고 차이가 확실히 큰 거 같아요. 저는 추가로 산에 갈 때는 모기 기피제도 항상 챙기고 다닙니다.


계곡

비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계곡에 물이 많았어요. 덕분에 시원한 물소리 들으며 등산을 할 수 있었습니다.

멧돼지 발견 시 행동요령

멧돼지 발견 시 행동요령입니다.
멧돼지는 군대에서 본 게 전부긴 한데 혹시라도 등산하다 만날까 봐 그게 걱정입니다.
당황하지 않고 천천히 피하는 게 상책인 거 같아요.


야생화꽃길

석남사를 들머리로 서운산 정상을 가는 길을 두 갈래가 있습니다.
야생화 꽃길 방향이 돌아가는 길이지만 완만해서 올라가기 편해요. 다른 길은 코스가 짧은 대신 경사가 있습니다.
저는 산에 빨리 올라야 하는 이유도 없고 산을 잘 오르는 편도 아니고 등산을 엄청 좋아하는 편은 아니라 완만한 코스를 선택했습니다.


단풍나무길

서운산에는 단풍나무길이 있는데 안성 중앙 산악회에서 2000년부터
'푸른 안성 가꾸기 사랑의 나무 심기 행사'에서 단풍나무를 식재한 길입니다.
빨갛고 노랗게 물드는 가을에 오면 엄청 아름다울 거 같아요.


등산로 의자

등산로 중간중간에 쉬는 곳도 마련되어 있어서 등산 초보여도 부담 없이 산행을 즐길 수 있어요.

이정표

정상으로 가는 이정표는 잘 되어있어서 길을 잃진 않을 거 같아요!

등산로 안내판

정상에 가까워졌을 때 등산로 안내도가 나왔습니다.
기존 등산로가 가파르게 되어 있어 우회하여 이용할 수 있게 신규 등산로를 만들었다고 해요.


신규 등산로

신규 등산로는 돌계단으로 되어 있는데 전 날 비가 와서 기존 등산로는 진흙이더라고요.
미끄러질 위험도 있고 신규 등산로가 길이 잘 되어있어서 신규 등산로로 올랐습니다.


정상 전 공터
정상 이정표

쉴 수 있는 공터가 하나 나왔습니다. 올라온 기준으로 외쪽으로 가시면 정상이 나옵니다.
여기서 정상까지 천천히 걸어서 15분 정도 걸렸어요.
가파른 구간은 없고 능선 따라 걷는 거라 힘이 많이 들진 않았습니다.


정상 데크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정상은 데크로 되어 있어서 안전하게 풍경을 바라볼 수 있어요. 공간도 꽤 넓었습니다.

서운산 정상 풍경

서운산 정상에서는 안성을 한눈에 볼 수 있어요.
근데 아쉽게도 이날은 미세먼지가 수치가 보통이라 멀리까지 보이진 않았어요.

그래도 산세가 예뻐 아름다운 모습이었습니다.
어차피 내려가야 하는데 왜 올라가야 하나 생각이 가끔 들기도 하지만 이렇게 정산에서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 올라오길 잘했단 생각이 드네요.
부정하고 싶지만 산의 매력에 빠지는 중인 거 같아요.


정상 테이블

정상에서 청룡사 방향으로 내려가보니 테이블이 놓여있었어요.
정산에 올라와서 간단히 음식 먹기에 참 좋아 보였습니다.

헬기장

청룡사 방향으로 조금 더 내려가니 헬기장도 나왔습니다.
헬기장에서 보는 풍경도 아름다워서 정상과 함께 헬기장에서도 풍경 보시는 것을 추천드려요.


헬기장에서 바라본 뷰

서운산의 대표적인 들머리는 청룡사와 서운산입니다.
청룡사에서 올라오면 헬기장 > 정상 순이라 자연스럽게 헬기장을 지나가는 반면 석남사에서 올라오면 정상에 도착한 뒤 청룡사 방향으로 조금 내려가야 헬기장을 갈 수 있습니다.

저는 석남사에서 올라 청룡사로 내려갔는데 청룡사 경사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 가벼운 산행 + 드라마 촬영지 여행을 함께 할 수 있는 석남사 > 서운산 코스를 추천드려요!

제10기 끼투어 기자단 우민제 기자

우민제의 프로필 이미지
작성자우민제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경기도와 글쓴이에게 있으며, 불법복제 임의도용을 금지합니다.

경기도관광포털 모든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