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여행이야기

나의여행기 서울 근교 남양주, 아이와 나들이 가기 좋은 다산 정약용 유적지

작성자우민제수정일2021-10-12

 

안녕하세요 여행하는 우민제임스입니다.
최근에 차가 생겨서 기분 좀 낼 겸 가까운 곳으로 드라이브를 나갔어요.
어디를 갈지 고민하다가 날씨가 좋아서 다산 생태공원과 정약용 유적지까지 오게 됐습니다.
올봄, 대중교통으로 여기를 왔을 땐 거의 두 시간이 걸렸던 거 같은데 차로 오니 한 시간도 안 걸리네요.
앞으론 차가 있으니 더 멋진 곳으로 많이 다닐 수 있고 소개해드릴 수 있을 거 같아요.
정약용 유적지 주차장

이번 드라이브는 다산 생태공원보다 정약용 유적지가 메인이었기 때문에
정약용 유적지 앞에 주차를 했어요. 주차장도 넓고 무료입니다.
다산 생태공원 입구에도 주차장이 있는데 무료였다가 유료로 바뀌어서 이쪽에 주차하게 됐어요.

정약용 유적지 자전거 보관소

남양주에 자전거 타고 오시는 분도 많다 보니 정약용 유적지 앞에 자전거 거치대도 준비가 되어있었어요. 자전거만 있다가 운동 삼아서 타고 오고 싶은데 자전거가 없는 게 아쉽네요. 지금은 자전거에 딱히 생각이 없지만 나이를 좀 더 먹으면 어느새 자전거를 타고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정약용유적지

평일 오전에 방문해서 그런지 방문객은 적었어요. 덕분에 한적하게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조금 큰 카메라를 들고 다녀서 사진 찍을 때 사람들이 보면 살짝 부담스러운데 이런 날은 마음 편하게 사진 찍을 수 있어서 좋아요. 이날은 적당한 구름에 하늘도 맑고 미세먼지도 없어서 대충 찍어도 사진이 예쁘게 나왔어요.
여유당상점


 

 

먼저 바로 앞에 보이는 문화관으로 들어갔어요.
문화관에는 정약용 선생의 일대기에 대해서 전시가 되어있어요.
이곳에서 QR 체크와 온도를 재야 정약용 생가와 묘소를 둘러볼 수 있습니다.
기존 입구는 코로나 때문인지 막혀있었어요.

 

 

문화관 안에는 여유당 상점이란 게 있었어요.
신기하게 검색을 해보니 정약용 선생을 브랜딩한 다양하고 실용적인 굿즈를 만나볼 수 있는
'정약용 기념품 무인판매점'으로 이곳 문화관에 있는 것이 1호점이라고 해요. 


정약용 유적지

문화관을 빠르게 둘러보고 정약용 생가를 구경하러 밖으로 나왔어요.
관리가 잘 되어있어서 걷기에 되게 좋은 길이라 생각이 들었어요.
힐링이 되는 멋진 정원이었습니다.

나무 그늘

오랜 시간 잘 관리된 듯한 큰 나무 덕분에 중간중간 나무 그늘이 있어 뜨거운 여름 태양을 피하기도 좋았어요.

정약용 선생의 생가​
정약용 생가

정약용 생가

정약용 선생의 생가인 여유당입니다.
그 옛날에는 이곳을 소내 또는 두릉이라고 했고 정약용 선생의 5대조부터 여기에 자리를 잡았다고 해요.
한 걸음이면 뛰어넘을 것 가은 여유당의 낮은 담장에는 허물없이 백성들의 기쁨과 아픔을 함께하고자 했던
정약용 선생의 마음이 담겨 있다고 합니다.

묘소 가는길

정약용 묘소

정약용 선생의 생가 뒤로는 묘소가 있어요.
올라가는 길은 계단으로 잘 되어있고 묘소 주변이 소나무로 감싸여 있어서 신비로웠습니다.

정약용유적지

정약용 선생의 생가와 묘소를 다 둘러보고 거리로 나왔어요.
안쪽에 실학박물관이 있다고 하여 그쪽으로 걸어갔습니다.

거중기

 

 

가는 길에 거중기가 있었어요. 거중기는 조선 시대에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던 기계입니다.
1792년 정조의 명을 받아 수원 화성을 건설할 때, 실학자 정약용이 도르래의 원리를 이용하여
만들었다고 합니다.

실학박물관​

실학박물관외관

실학박물관 전시 관람은 무료로 지금은 방역 4단계가 적용되어서 시간당 50명 이내로 관람인원이
제한되어 있어요. 평일 오전에 방문한 저는 시간당 관람인원 대략 5명으로
여유롭고 안전하게 실학 박물관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실학박물관 내부

실학박물관 내부

실학박물관 내부는 깨끗하고 깔끔한 느낌이 먼저 들었어요.
의자에는 핸드폰을 충전할 수 있게 되어있었고 가방, 물품 보관함도 한 곳에 마련되어 있었어요.
또한 교통약자를 위한 휠체어와 유모차도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실학박물관의 방문객에게 여러 가지 편의를 제공하는 점이 좋았어요.​

 

 

1전시실

1전시실

실학박물관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누어져 있었어요. 먼저 1전시실은 실학의 형성이 큰 틀입니다.
조선 후기의 변화와 개혁은 기존의 학풍에서 벗어나 현실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학문적으로 제시하였어요. 학문의 대상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의 현실 문제를 옮겨갔고 여기서 실학이 탄생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2전시실

2전시실은 실학의 전개에 관한 내용입니다.

3전시실

3전시실

마지막으로 3전시실은 실학과 과학입니다.
16세기 이후 동아시아에 서양의 학문과 문물이 전래되면서
조선의 천문학과 지리학이크게 발전하였다고 해요.

실학 박물관을 관람하면서 수업 시간에 졸아서
희미하게 남아있던 부분들을 조금씩 떠올릴 수 있었어요.
실학에 대해서 정리가 잘 되어있어서 아이들과 오기에 참 좋을 거 같습니다.
조선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라 불리는 정약용 선생을 다산 정약용 유적지에서
깊게 알아볼 수 있던 시간이었습니다.
남양주시민으로서 알아두면 좋은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제10기 끼투어 기자단 우민제 기자

 




 



 

우민제의 프로필 이미지
작성자우민제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경기도와 글쓴이에게 있으며, 불법복제 임의도용을 금지합니다.

경기도관광포털 모든 글 보기